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삶의 의미

누구나 다 살아감에 있어서 꼭 해야 되는 진짜 공부라고 생각하며

2018.05.26조새한솔/25세. 2과정. 서울 관악센터

마음의 변화

1. 항상 미래지향적인 삶을 사는 사람이었는데 그래서 내 꿈을 이루기 바쁘고, 내 일을 하기 바쁘고, 잘 되기 바쁘고, 잘 살기 바빴지만 마음수련을 한 후엔 그런 마음이 많이 사라졌습니다. 내가 애쓰지 않아도 내가 우주가 되면 자연스럽게 모든 일을 잘하게 될 거라는 확신이 생겼습니다.

2. 항상 남과 비교하는 내 자신 때문에 고통 받고 힘들어 했지만 모두가 우주이고, 그 우주마다 각각의 능력이 다 다르기 때문에 우주마다 할 수 있는 것들이 다르고, 누가 더 잘났다, 잘못 났다 하는 기준은 결국 내 자신이 만든 기준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3. 내 자신을 돌아보게 되었습니다. 살면서 (25년 인생을) 처음으로, 세상 이기적이고, 욕심 많고, 내가 갖고 있지 않는 것을 꼭 가지려고 애쓰면서 살았고, 긍정적인 사람이라고 생각했지만, 내 안에 갇혀 찍은 사진이었고, 불평불만만 많고, 항상 내 기준에서, 생각하면서 살았다는 걸 느꼈습니다.

4. 이렇게 나라는 존재, ‘나’가 강한 줄 몰랐습니다. 평소엔 매번 죽고 싶다고 생각했지만 정작 마음수련 하면서 절대 죽으려 하지 않은 나를 보았습니다.

5. 진짜 죽어서 진짜 세상/우주에서 살고 싶다는 생각을 했고, 이 세상에서 가장 무섭고, 가장 더러운 건 내가 찍어놓은 사진이라는 걸 느끼게 되었고, 깨닫게 되었습니다.

6. 누구나 다 살아감에 있어서 꼭 해야 되는 진짜 공부라고 생각하며, 사진 세계에서 살다 죽으면 이 삶이 정말 의미가 없겠구나 라는 걸 느꼈습니다. 감사합니다 :)

더보기 ∨

너무 홀가분하고 보장할 수 있는 동아줄을 잡은 기분이다

2018.04.04김태희/68세. 1과정. 전주 서신 마음수련원

앞만 보고 열심히 열심히 후회 없이 살아야 한다고 살아 왔건만 내 인생 70이 머지 않아 허무와 보장할 수 없는 미래… 누군가도 다 하고 있는 죽음이란 건 왜 저렇게 허무와 허망한 마음만 존재해야 하는지 정말 마음에 들지 않았다. 편안하게 살 수 있을 것 같아 행복하기만 하던 내 자식들이 안 잊혀지고 뭔가 풀리지 않았던 문제들이 확 풀려버린 것 같다. 어떻게 나에게 이런 행운이 올 수 있을까? 나는 너무 홀가분하고 보장할 수 있는 동아줄을 잡은 기분이다. 보잘것없는 나를 찾아준 마음수련을 안내 해주신 송원장님께 감사의 마음이 듭니다. 도움님들께 깊은 감사를 드리며 우명 스승님께 감사드립니다.

더보기 ∨

몸은 가벼워지고, 머리는 맑아졌다

2018.04.04천영숙/56세. 1과정

나는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고 있는가? 풀리지 않는 의문에 삶의 의미를 못 찾고 있을 즈음, 여러 종교를 만나고 책을 보면서도 명쾌한 답을 얻지 못한 채 살아가고 있었다. 처음 접한 마음수련, 명상을 통해 마음을 찾는다는 말에 별 기대 없이 들어오게 되었다. 마음이 무엇인지 나는 누구인지 마음을 비우는 명확한 방법을 제시해 주는 공부를 하면서 찾지 못했던 답을 찾은 것 같아 몸은 가벼워지고, 머리는 맑아졌다. 앞으로 공부를 계속 하면서 더 확실한 나를 알고 찾아가고 싶은 욕심이 생긴다. 1주일 짧은 과정이었지만 수십년 지고 온 짐을 내려놓은 것 같다. 오래도록 함께 하고 싶은 마음수련, 나를 살리고 싶다.

더보기 ∨

지금까지 내가 잘 살아왔다고 생각했는데…

2018.04.04로즈마리/55세. 1과정. 부산

마음수련을 하면서 나 자신과의 싸움을 하게 되었다. 나를 돌아볼 수 있는 경험. 돌아보면서 지금까지 살아온 삶이 가짜 사진이라는 것과 가짜에게 속아서 그것이 참 인줄 알고 지나온 시간들 즐겁고 행복한 시간도 힘들고 우울한 사연도 다 사진 이라니… 그 사진 따라 웃을 수도, 화낼 수도 있었다니 참으로 허무했다. 지금까지 내가 잘 살아왔다고 생각했는데, 나밖에 모르고 나만 생각하고 내가 우선인 삶을 살아온 그리고 내 뜻대로 주위 인연들이 따라와 주기를 바라고… 나를 알고 있는 모든 인연들에게 미안했다.

더보기 ∨

이기적이고, 나 밖에 모르고 열등감으로 늘 허기를 느꼈던 나를 알게 되었다

2018.03.29임은재/42세. 1과정. 울산

어린시절부터 대가족으로 살다 보니 어린 나의 눈에 외갓집을 비롯해서 친척들 한 명 한 명에 대한 관찰이 참 많았던 것 같다. 그렇다 보니 자연히 사람에 대한 관심이 커졌고, 나아가 ‘마음’에 참 관심이 많았다.

2~3년 전부터 명상에 대해 계속 찾아왔었는데, 인터넷 검색을 통해 여기 마음수련을 알게 됐다. 홈페이지에 상세하게 적힌 방법에 가슴이 뛰었고, 이대로 면 마음을 비울 수 있겠다는 생각에 얼른 지역센터를 찾게 됐고, 명상을 시작하게 되었다. 하지만 늘 아쉬움이 컸다. 직장 일에 한 집안에 아내이자 엄마로 역할이 많다 보니 마음빼기에 집중이 어려웠다.

올해 6월초에 바람으로 잠시 다녀간 이곳, 정말이지 충격이었다. 남녀노소가 있고, 외국인들 그리고 식당에서 흘러나오는 감사 멘트에… 평소 직장에서 뵙는 식당 아주머니들과 사뭇 달랐다. 직장 생활 19년만에 2주의 휴가를 내고 집중 명상을 하러 왔다. 정말이지 시간과 마음을 내기가 쉽지 않았지만, 지금 6일이 지난 이 시점에서 잘 했다 싶다. 아직 마음빼기가 진행중이지만, 지역 센터와 달리 여러 사람과 함께하다 보니 훨씬 빼기도 잘되는 것 같고 무엇보다 빼기가 되면 될수록 마음은 편해지고, 몸은 덜 피곤한 것 같다. 1과정을 끝내는 것을 목표로 왔는데, 이 또한 가짐이고 계획하는 사진임을 깨닫는다.

지금까지 나를 떠올려보면 참 내가 이기적이고, 나 밖에 모르고 열등감으로 늘 허기를 느끼고 이를 채우려는 나를 열심히 버려보려고 한다. 1과정을 함께 해주신 선생님들과 도움님들께 감사드리며 이만 줄입니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