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명상을 하고 나서 거짓말처럼 가벼워지고 상쾌해졌다

2019.01.12조수안. 11세. 세종시

평소에는 사소한 일에도 화를 많이 냈었는데, 끝과정까지 하고 나서 화를 잘 내지 않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머릿속이 여러가지 생각으로 복잡했는데 명상을 하고 나서 거짓말처럼 가벼워지고 상쾌해졌습니다. 그리고 갖고 싶은 것이 있으면 당장 사고 싶었는데, 그런 마음이 사라졌습니다. 마지막으로 세상 큰 마음이 될 수 있도록 열심히 버리겠습니다.

더보기 ∨

내 틀에 가두어 두었고 그 모든 것을 순수 그대로 볼 수 없없다

2019.01.12재얌님. 39세. 의정부

마음수련을 처음 시작할때는 고민거라나 힘든 상황이 없어서 이런 나도 빼기를 하면 뭐가 다른 점이 있을까 하고 궁금했었다.즐거웠던 일, 슬펐던 일, 화났던 일, 내가  생각하는 가족, 친구 모두 내가 생각하고 싶은대로 그들을, 내 틀에 가두어 두었고 그 모든 것을 순수 그대로 볼 수 없없다. 마음빼기를 통해 돌아보니 내 안에만 있는 내 마음의 세계이고, 그것은 존재하지 않는 가짜세계인 것을 알았다. 꾸준히 마음빼기를 하고 싶다.

더보기 ∨

명상을 하니 마음이 편안하고 속이 다 시원하다.

2019.01.12ㅇㅇㅇ/ 12세. 메인센터

명상을 하니 마음이 편안하고 속이 다 시원하다. 메인센터에 온 것이 너무 잘한 것 같고.. 한과정 한과정 올라가다 보면 내가 살면서 만든 마음들이 가짜인 것을 제대로 알았다. 그리고 나의 안색도 많이 달라졌다. 많이 밝아진 것 같다. 다음에 또 와야 되겠다.

더보기 ∨

나의 마음의 고향은 진짜 세상이라는 생각이…

2019.01.12윤영희 55세. 메인센터(오산센터)

지역에서 7과정까지 하고 왔지만, 메인센터에서 하니 이해가 잘 가고 기억의 생각들이 많이 버려졌다. 인간의 마음이 정말 세상의 마음이 될 거 같은 희망이 생겼다. 그리고 나의 마음의 고향이 일체의 생각과 망념이 끊어진 진짜 세상이라는 생각이 조금씩 들기 시작했다. 아직 이해가 안가는 부분이 있지만 욕심 부리지 않고 차근차근 버리면서 정말 진리가 무엇인지 알고 싶다

더보기 ∨

내가 나로서 여긴 무겁고 복잡하던 것들을 미련없이 보낼 수 있었다

2019.01.12최혜은. 26세. 메인센터

처음 이 곳에 오기전에는 6일 휴가를 놀면서 보낼 수 없다는 생각에 여러 잡념들이 올라와 괴로웠지만, 논산 메인센터에 도착하고 보니 기분이 참 좋았습니다. 지역센터에서부터 열심히 빼왔던 거짓된 것들이, 이곳에서는 더 쑥쑥 빠져나가는것 처럼 느껴졌습니다.

마음수련을 할수록 참과 거짓이 분명해지고, 내가 나로서 여긴 무겁고 복잡하던 것들을, 미련 없이 보낼 수 있었습니다.

이곳을 나가서도 내가 어떻게 살아가야할지 그 방법을 아주 쉽게 알 수 있도록 도와주신 분들에게 참으로 감사함을 느낍니다.돌아갈 날이 다가올수록 아쉬운 마음이 커지기는 하나, 돌아가서도 지역센터에서도 꾸준히 열심히 버리고 버려 참된 내가 되고자 다짐합니다. 고맙습니다.

더보기 ∨

지우고 없앤다는 방법에 또 그 효과에 감탄한다,

2019.01.12ㅇㅇㅇ

마음을 수련한다는데 매료되어 즐거운 마음으로 입소하였다. 자신의 과거를 돌아보고 버린다는 의미는 알고 있었으나, 지우고 없앤다는 방법에 또 그 효과에 감탄한다,

참여하는 분들이 모두 변화는 모습에, 마음수련이 널리 보급되면 좋겠다는 바램이다. 내 주위 분들 더 많은 사람들에게 권유하여 이 세상 모두가 세상 큰 마음으로 살게 되기를 바랄뿐이다.

