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슬픔

장시간 앉아있는 게 힘들어서 포기하려 했습니다

2018.02.11천승훈/27세. 1과정. 광주광역시

지금까지 수련을 하면서 제일 컸던 감정은 포기, 화, 슬픔, 공허, 기쁨 입니다. 처음 와서 장시간 앉아있는게 힘들어서 포기하려 했습니다. 집에 가려고 지을 다 싸고 난 후 문득 엄마 생각이 났습니다. 마음수련을 먼저 해서 달라진 엄마를 보고 온 건데 이렇게 빨리 포기해야 하나… 마음을 고쳐 먹었습니다.

그리고 주위를 둘러보니 연세 많으신 분들, 건강이 안좋으신 분들도 식당에 가니 행복해보이는 분들.. 많은 사람들이 눈에 보이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빼기를 하면서 담고 있던 화를 버리니까 더욱 화가 나기 시작했고, 다시 짐을 쌌습니다. 가기 전에 딱 한번 더 버리자.. 마음 먹고 버리는데 화가 안나는 겁니다. ‘아… 나도 달라질 수 있구나.’ 다시 마음을 고쳐 먹었습니다.

어릴 적부터 지금까지 많이 버리면서 이게 다 버려진다고 생각하니까 너무 공허했습니다. 이 기분, 감정도 사진이다 느끼고 버렸습니다. 이제 모든 것이 기쁨입니다.

더보기 ∨

앞으로 남은 여생을 자유롭게 모든 이와 더불어 행복하게

2018.01.11새벽하늘/60세. 2과정. 거제

마음 속 깊이 들어있는 어두움과 슬픔의 뿌리가 무엇인지 찾고자 평소 묵상을 하면서 그런대로 비우고 산다고 살았지만 마음수련을 통해서 구체적으로 그 원인과 해결 방법을 찾게 되어 감사합니다.

모든 인간관계 안에서의 어려움과 갈등을 타인에게서만 찾고 나와 성향이 맞지 않는 사람과는 선을 그어놓고 살면서 스스로 외로워 했던 것 같습니다. 인간관계의 어려움은 내가 찍어놓은 사진의 영향 이었음을 알게 되고 앞으로 어떻게 살아야하는지 알게 되었습니다.

과학적이고 체계적이고 집중적인 마음수련을 만나 앞으로 남은 여생을 자유롭게 모든 이와 더불어 행복하게 살 수 있을 것 같은 희망을 갖게 되어 감사합니다. 그 동안 저희들을 위하여 마음을 다하여 기도해주시고 도와주신 도움님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더보기 ∨

이런 방법을 늦게 안 걸 후회합니다

2017.03.08정미현/37세. 1과정. 전북 익산.

태어나는 순간부터 지금까지 마음속 수레에 온갖 잡동사니를 싣고 살았습니다. 나에게 슬픔을 주고 고통을 준 사람들에게 잊지 않고 갚아주겠다고 다짐하고 다짐하느라 매일 매일 곱씹었습니다.

그렇게 욕을 해대는데도 하나도 편해지지 않았고 오히려 내 자신이 힘들기만 했습니다. 사람들이 보기가 싫고, 말이 하기가 싫어서 혼자 조용히 지내자고 온 곳이 이곳인데.. 조용하긴 하나 앉아서 마음수련을 한다는 게 죽도록 힘이 들고.. 기억해서 떠올리는데 기억하기 싫고 떠올리면 울화통이 터졌습니다.

따지기 좋아하고 의심병이 있는 내가, 살고자 생각을 비우고 나를 버리기 시작하니 내가 한 짓거리들이 미친년 널 뛰는 것 같습니다. 이런 방법이 있다는 걸 늦게 안 걸 후회합니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