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가벼워

저에게는 빛이 나는 시간이었습니다

2018.07.18김정은/31세. 1과정. 창원시 진해구 명상센터

명상을 하니까 머리 속이 맑아진 거 같고 바쁘게 살았던 나에게 나를 되돌아 볼 수 있는 뜻 깊은 시간이었습니다. 가짜 사진을 진짜 세상이라고 믿고 살았던 저에게는 빛이 나는 시간이었습니다.

나를 중점으로 다 보고, 듣고, 생각했는데 그것이 잘못된 허상이었던 것도 알게 되었고 마음이 한결 가벼워졌습니다. 앞으로 밝고 긍정적이게 지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저를 조여왔던 저만의 세상에서 벗어날 수 있음에 감사합니다.

더보기 ∨

남들이 보기에도 어두운 면이 많았습니다

2018.07.18금호정/51세. 1과정. 경기도 부천시

명상하기 전에는 늘 마음이 불안하고 초조해서 술을 찾게 되는 습관이 생기고 남들이 보기에도 (가족) 어두운 면이 많았습니다.

명상 수련을 하면서 마음이 많이 가벼워지고 얼굴 표정도 많이 밝아져서 내일 가족들 만난다면 많이 기뻐할 것 같습니다^^ 1과정 수련 과정에 도움을 주신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끝까지 열심히 하겠습니다.

더보기 ∨

나는 명상을 하기 전 방법에 대한 의심이 참 많았었다

2018.05.16송현희/22세. 2과정. 서울 사당마음수련

나는 명상을 하기 전 방법에 대한 의심이 참 많았었다. 믿으면 된다고 했지만 꽤나 자극적이고 과격한 방법에 대한, 또한 될까 하는 마음에 의심이었다. 그것은 본원에 와서도 마찬가지였다. 또한 이런 살인적인 스케줄이라니 걱정이 앞섰다.

하지만 그것에 적응해가며 바뀌는 나를 발견했을 땐 아, 이 방법이 정말 효과가 있구나, 믿어도 되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마음을 버리면서 정말 힘든 점도 많았고 마음도 많이 올라왔다. 내가 정말 놓기 힘들었던 것도 있었다.

하지만 지극하게 버리고 나니 모든 것을 놓을 수 있었다. 놓고 나니 참으로 가벼웠다. 나를 거쳐간 사람들에게 미안하고, 또한 진심으로 감사했다. 이런 마음을 들게 해주신 이 방법에도 감사하며, 마음수련을 만나서 참 감사하다고 생각했다.

더보기 ∨

내 마음 세상 속에 갇혀있는 나를 알게 되었다

2018.05.11한병천/61세. 1과정. 서울 명상센터

나의 지나온 삶을 돌아보면서 가슴이 먹먹해져 하다 멈추고, 하다 멈추고를 반복하였다. 이것이 나구나 이렇게 살아 뭐하나 하는 생각에 돌아보기가 싫어졌다. 하지만 하나 하나 떠올려 버리기를 반복하면서 마음이 가벼워짐을 느꼈다. 큰 바위 덩이 같은 마음을 없앨 때에는 감정이 함께 올라와서 힘들었지만 수련이 반복되고 하루 하루가 지나면서 차츰 차츰 녹아 내리는 마음을 보았다.

나만 알고, 모두 나만 바라보는 줄 착각하면서 사는 나를 보았고 나의 고통이 다른 사람들 입장에서는 조롱거리가 될 만큼 아무것도 아닌 일이라는 것도 알게 되었다. 나의 마음 세상만 없애면 그게 바로 우주마음인데 나의 집착, 욕심으로 가득 찬 나의 마음 세상 속에만 갇혀있는 나를 확연히 알게 되었다. 할 수 있는 한 이 공부를 끝까지 하여 나의 거짓된 마음 세상을 모두 없애고 우주 자체로 거듭나고 싶다. 쉽지 않겠지만 끝까지 해 볼 생각이다.

더보기 ∨

오랫동안 나의 초라한 마음을 감추기 위해 용을 쓰며 살았던 삶

2018.02.17이은혜/36세 1과정. 부천 상동

명상하면서 지루하고 지겹다는 마음이 자꾸 올라와서 힘들었던 적이 있었는데, 이 지겨운 마음도 내 마음 속에 있는 것이라고 해서 지겨운 마음을 견디며 명상을 해왔다.

명상하면서 정말로 이 마음이 가짜인 내 인간 마음에 존재하는 것임을 알게 되었다. 점점 내 밑마음 가까이 퍼내려 가지고 있음을 느끼며 지겨운 마음도 옅어져 갔다. 날마다 조금씩 조금씩 마음이 가벼워졌는데, 특히 오늘은 나의 허상세계를 선명하게 보고 버릴 수 있어서 기뻤다.

