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있는그대로보기

욕심 많고 이기적인 나를 보니 참 허망하고 가여웠다

2018.05.22김민희/1과정. 서울 마음수련

마음수련원에 온 지 일주일이 되었다. 들어올 때 참으로 무거운 마음과 걸음으로 찾아왔다. 여기 온지 7일만에 마음이 편하고 감사함이 계속 올라오는 것이 참 행복하고 고마울 따름이다. 우선 이런 명상방법을 알려주신 분들 모두에게 참으로 감사 드립니다.

마음빼기란 참 생소하면서 쉽고도 어렵다. 쉬운 것은 입력된 사진만 빼면 되니 쉽지만 오랫동안 앉아서 풀 가동 되니 어깨와 몸 살기 몸이 힘들었다. 그리고 나 자신이 죽어야 한다는 것도 쉽지 않았다. 아무리 죽어도 나는 현실에 살아있고 진짜 버려지지 않았다. 버려도 버린척만 했다. 6일째 되는 날 나 자신을 진짜 버렸다.
버리니 얼마나 감사한지 알게 되었고 힘든 사람, 미운 사람이 고맙게 느껴지기도 했다. 그리고 몸도 마음도 가벼워지고 모두가 우주이니 어떠한 상황도 받아들이게 되었다. 욕심 많고 이기적인 나를 보니 참 허망하고 가여웠다.

하지만 늦었더라도 내 마음이 없어지니 뭐든지 믿고 맡길 수 있고 무엇이든 지켜보고 있는 그대로 받아 들일 수 있는 볼 수 있는 눈이 생겼다. 올 때는 1과정으로 왔는데 나는 계속 머물면서 나머지 공부도 마칠 것을 약속한다. 아니 참 나가 그렇게 하도록 이끌어 주리라 믿는다.

더보기 ∨

부모님에게 못할 짓을 많이 했구나

2017.01.28김은하/24세. 2과정. 수원 마음수련.

1단계가 통과되고 마음의 사진이 많이 없어졌다고 생각했었는데 막상 2단계 올라와서 해보니까 아직 나에게 마음이 많이 남아 있구나를 느꼈다. 첫주는 솔직히 강의도 반신반의하고 수련할 때는 자기 바빴다. 어차피 2주 있을 거라 생각하고 나태하게 있었던 것 같다.
목요일쯤 도움님과 상담을 하고 이래선 안 되겠다라는 걸 깨닫고 졸리면 계속 서서 명상을 했다.

나는 다른 것보다 부모님에 대한 마음이 많았던 것 같다. 엄마에게 미안했던 것, 아빠한테 고마웠던 마음들이 많이 올라왔다. 2주차에 도움님 강의를 들으며 이 모든 마음이 가짜라는 것을 깨닫고 정말 많이 버리려 노력했다. 특히 진짜 내가 부모님께 못할 짓을 많이 했구나를 깨달았다. 엄마가 나를 집착하는 것만큼 내가 엄마를 놓지 못해 참 속상했다. 하지만 모든 걸 버리니까 엄마도 아빠도 내 마음에서 보는 게 아니라 엄마, 아빠 있는 그대로 볼 수 있어 행복하다. 수련을 도와준 도움님들과 같이 일주일 동안 함께 수련한 모든 분들께 감사하고 꼭 끝까지 가고 싶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