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자식 집착

‘마음을 비워라’는 소리 수천 번 들었지만 이 방법에 감사합니다

2017.05.23김민경/60세. 1과정. 서울 미아 마음수련

2주 전에 일주일간 마음수련 할 때는 그동안 마음을 비우기 위해 아니, 내 욕심을 채우기 위해 발버둥을 치면서 살아왔는데 이런 방법이, 이런 효과가 있는 것이 너무 신기하고 좋기만 했습니다.
나갔다가 다시 공부한다고, 빼기한다고 들어온 이번주는 그동안 평생동안 먹어왔던 열등감, 욕심, 자존심들이 너무 올라오고 유난을 부리는 것 같아 챙피하고 부끄럽기만 합니다.

도움선생님들께서 그토록 도와주시는데 마음에서 사라지지 않는 내 집착이 이렇게 많은지요.
남편한테 자식들한테, 너네가 열심히 하지 않는다고 원망만 하고 살았는데 그들 탓이 아니라 정말 뼛속 깊이 내 집착 때문에 일이 잘 안풀렸다는 것을 이제야 알았습니다.

마음을 비워라는 수천번을 들었지만 이 방법에 감사합니다.
정말 내 부모 내 형제들보다 더 걱정해주고 나를 보게 해주심에 감사합니다.
목이 쉬면서도 열심히 밤 늦게까지 수련을 도와주시는 선생님들께 미안하고 고맙습니다.

더보기 ∨

정말 기쁜 마음으로 돌아간다

2016.12.18연꽃 부엉이/62세. 1과정. 서울 테헤란

2016년 8월 어느날 지하철 벽면 포스터에서 명상에 대한 공개강좌가 눈에 띄었다.
내 나이 만 60세 정년을 맞이해오면서 점점 격해만 가던 감정표현에 항상 심경의 복잡함이 나를 흔들어 놓는다. 나름 정서장애가 생긴다는 결론을 내리고 싶었다.

내겐 남매가 있었다. 물론 남편도 함께한 4식구다. 늦은 결혼을 하면서 시작된 복잡하고 억울한 사연이 많고 많았지만 이젠 주변을 정리하지 않으면 안 되는 신체적, 정신적 포화상태에 분화구가 이며 흔적이 나타나는 긴박함을 느껴보았다.

주변의 자녀 등 가족들이 무척 힘들었다는 생각을 하였다. 결론은 강한 집착 속에 모두를 내 틀에 묶어놓고 시도 때도 없는 변덕스런 맘에 이젠 나도 힘들었다.

우연한 계기지만 이제 대학생이 된 우리 딸에게 결정적으로 미안함이 들고 우연한 공개 강좌의 인연으로 필연인 된 마음수련 과정에 입문하면서 교육과정의 체계적인 놀라움과 마음수련 효과, 고마움으로 이젠 편안한 나를 안고 나의 가족에게 갈 수가 있을 것 같다.
상상하지 못했던 경험이다.

다음 기회에 나름 힘들어했던 사람들에게 권유할 목표를 갖고 집으로 간다. 정말 기쁜 맘으로 간다.

더보기 ∨

믿기지 않는 변화에 감사할 따름

2016.09.16조하늬/54세. 7과정. 미국 LA 코리아타운 센터

처음 마음수련을 시작할 때는 개인적으로 너무 힘든 시기였기 때문에 마음 안정을 찾고 편해지려고 시작한 공부였는데 이 공부를 할수록 믿기지 않는 기적과 변화된 것에 감사할 따름입니다.
평생 건강이 안 좋아 몸에 매여 살았는데, 몸에 대한 집착이 버려지고, 평상 근심걱정, 경제적인 문제로 힘들었는데 돈에 대한 집착이 버려지니 너무 편하고 감사합니다. 정신질환자인 딸 아이에 대한 집착도 끊을 수 있었고 인생의 참 목적과 의미를 깨닫게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영농을 하면서 버리지 못했던 습관도 많이 없앨 수 있었습니다. 특히 평소에 화가 잘 나고 짜증, 불평불만 투성이였는데 감사로 바뀐 점, 매사 모든 것에 감사하고 항상 말을 중얼거리던 습관과 앓는 소리 달고 다니던 것도 없어지고 모든 걸 남의 탓만 하던 제가 모든 걸 제 탓이라 생각하고 다른 사람을 배려하고 수용하게 된 점 등.

자존심이 강해 남의 눈 신경 쓰고 아는 척하고 말 많고 척하고 살았는데 자존심도 없어지고 열등감으로 남과 매사 비교하고 불만투성이였는데 감사함으로 바뀐 것, 게으른 습성도 없어지고 더위를 못 참는 체질인데 그것도 좋아지고 앞으로 제가 갖고 있는 질병에서 벗어날 수 있겠다는 자신감도 갖게 되어 감사합니다.

더보기 ∨

자식, 남편에 대한 집착을 조금은 내려놓게 되면서

2015.09.16이봉순/50세. 7과정. 서울 태릉센터

처음 수련을 시작(1~3과정)한 후에 스트레스가 사라지는 게 좋아 열심히 해왔으나 4과정부터 몸의 습관을 버리는 것이 어려워 지역에서 오래 수련을 하다가 본원으로 들어와 영농을 하면서 땀의 의미와 세상을 위해 사는 기쁨을 알게 되어가고 귀하게 여기던 몸에 대한 집착을 조금씩 벗어나게 되었습니다.

마음을 빼는 것만이 대자유 대해탈의 방법이구나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전업주부로 15년을 넘게 살면서 자식, 남편에 대한 집착을 조금은 내려놓게 되면서 딸의 더 큰 꿈을 위해서 내 품에서 제주로 떠나보내는 큰 결심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저 없이는 안 될 것 같던 딸아이도 마음수련을 하여 학교생활 잘하고 큰마음이 되어 친구들, 엄마아빠까지 포용, 수용하는 큰 아이로 잘 자라고 있습니다. 감사합니다.

솔직하게 말씀드리면 제 내 마음이 얼마나 이기적이 더러운지 매일 보게 되어 몸과 마음이 더 힘들 때도 있고 수련을 하는 과정인지라 처음보다 마음은 더 올라오고 매일 잠속으로 빠지는 나를 보며 포기하고 싶을 때가 한두 번이 아닙니다.
하지만 끝까지 이겨내겠습니다.

모든 도움님들과 staff님들께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