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병

몸과 마음이 안정을 찾게 되었다

2018.04.25김금식/57세. 1과정. 창원 상남 마음수련 센터

57년 인생을 살면서 지난 6개월 동안 육체적으로, 정신적으로 너무나 힘든 나날을 보냈다. 육체적인 아픔이 먼저 왔는데, 정신이 무너지는 것을 느끼면서 마음수련을 알게 되어 창원 상남 센터를 거쳐 마음수련 메인센터에 오게 되었다.

명상을 하면서 느낀 점은 마음이 안정되면서 육체적인 안정도 되겠다는 확신을 가지게 되었고 인간은 육체보다 정신이 먼저라는 것을 알게 되면서 나는 끝까지 가보겠다는 결심을 하게 되었다. 집에서 매일 일상이 대부분 나의 병만 생각하며 살다가 내 마음, 본성에 다가가는 수련을 하면서 약간의 우울증이 있었던 몸이 치유가 되었고, 마음의 집중력이 살아난 것을 느낄 수 있었다.

나의 선택을 믿고 따라와준 와이프도 고맙고, 너무나 열심히 가르쳐주신 도움님들과 도우미님들께 너무나 고마움을 전하면서 지역센터에서 계속 수련을 하면서 한 달에 며칠이라도 메인센터에 와서 수련을 하겠다는 결심을 하게 되었다.

오기 전에 굳었던 몸이 육체적인 활동을 하지 않았는데도 오히려 더 부드러워진 것 같고, 위장이 안좋았는데 좋아진 것 같다. 육체적인 모든 병이 정신에서 오는구나 라는 느낌마저 들고 있다. 너무나 충격적으로 큰 병을 얻었으나, 마음수련을 계속 하면서 정신적으로는 무너지지 않기로 스스로 다짐하면서 계속해서 도전해 나갈 것이다. 너무나 열심히 가르쳐주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 번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

더보기 ∨

오랫동안 나의 초라한 마음을 감추기 위해 용을 쓰며 살았던 삶

2018.02.17이은혜/36세 1과정. 부천 상동

명상하면서 지루하고 지겹다는 마음이 자꾸 올라와서 힘들었던 적이 있었는데, 이 지겨운 마음도 내 마음 속에 있는 것이라고 해서 지겨운 마음을 견디며 명상을 해왔다.

명상하면서 정말로 이 마음이 가짜인 내 인간 마음에 존재하는 것임을 알게 되었다. 점점 내 밑마음 가까이 퍼내려 가지고 있음을 느끼며 지겨운 마음도 옅어져 갔다. 날마다 조금씩 조금씩 마음이 가벼워졌는데, 특히 오늘은 나의 허상세계를 선명하게 보고 버릴 수 있어서 기뻤다.

오랫동안 나의 초라하디 초라한 마음을 감추기 위해 용을 쓰며 살았던 삶과 그 초라함을 감추느라 가식을 떨며 긴장 속에 살았던 삶을 버릴 수 있었다. 그 삶에는 죄책감과 긴장과 병만 남아있었고, 아무 남음이 없었다. 초라함이 허상이었음을 깨닫고 나니 잘난 것도 못난 것도 마음에서 알아지고, 평화로운 마음마저 드는듯 하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