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근심

갱년기 우울증이 있어서

2017.11.15정민자/53세. 1과정. 천안

처음으로 명상을 했다. 처음이라 어리둥절한 마음으로 시작하며 몸과 마음이 많이 아픈 상태에서 시작하므로 너무 힘들었다. 갱년기 우울증이 있어서 과연 하루에 몇 시간씩 한 자리에 앉아서 할 수 있을까를 생각하며 시작했고 죽고 싶다는 생각이 들을 만큼 힘들고 고된 시간이었다.

그런데 하루하루 빼기를 시작하며 답답했던 마음들이 뚫어지고 화가 나고 분노가 일어났던 것들, 미래에 대한 근심 걱정 등 모든 것들이 헛 짓 한 것에 불과하다는 것을 알게 되고, 나의 살아온 모든 삶을 버림으로써 우주의 마음을 갖게 된 것에 감사합니다.

마음이 평안해지고 몸이 가벼워지고 행복해졌습니다. 마음수련에 도움선생님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더보기 ∨

번잡한 요즈음에 가장 심플하게 살 수 있는 방법

2017.10.20김영종/33세. 2과정. 서울 오금 마음수련

내 마음으로 되지 않는 나의 마음. 이 마음으로 어떻게 살아야 하나 근심과 걱정 속에서 지하 수만 킬로에 갇혀 있는 느낌을 받았던 시절이 있었습니다. 이를 해결해 보고자 심리상담도 받아보고 코칭도 해보고 많은 시도를 해보았지만 해결되기는커녕 더 쌓이기만 할 뿐이었습니다. 그런 고통도 마음수련을 만나게 하기 위한 우주의 선물이라 생각합니다.

모든 것을 빼고 버리고 가짜인 내가 없어져야 한다는 마음수련. 번잡하기 그지없는 요즈음에 이것만큼 심플하게 살 수 있는 방법은 없을 것이라 확신하고 여기까지 오는 과정이 쉽지 않고 아직 가야 할 길이 멀지만 인생의 회오리 속에서 수련을 놓지 않고 함께 한다면 흔들리지 않는 마음으로 우주 마음으로 세상에 복을 짓고 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도와주신 분들께 감사하고 함께한 과정 수련생들께 감사합니다.

더보기 ∨

대학생 캠프로 이 마음수련을 처음 만났는데

2017.08.23박00/21세. 1과정.

우선 대학생 캠프로 이 마음수련을 처음 만났는데 그 때는 사실 방법을 따라하긴 했지만 크게 버려지고 있다는 것을 체감하진 못했었다. 하고 난 직후 조금 후련한 마음이 있는 정도였는데 이번에는 과정을 반복해서 할 때 확실히 내 사진들을 버리는 게 쉬워졌고, 정말 버려지는 구나, 내 마음속에 있는 허상의 세계일 뿐이었구나. 하는 걸 마음으로 느꼈던 것 같다.

주변의 환경이나 조건을 탓하는 경향이 알게 모르게 내 마음속에 있었고 문제가 나한테, 내 마음속에 있었음도 알 수 있었다.

일사생활에서의 변화는 아직 잘 모르겠지만 확실히 내 마음이 전부였고 그건 내 마음속의 가짜의 세계였다는 것을 안 것만으로도 근심, 걱정이 줄어든 것 같고 큰 변화로 이어질 수 있음을 믿는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