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고통

평생 쌓아두었던 각종 마음덩어리들의 실체를 세세히 살펴보는 시간

2018.01.11박00/48세. 1과정. 서울 관악 마음수련

바라고, 채우려고 하고, 원하는 대로 안되면 불안하고 불평 불만 늘어놓는 이 몸뚱어리가 참 버겁고, 지겹고 고통스러웠습니다. 그것을 버릴 수 있게 해 준 이곳이 너무나 고맙고 감사한 곳 입니다.

마음속에 평생 쌓아두었던 각종 마음덩어리들을 세세히 살펴보는 시간이었고, 바퀴 수가 늘어남에 따라 서서히 드러나는 나의 실체가 끔찍하기도 했습니다. 도움님의 안내의 말을 잘 명심하면서 하라는 대로 하면서, 감정과 마음 덩어리들을 조금씩 버려갔습니다.

평생 각종 부정적인 감정들은 강하게 먹어 놓은 터라 떠오르는 사연들마다 감정이 덕지덕지 붙어있어 버리기가 무척 힘들었지만 그 때 마다 ‘나는 죽었다.’ 라는 사실을 인정하고, 받아들이니 버려졌습니다.

버릴 수 있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본래인 나를 찾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본래로 살아가도록 꼭 완성까지 수련을 하겠습니다.

더보기 ∨

모든 것이 내 탓이라고 하니 화도 났습니다

2017.10.10남지향/29세. 2과정. 부산 마음수련

항상 남 탓만 하고 살았습니다. 모든 것이 내 탓이라고 하니 화도 났습니다. 속으로 도움님 욕도 했습니다. 그런데 돌아보니 모두 내 탓이 맞았습니다. 상대방이 구정물을 건 낸 것을 받아 마신 것은 저였습니다. 맑은 물을 주어도 제가 스스로 구정물을 다 마셨습니다. 모든 것이 제 탓이 맞습니다.

상담할 때 왜 여기 있는 것 같으냐고 물으셨는데 저는 모르겠다고 대답했습니다. 수련실에 돌아와 앉았을 때 깨달았습니다. 제 삶의 모든 시련, 고통들이 우주가 저를 여기로 데려와 주었습니다. 평생을 나 좀 알아달라고 떼를 써댔는데 세상은, 우주는 묵묵히 하염없이 저를 기다려주었습니다. 바람이 없이 항상 그 자리에 있어주는 우주에 감사합니다.

더보기 ∨

마음이 더욱 평온해지며 걱정이 사라짐을 경험하였습니다

2017.09.11김현일/29세. 1과정. 서울

내가 정말 사랑하고 인생에 의미를 가지고 함께 서로 의지하며 행복하고 즐겁게 살아왔는데 예상치 못한 상황이 제가 사랑하는 사람에게 일어났습니다. 감정이나 자신감이나 자존감이 내가 함께해온 그녀가 아닌 무엇인가에 갇혀버린 상태가 되어서 힘들어하며 고통스러워하는 것을 경험하였기에 그 감정의 울타리에서 벗어나고자 다양한 방법들 중에 하나로써 마음수련을 찾았으며 한번 경험해보자 하는 마음으로 1주, 1과정이 어떻게 진행되는지도 모르고 일단 와버렸습니다.

그렇게 시작된 1주일의 수련(센터 2군데 들러서 대화를 나누며 마음수련의 필요성을 인지하였기에 실행으로 옮길 수 있었습니다. 그분들의 도움에 감사합니다.)

명상이 좋다더라 얘기는 여기저기서 많이 들었지만, 제대로 해본 적도 경험한 적도 없는 상태로 왔습니다. 사랑하는 사람이 마음의 억압과 고통에서 자유로워지기만을 바라는 마음으로 함께 왔습니다. 함께 수련원에 와서 명상을 하는 것 자체만으로 새로웠으며 아직도 생생하게 떠오르는 토요일 저녁, 메인센터 입구에 들어서는 순간 펼쳐진 광경에 ‘여긴 뭐지?’ 새로운 세상 같은 느낌.

빼기 명상을 하는데 사람의 기억을 불러내는 뇌의 능력에 놀랬습니다. 기억 못하는 것이 아니라 기억하고자 하는 마음과 노력의 시간이 없었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그리고, 반복된 학습의 효과로써 명상이 익숙해지기 시작하였고 ‘나’라는 의식이 정말 강하고 집념이 강한 ‘나’임을 마주하고 또 마주하면서 버리는 것이 결코 쉽지 않았지만 하면 할수록 머리가 이해하고 마음이 따라가다 보니 ‘나’의 강한 의지와 집념이 사라지기 시작했습니다. 그럴수록 마음이 더욱 평온해지며 걱정이 사라짐을 경험하였고, 현재 지금에 더 집중하며 사랑하는 사람 또한 함께 그 마음으로 나아가고 있음에 함께하는 수련의 즐거움과 효과에 감사합니다.

