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대자유

짜증도 이겨낸 뿌듯한 일주일

2018.04.04두공주맘/39세. 1과정. 부천

저는 2~3년 전에 일을 하면서 퇴근길에 버스정류장에서 마음수련 책자를 보게 되어 답답한 마음을 해결하고자 마음수련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일과 병행하면서 하기가 쉽지 않아서 수련을 접게 되었다가 이번 휴가에 다시 찾게 되었습니다. 오랫동안 날 힘들게 해왔던 남편과의 관계를 정리하고자 이혼을 하게 되었고, 회사에서는 일도 안되는 상황에 출구를 찾고 싶은 마음에 아이들을 남편에게 맡기고 서둘러 짐을 싸서 논산으로 향했습니다.

너무 힘든 마음에 쉬어 보자는 마음이 컸고, 도착했을 때 메인센터의 시간표를 보니 암담함과 짜증이 마구 올라왔습니다. 밥 먹는 시간 외에는 오로지 명상일 줄이야…. 이왕 온 거 마음을 다 잡고 수련을 시작해보았습니다. 너무 힘들고 짜증도 나고 쉬러 온다는 마음에 갑자기 들이닥친 빡빡한 일정 때문에 포기할까 그냥 갈까 하루에도 몇 번씩 올라오는 마음을 버리며 명상을 했습니다.

내 의지와 상관없이 쏟아지는 졸음에 고개도 떨어지고, 완벽주의 성격인 나로서는 도대체가 짜증이 나서 이렇게 할 바엔 그만둘까 하루에도 몇 번씩 고민을 하다가 이왕 온 거 참아보자. 내가 나를 이겨보자 하면서 드디어 금요일이 되었습니다. 버리면서 아무것도 아닌 감정 때문에 힘들어하던 나를 발견하고, 떨어져서 나를 객관적으로 바라보게 되니 나의 잘못도 반성하게 되었습니다.

참아가면서 이겨온 내 모습이 뿌듯하기도 하고 완벽하지 않아도 그대로 끝까지 이뤄낸 성취감에 기쁩니다. 이번엔 지금 해본 것처럼 쉬지 않고 완성까지 도전해보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중간에 포기하지 않고 끝까지 완성의 자리에 도달해서 정말 대자유 해탈의 경지에 올라서서 우주마음으로 살기로 마음 먹었습니다. 온 마음으로 도와주신 도움님들께 감사드립니다.

더보기 ∨

제 2의 인생에 대한 목표가 뚜렷해짐으로 마구 힘이 솟는다

2017.12.18김태한/62세. 1과정. 경남 거제

세상에서 생긴 모든 것들을 자기 속에 가져 허상을 만들고, 살아온 오만 것들을 사진 찍어 만든 관념/관습 속에서 생각하고 사고하다가 허무하게 죽어간다는 지적과 함께, 이 덧없는 인생에 대한 발전적 제안은 충격적이다.

사춘기 시절 고민했다가 답이 없어 여태껏 포기했던 이유를 환갑이 넘어서야 찾게 되었다. 조물주가 인간을 창조하실 때 자기를 닮게 만들었고, 인간은 조물주의 나라에 잇는 것을 복사하여 자기 중심의 세계를 만들었다는 접근은 천주교인으로서 종교적 충돌을 우려했던 부분도 말끔히 씻어주었다.

내 자중으로 주변과 부딪혀 온 그럼으로써 전쟁과 평화를 반복 생산해 왔던 지난 날의 어리석음을 일깨워주었고, 이 세상 나서 사는 이유가 하루살이처럼 의미와 뜻이 없어서는 곤란하다는 인식도 심어주었다.

죽어야 산다는 역설적 논리가 진실임을, 사진으로 저장된 마음 허상을 빼야 ‘대자유’를 누릴 수 있음을 보았다. 진짜와 가짜를 구별해 낼 수 있는 인생관도 알게 되었다. 인간의 가짜 마음을 버리고 신의 마음인 진짜 마음으로 바꾸어 다시 난 자만이 영원히 살 수 있다는 명제를 두고 두고 회상해 볼 일이다.

이제 제 2의 인생에 대한 목표가 뚜렷해짐으로 마구 힘이 솟는다. 이제서야 제대로 올 것이 왔구나!

더보기 ∨

저는 더 이상 할 말이 없습니다

2017.07.12이숙자/63세. 1과정. 미국 애틀란타 마음수련.

저는 더 이상 할 말이 없습니다.
그저 부끄러울 뿐입니다.
살아온 마음세계가 너무나 더럽고 추잡해서 그래도 다행히 이 마음수련을 만나게 되어 얼마나 다행인지 감사하고 감사할 뿐입니다.
이렇게 버릴 수 있고 돌아볼 수 있어 정말 방법에 감사할 뿐입니다.

끝까지 가서 완성이 되고 싶습니다.
대 자유, 대 해탈의 세상에 나서 살고 싶습니다. 더 이상 살아온 헛세상 헛짓거리하고 살고 싶지 않습니다. 수십 년간 절에 다녀도 뭐가 뭔지 몰랐었는데 정말 고맙고 감사합니다. 꼭 끝까지 하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더보기 ∨

삶이 얼마나 감사하고 즐거운 일인지 알아가는 과정

2016.11.14송채은/22세. 7과정. 충남 아산센터

어렸을 때부터 지금의 나이를 돌아보면서 내가 왜 이렇게까지 삶을 포기하고 싶은 적이 많았는지 사람들에게 왜 이렇게 집착을 했는지 원인을 찾을 수 있었다.
항상 가지려고만 하고 내 뜻대로만 하는 삶을 살아서 그런지 내 뜻대로 되질 않으면 상대에게 불평불만을 하며 내 기준에 맞추라고 강요했다.

이런 성격 덕분에 주위 사람들은 많이 힘들어했다. 나는 잘 살아왔고 착한 딸이라고 생각했는데 마음수련을 통해서 나를 객관적으로 볼 수 있게 된 계기가 되었다. 이런 힘든 마음을 방법대로 빼기명상을 하면서 밝고 긍정적인 모습으로 바뀌게 되었다.

가장 큰 것은 미래에 대한 걱정이 너무 많아서 암담했는데 지금은 내가 앞으로 어떻게 살지를 명확히 알게 되었다. 나밖에 모르고 나만 알고 살아왔던 삶이 점점 세상을 위해 타인을 위해 사는 삶이 얼마나 감사하고 즐거운 일인지를 점점 알아가고 있는 중이다.

내 삶에 불평불만도 많고 했지만 이런 일들로 마음수련을 알게 된 것이 정말 정말 복 받은 일이고 감사하다.
도와주시는 함께 수강하시는 분들과 도움님들에게도 감사하고 무엇보다 방법에 정말 너무너무 감사하다. 많은 사람들이 이 공부를 통해 고통 짐 스트레스로부터 벗어나 대자유인 삶을 살았으면 좋겠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