오랫동안 나의 초라하디 초라한 마음을 감추기 위해 용을 쓰며 살았던 삶과 그 초라함을 감추느라 가식을 떨며 긴장 속에 살았던 삶을 버릴 수 있었다. 그 삶에는 죄책감과 긴장과 병만 남아있었고, 아무 남음이 없었다. 초라함이 허상이었음을 깨닫고 나니 잘난 것도 못난 것도 마음에서 알아지고, 평화로운 마음마저 드는듯 하다.

더보기 ∨

한 겹, 한 겹 벗길수록 알게 된 나의 실체

2018.02.06가을쥐/22세. 2과정. 종로 마음수련 센터

마음수련에 오기 이전에, 가슴도 너무 답답해서 밥도 잘 못 먹고, 정말 과거의 힘든 일에 매여서 아무것도 제대로 못했습니다. 긴장과 불안감도 가슴에 고여있어서 잠도 잘 못 자고 정말 살아있는 기분을 못 느꼈습니다.

논산 메인센터에 들어와서 며칠은 집중도 잘 안되고, 힘들고 답답한 기분에 나가고 싶었습니다. 차차 명상을 할수록 내가 왜, 무엇 때문에 힘들었는지 알게 되고, 나의 고통스러운 감정들이 어떤 과거의 기억에서 나왔는지 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내가 얼마나 마음속으로 사람들을 미워했는지, 그리고 얼마나 이기적이었는지, 내가 만난 이들을 미워할 필요 없었다는 것들, 그것들이 얼마나 스스로를 괴롭히고, 남에게도 또한 상처를 줬는지 늘 살면서 ‘착하게 살아야지.’ 라는 말을 듣고 커서 저는 제가 착한 사람이라고 믿었습니다.

그런데 그게 다 모두 한 겹, 한 겹 벗길수록 다 나 밖에 없다는 것을 알고는 충격도 많이 받고 미안한 마음이 너무 들어서 펑펑 울었습니다. 다만, 제가 정말 정말 안도하게 된 것은, 이 모든 것이 가짜라는 말이었습니다. ‘가짜라서 괜찮구나, 버리면 되는구나.’ 라고 생각하는 순간 가슴이 너무 가벼워지고 정말 감사한 마음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이 방법을 만나지 못했다면 나는 계속 누군가를 미워하는 마음을 가지고, 또 그것조차 잘 모르면서 살았겠구나 생각이 들며, 이 인연에 너무나 감사했습니다. 명상을 하다, 집중이 안되면 눈을 뜨고 했는데, 앉아서 함께 명상하는 모습이 너무나도 큰 힘이 되었습니다. 그 장면을 보고는 ‘아, 다시 하자!’ 라는 생각으로 시간을 참 잘 보냈습니다. 같이 명상을 한 모든 분들께, 그리고 도움님들, 우리가 명상을 할 수 있게 그 어디선가에서 도와주는 모든 사람들에게 정말 감사 드립니다.

더보기 ∨

평생 더하기만 하다가 빼기를 처음으로 해서

2017.12.18최경식/62세. 1과정. 대전

머리가 너무 복잡, 혼란해서 들어왔다. 반복되는 명상 프로그램을 통해 정말 신기하게 머릿속이 맑아지고 가벼워졌다. 평생 더하기만 하다가 빼기를 처음으로 해서 인가보다. 짧은 수련기간 동안 달라지는 내 모습에서 생활의 활력소가 될 것이라 믿는다.

더보기 ∨

오래 쌓여있던 숙변을 시원하게 배출한 느낌

2017.12.04오드리짱/45세. 1과정. 경기도 이천

무겁고 어둡던 마음이 많이 가벼워지고 밝아졌습니다. 시커먼 안경을 벗어버린 느낌이고, 오래 쌓여있던 숙변을 시원하게 배출한 느낌입니다. 수련 후에 바라보는 세상은 훨씬 맑아졌고 밝아졌으며 유쾌해졌습니다. ‘나’라는 감옥에 꽁꽁 묶여 살다가 비로소 풀려난 것 같습니다.

내 마음이라는 우물을 파다 보니 생각지도 못한 수치심과 자괴감, 열등감들이 응어리져 있다는 걸 알게 됐습니다. 마음빼기 수련을 하면서 화가 치밀어 오르기도 하고, 수치심에 그만 어디론가 숨어버리고 싶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마음빼기를 계속 할수록 감정들은 사라지고 나중에는 무심하게 버릴 수 있었습니다. 아직까지 완전한 깨침을 얻지는 못했지만 지금까지의 변화만이라도 참 큰 수확이라고 생각합니다. 감사합니다.