더보기 ∨

마음수련을 하다 보니 부모님이랑 덜 싸우고 되고 마음도 편안해졌다

2019.01.05ㅇㅇㅇ/ 11세. 경기도 화성시

저는 처음에 엄마가 방학때 마음수련 청소년 캠프를 가자고 하셨다. 그래서 나는 청소년 캠프를 갔다. 그러고 지역센터에서 7과정까지 했다. 그리고 나는 평소에 부모님이랑 많이 싸웠다. 하지만 마음수련을 하다 보니 부모님이랑 덜 싸우고 되고 마음도 편안해졌다. 그리고 세상 큰 마음이 되기 위해 마음수련을 끝까지 계속할 것이다.

더보기 ∨

사소한 움직임, 몸짓 하나하나가 정돈되고 물 흐르듯 흐르는 것 같습니다

2019.01.05권용진 35세. 메인센터

마음수련 1단계부터 7단계까지 하면서 이런 방법도 있구나 하고 크게 놀랐습니다. 단계를 거쳐가면서 하나씩 빼기를 하니 마음이 차분해지고 안정되어 가는 것을 느꼈습니다. 살아오면서 저를 움직이고 발목을 잡았던 제 자신을 버리는 것을 하면서 많이 가벼워지는 점도 느꼈습니다.

마음수련이 끝난 후, 집에 가서도 또 사회에 나가서도 모든 것이 잘 풀릴 것 이라는 믿음이 있습니다. 여기 들어와서 저의 사소한 움직임, 몸짓 하나하나가 정돈되고 물 흐르듯 흐르는 것 같습니다. 다음에도 시간을 내어서 마음수련 과정을 꼭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더보기 ∨

마음 빼기를 잘해서 행복하게 살아야겠다

2019.01.05홍정숙 /57세 /경기 분당

마음수련 메인센터을 찾게 된 이유가 있었다.

우리 부부는 평소에도 말다툼이 잦았다.

내가 퇴직한 이후, 취미생활까지 같이하게 되면서 같이 있는 시간이 많다 보니 서로 언성 높이는 일도 많아지게 되고, 서로 상처를 주고 받게 되는 말이 자주 오고 갔다.

나는 우울증에 시달리게 되었고 남편의 행동, 말투 모든 것을 지적하고 내 맘에 들게 하려는 잔소리가 많아졌다. 그러다 보니 매일매일 속이 상해가고, 웃음이 많던 내 얼굴은 웃으려고 해도 웃음이 나오지 않고 일그러졌다.

남편은 집안에서의 말투과 행동이 집밖으로 나가면 180도 바뀌었다.  그러한 남편의 모습이 비위에 거슬려 남편과 점점 말을 안하고 살게 되었다. 그렇게 시간을 보내려니 속이 답답하고 사는게 너무 싫어졌다.

나는 내가 살기 위해 마음수련을 찾았다.
인터넷을 통해서 마음수련 홈페이지도 들어가보았다. 또 동생이 예전에 수련했다는 말이 기억나 전화해서 물어보니 논산에 있는 마음수련 메인센터에서 명상을 했다고 좋다며 가보라는 것이었다.

인터넷으로 예약하고 일주일 간 마음수련을 해보니 숙소와 식사, 도움님들 모두가 마음에 들었다. 또 정이 들고 마음도 가벼워지니 길게만 느껴졌던 일주일이 너무 빨리 지나갔고, 좀 더 수련을 하고 싶은 마음에 4일을 더 연장하였다.

마음의 짐을 지고 사는 것이 이렇게 힘들고 어려운건지, 마음수련을 하면서 더욱 절실하게 느꼈다. 앞으로는 마음빼기를 잘해서 행복하게 살아야겠다.

더보기 ∨

내가 만든 허의 마음들을 다 버리고, 항복을 받으니 진한 감동이 밀려왔습니다

2019.01.05ㅇㅇㅇ /57세 /대전광역시 관저센터

1단계에서 7단계까지 과정, 과정이 간단해서 이해하기 쉽게 안내해주시고 어려움이 있을 때마다 친철한 어머니같이 따사로움으로 안내해주신 도움님들께 감사드립니다.

저의 마음은 ‘참’과 ‘가짜’의 전쟁터였습니다.

내가 만든 가짜의 마음들을 다 버리고, 항복을 받으니 진한 감동이 밀려왔습니다. 같이 수련하면서 깨우침과 성원을 아끼지 않는 함께 해주신 분들 감사드립니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