필요해 의해 시작한 것이지만 원함으로 이어나갈 수 있음에 감사합니다.

더보기 ∨

맘속에 고통이 사라지고

2017.07.12황준하/24세. 1과정. 파주 마음수련.

마음수련에 오기 전엔 항상 맘이 불안하고 사람들이 무서웠습니다. 언제나 부정적인 마음으로 세상을 바라보았고 내 자신이 부끄럽고 이렇게 살고 있다는 것에 원망스러움과 한심함을 느꼈습니다.
하지만 이곳 마음수련을 와서 좋은 도우미 선생님께서 많은 도움을 주시며 마음수련 명상을 천천히 진행하며 내 인생에서 부끄럽고, 무섭고, 숨기고 싶었던 사진들을 조금씩 꺼내어 버려가니 소리 내어 울기도 했지만 맘속에 고통이 사라지고 너무 많이 편안해지고 이 마음수련을 끝까지 완성해야겠다고 생각했습니다.

마지막까지 할 수 있다고 응원해주시고 항상 웃으시며 저희에게 힘들고 고통스러웠던 사진을 용기 내어 꺼내고 버릴 수 있게 도와주신 도우미 선생님들께 너무 감사합니다.
끝까지 열심히 해서 우주마음이 되겠습니다.

더보기 ∨

일주일 동안 삶의 드라마를 계속 버려가며

2017.06.27박본하/63세. 1과정. 대전 유성구 마음수련

60여 년의 인생을 살아오면서 고통 짐 스트레스들이 내 몸에 깊게 내재해 있었다는 것을 내 몸을 통해서 느낄 수 있습니다.
버리기 명상을 하니 내 몸에서 아픈 곳이 있는데 풀려나고 있음을 실감나게 느껴지고 있습니다. 기혈이 통하면서 몸도 마음도 쉬고 있고 안심을 취하고 있음을 느낍니다.

일주일이라는 짧은 시간을 통해서 자신의 삶의 드라마를 계속 버려가며 내면의 변화를 많이 느끼지만 글이 짧아서 잘 표현이 되지는 않는 것 같아요.
더 깊이 계속 수련해 가면서 변화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우명 스승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고맙습니다.

더보기 ∨

이런 방법을 늦게 안 걸 후회합니다

2017.03.08정미현/37세. 1과정. 전북 익산.

태어나는 순간부터 지금까지 마음속 수레에 온갖 잡동사니를 싣고 살았습니다. 나에게 슬픔을 주고 고통을 준 사람들에게 잊지 않고 갚아주겠다고 다짐하고 다짐하느라 매일 매일 곱씹었습니다.

그렇게 욕을 해대는데도 하나도 편해지지 않았고 오히려 내 자신이 힘들기만 했습니다. 사람들이 보기가 싫고, 말이 하기가 싫어서 혼자 조용히 지내자고 온 곳이 이곳인데.. 조용하긴 하나 앉아서 마음수련을 한다는 게 죽도록 힘이 들고.. 기억해서 떠올리는데 기억하기 싫고 떠올리면 울화통이 터졌습니다.

따지기 좋아하고 의심병이 있는 내가, 살고자 생각을 비우고 나를 버리기 시작하니 내가 한 짓거리들이 미친년 널 뛰는 것 같습니다. 이런 방법이 있다는 걸 늦게 안 걸 후회합니다.

더보기 ∨

불안과 고통을 버리고 마음의 평정심을 되찾다

2016.02.21전문기/43세. 1과정. 창원

수련을 시작하면서 많은 불안과 고통을 안고 수련을 시작하였다.
앞에 계신 강사님과 도우미님들의 도움으로 조금씩 나아지는 중이면서 내 안의 나도 몰랐던 많은 번뇌들을 꺼내 버림으로써 1과정에서 강의하는 우주마음에 대해서 조금씩 눈을 뜨기 시작하였다.
지금도 가짜 마음을 가진 나를 버림으로써 마음의 평정심을 되찾은 것 같다.
아무튼 2과정에서도 우주의 마음을 이어나가도록 해야겠다.
도움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린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