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원수버리기

자신의 잘못이 아니라고 치부했던 제 모든 잘못을 되돌아보며

2017.03.03정용재/29세. 1과정 증평

어린 시절, 가끔 밤하늘을 보러 밖으로 나가면 항상 밤하늘의 별빛은 언제나 그대로 빛나는 것을 보며 ‘사람도 저 밤하늘의 별과 같으면 더 이상 서로 싸울 필요도, 미워할 필요도 없겠구나.’ 생각한 적이 있었습니다. 별은 항상 모두를 똑같이 비추기 때문입니다.

아마 그 시절엔 그런 마음을 가졌었던 이유는 사람 마음은 모두 별과 같이 본래 우주의 마음을 지니고 있었기 때문일 것 입니다. 살아오면서 이 점을 잊고 자신이 그 동안 쌓아온 온갖 짐을 마음에 채우고 살게 되었습니다.

마음수련을 하면서 이 점을 깨닫고 그 동안 정말 많은 잘못을 해오고 잊고 있었거나 혹은 자신의 잘못이 아니라고 치부했던 제 모든 잘못을 되돌아볼 수 있었습니다. 그리고 제가 억울하게 당해오며 살아왔다고 생각했던 모든 것들을 벌리 수 있었습니다. 정말 의미 있는 한 주였으며 잊지 못할 것 입니다. 마지막으로 ‘그 모든 일이 있었지만 여전히 나는 나다.’ 라는 말로 끝맺고 싶습니다. 감사합니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