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삶의의미

나무보다는 숲을 볼 수 있게 된듯한 느낌을 받았지요

2019.02.20오수생/29. 양재

세상이 시키는대로 사회가 바라는대로 공부를 열심히 하고, 좋은 대학을 가고, 마음을 알아주는 친구들도 있고, 원하던 직장을 다니게 되었습니다.
행복을 느끼기도 했지만, 행복한 마음에는 이내 공허함으로 가득차게 되는 것을 살면서 느끼게 되었습니다. 그런 공허함이 싫어서 친구들을 더 많이 만나고, 더 많이 여행하고, 더 많이 소비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그것으로는 내 공허함을 채울 수 있을 것 같진 않았습니다.

어렸을 적 아무것도 모를 때에도 친구들이 너무 소중해서 친구들과 멀어지게 될 때 힘들었고 무엇인가 쥐고 있었던 것 같은데 열어보면 다 세어나가는 것 같았습니다.
어머니의 권유로 청소년 캠프를 다녀오게된 뒤로, 영문도 모른채 똑같은 상황이 일어나도 그 상황이 객관화 되는 것을 느꼈습니다. 다시 말해 나무보다는 숲을 볼 수 있게 된 듯한 느낌을 받았지요. 그 덕분인지, 대학생활과 직장이 힘들 때에도 다시 찾게 되는 것이 마음수련이었습니다.

뭐 항상 조금 내 맘이 살 것 같으면, 내 잘난 맛에 마음수련을 까맣게 잊고 시시각각 사진 찍고 마음을 수 없이 먹어만 댔습니다. 버리는건 없고 채우기만 하고 있으니 누가 보아도 이상한거 아닐까요. 내 틀에 갇혀서 이 사람 저 사람 구분하고 나는 되고 너는 안되고 이러면 안 될 것 같은데 방법이 없으니 그러고 살았습니다. 지금 5번째! 살기 위해 마음수련을 다시 시작했습니다.
더 이상 힘들게 살고 싶지 않아 이번에는 끝까지 해보려고 합니다.

더보기 ∨

마음수련에 동참하여 함께 행복했으면 합니다.

2019.01.21최은희/ 72세. 송파센터

마음수련은 누구나 방법대로 쉼 없이 떠올려 버리기만 하면 모든 마음들이 버려지게 된다.
기억 속에 저장된 나만의 마음세계를 만들어 그것이 진짜인양, 아무도 모르는 나만의 헛 세상에서 허우적거리면서 살아왔던 72년의 세월…
다시는 뒤돌아 보고 싶지 않는 내 마음의 사진세계가 있었다.
그것들을 버리면서 들여다 보니 한번도 행복한 시간이 없었다.

마음수련으로 사진 한 장 마다 힘든 것들이 함께 사라져 없어지는 마음들, 내가 그것에 짓눌러 몸이 아픈 것을 알 수 있었다.
단계마다 버리면 없어지는 그 가벼움에 살 것 같은 후련함이 너무 좋았다.
사람들은 평소 마음을 버려라 또는 내려놓아라 라는 말들을 하고, 나도 했고 듣기도 했는데, 어디 그것이 말뿐이지 되는 건 단 한 개도 할 수가 없었지요.
그런데 지금은 방법이 있기에 한 단계씩 진심을 다해 내 놓기만 하면 없어지니 얼마나 감사한 방법인지요. 내 안에서 벗어나 밖을 내다보고 모두 가짜인 사진세계를 버리는 마음수련에 동참하여 함께 행복했으면 합니다.

더보기 ∨

내 마음이 세상 전체가 되면 모든 것이 내가 되니 바랄게 없다

2019.01.07도시남/ 57세. 울산

나를 돌아보니 해놓은 것이 별로 없구나.
딴에는 열심히 산다고 살았던 것 같은데 이대로 죽는다면 참 허망할 것 같다.
‘남들도 다 그렇겠지’ 하면서 스스로 위로도 해보지만 이 허전함은 채워지지 않을 것 같다.

옛날 어릴 때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지 참 궁금했다.
어디에서 왔는지는 알았다. 어머니 뱃속! 그런데 어디로 가는지는 대충은 알겠는데 두렵고
명쾌하지가 않았다.
아직은 잘 모르겠지만 이 마음수련을 통해 하나씩 하나씩 알아가고 싶다.
지금껏 나를 위해 열심히도 살았다.

내가 누군가를 위해 마음껏 해주고도 보상받기를 원하지 않게 된다고, 내가 없어져 내 마음이 세상 전체가 되면 모든 것이 내가 되니 하고도 바랄게 없다는 강의 내용이 생각난다.
참으로 멋지지 않겠는가! 살아서 이런 삶을 살아갈 수 있도록 해야 되겠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