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마음의인정

그깟거 버리니깐 세상이 틀려지다니

2018.12.11거주지기/27세. 오산센터

겁쟁이가 겁많다고 인정하고 싶지 않았다. 이것이 내 삶을 한줄로 축약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겁쟁이는 참 많은 변명거리가 있었고 그것으로 이리저리 자신에게 불리한 것을 피해갔었다.
처음에는 내가 그 수많은 핑계와 이유를 대면서 “내가 그래야 했던 것은 합당한 이유와 목적이 있었다” 이렇게 말을 했었다.
그러나 나는 저 이유에 숨어 정신이 성장하지 못했고 그것이 너무 답답했다.

그래서 마음수련을 시작했고, 마침내 나는 내가 겁쟁이라는 것을 인정했다.
인정하니까 그 쌓아놓았던 마음이 버려지기 시작했고 생각도 달라지기 시작했다. 물론 그 과정은 순탄하지 않았다 생각해보라.
나이가 27인 사내가 스스로 겁쟁이라는 것을 자기 스스로에게 인정해야 한다니..맙소사

그러나 인정하고 나서 그 겁쟁이로 살았던 것을 버리니 세상이 틀려졌다. 참 웃기는 일이다.
그깟거 버리니깐 세상이 틀려지다니 그러나 이렇게 되기까지 속으로 흘렸던 눈물과 놀랬던
가슴과 경계햇던 나의 마음은 이제 아무렇지도 않는다 참 놀라운 일이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