더보기 ∨

정답은 내가 온전히 나를 버리는 것부터였음을

2017.11.19유선자/50세. 1과정. 서울

마음수련이 내가 찾고자 했던 마지막 방법 이길 소망하며 수련을 했다. 시끄럽던 마음도 고요해지고 신비로운 체험도 했다. 돌아보면 돌아볼수록 참으로 잘못 살았다는 생각이 들었고 주변 사람들에게 나에게 많은 것을 베풀어주었고 참아주었다는 것을 깨닫게 했다. 도움님의 강의와 이끌림에 따라 버리고 또 버린다. 그러고 보니 욕심부릴 일도 집착할 일도 많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내 생을 돌아보고 블랙홀에 버리는 일을 하면 할수록 객관적으로 나를 보는 시각도 생겼다. 내가 찾고 싶었던 해답도 찾았다. 지금까지 해결하지 못했던 ‘미해결 과제’들을 하나씩 꺼내어 해결하고 가는 후련함도 느꼈다. 마음이 가벼워지고 편안해짐을 느꼈고 행복함의 완전함. 완성을 느끼는 듯도 했다. 이유를 알 수 없는 난조에 당황스러웠고 상대적으로 밝아지는 주변 사람들을 보며 절망했다. 내가 늘 겪어왔던 익숙한 감정에 또다시 마음수련도 내게는 길이 되지 않는 것 같아 답답해왔다.

정답은 내가 온전히 나를 버리는 것부터였음을 알게 된 이후부터 다시 편안해졌다. 내가 정말 버려야 할 모든 것. 나의 실체와 마음까지도 모두 버렸을 때 드디어 깨닫게 되었다. 비움 속에 고요함이 있고, 순리가 있고, 우주가 있음을! 그리고 나와 모두가 우주임을 알게 되었을 대 무한한 감사와 감동을 느끼게 되었다. 내가 이곳에 온 이유도 앞으로 살아갈 내 삶도 필연임을… 소중하게 겸손하게 더 낮아지는 내가. 우주로 살아야겠다.

더보기 ∨

너무나도 쉬고 싶었고, 정말 제대로 명상을 하고 싶어서 찾아왔다

2017.11.19박진선/28세. 1과정. 수원 영통구 이의동

스스로 생각하는 게 뭔가 부끄럽고 익숙하지 않아서 힘들었다. 내 마음속에서 내가 모르는 게 많았고 살아가는 것이 너무 힘들었다. 남들 따라 하는데도 행복하지 않았고, 힘들게 돈을 벌어서 쓰면 행복한 게 그 뿐이었다.

다른 사람들은 너무 행복한 게 싫었고 왜 그렇게 밝게 웃고 얘기하는지 이해가 되지 않았다. 살아오면서 받은 부정적 감정이 때때로 올라와 나를 너무 힘들게 했다. 과거는 생각하기도 싫고 현재는 미래를 생각하며 불안과 초조함으로 하루하루를 버텨갔다. 항상 행복하고 싶어서 행복을 알고 싶었지만 세상사람들이 정의하는 ‘행복’은 각자 달랐다. 내가 왜 태어나서 어떤 소명을 가지고 살아야 하는지 하늘에 묻고 싶었다. 때론 운명이 정해 진대로 아무 생각 없이 살고 싶었지만 또 그러기엔 내 마음대로 살고 싶었다.

너무나도 쉬고 싶었고, 정말 제대로 명상을 하고 싶어서 찾아왔다. 처음 듣는 방법이라 긴가 민가 했지만 하라는 대로 했다. 내 마음속을 보기가 두려워, 그 상처를 끄집어내기가 무서웠는데 평생 못할 것 같은 것을 했다. 항상 피하고 싶었고 인생에서 회피만 했던 내가 무섭고, 두려운 ‘나’를 마주볼 수 있었다.

나를 턱턱 막히게 했던 것이 없어졌고 현실을 살아가기가 쉬워졌다. 모든 게 완벽해지진 않았지만 내 삶에 희망을 보았다. 눈물은 약해 보여 자존심에 울지 않으려 했는데 명상 할수록 눈물이 뚝뚝 떨어졌다. 그 만큼 마음이 가벼워졌다.

마음수련을 오게 된 것은 그 만큼 방황했던 내 인생에 대한 선물이다. 1과정을 제대로 마쳐서 7단계를 끝내 완성을 하여 참의 세상에서 살 것이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