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믿음

하루가 다르게 기적적인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2018.09.22구연경/38세. 1과정. 구리 명상센터

저는 이곳에 오기전까지는 ‘마음 수련’이나 ‘우명 선생님’에 대해서 전혀 모르고 있었습니다. 처음 구리지역센터의 문을 두드렸을 당시에는 ‘마음수련’이란 곳이 단순히 마음이 아픈 사람들의 심리상담을 해주고 마음이 조금 편해지는 명상을 하는 곳이라고 생각했습니다.

명상이란 것도 잘 몰랐기 때문에 차분히 앉아서 마음을 가라앉히고 순화시키는 작업이라고 막연하게만 생각했습니다. 저는 이별의 아픔으로 신음을 하고 있다가 이대로는 죽을 것만 같아서 지푸라기라도 잡는 심정으로 ‘명상’을 해보기로 했고, 검색을 하니 ‘마음수련’이란 곳이 나와서 가보게 되었습니다.
큰 기대없이 그저 누군가의 도움만이 절실한 마음이었고 오로지 ‘살고 싶다.’는 생각이었습니다. 지역센터 선생님은 첫만남에서부터 믿음이 가고 의지가 되었습니다. 장작 네 시간에 걸쳐 제 속 이야기를 묵묵히 들어주셨습니다. 중간에 쉬지도 않았고, 토를 달지도 않으시고 부처님처럼 앉아서 들어주시기만 했습니다.

그런데 그날 집으로 돌아간 후 무언가 마음이 편해진 느낌을 받았습니다. 하소연을 많이 해서 그런가 보다 생각했는데, 우연인지 모르겠지만 저는 갑자기 제 마음의 본질에 대한 격렬한 궁금증을 갖게 되었고, 마음수련을 본격적으로 해보기로 결정했습니다.
선생님을 전적으로 믿고 명상을 하자 하루가 다르게 기적적인 변화가 일어났습니다. 그 과정이 고통스러운 시간도 있었고, 몸도 많이 아팠지만 믿음을 강하게 가지니, 먹구름이 개듯이 맑은 하늘처럼 개운해져 갔습니다.

저는 이때 잘은 모르지만 마음수련에 대한 믿음이 생겼고, 메인센터 ‘바람’프로그램을 처음 참여하고 나서는 확신을 가지고 일주일간 1과정 명상을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막막하고 뭐가 뭔지 모른 채로 완전히 마음을 열고 선생님들을 믿고 수련에 임했습니다. 선생님들께서 매 순간마다 온 마음과 정성을 다해 힘을 쏟는 것을 보고 깊은 감회를 받았습니다.

더욱 ‘마음수련’이라는 것에 마음이 가고 믿음이 생겨 우명 선생님 책을 열심히 명상 중에 틈틈이 읽었습니다. 쉬는 시간마다, 잠자기 전, 10분의 시간이라도 나면 얼른 그 책들을 읽고 싶어 안달이 났습니다. 명상 중에 독서가 좋지 않을지 모르겠지만, 저는 너무나 깊은 감동을 받고 더 열심히 수련에 임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하루하루 매일 새로운 기적이 일어나는 것을 목격하며, ‘마음수련’과 ‘우명 선생님’과 수련원의 모든 선생님들께, 또 함께 명상하시는 분들께 가슴깊이 감사를 느낍니다. 마음수련의 번창을 기도하고 또 기도합니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