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자유

종교적인 부분에서 마음의 걸림돌이 많았는데

2017.02.24PH/27세. 1과정. 죽전 마음수련

저는 명상을 하면서 제 마음속에 있는 허상들을 버리면서 마음의 후련함과 자유를 느꼈습니다.
정말 진심으로 계속해서 제 인생을 돌아보니 스스로의 이기적인 모습과 저와 함께했던 사람들(부모님, 친구들, 지인들)의 입장을 바라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사실 종교적인 부분에서 마음의 걸림돌이 많았는데 버리는 과정을 통해 종교생활을 하면서 저의 문제들이 무엇인지 발견하게 되니 버릴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일상 속에서는 나 자신을 더욱 객관적으로 바라보고 사람들 대할 때 더 진솔하게 대할 수 있는 마음이 생겨났습니다.
일주일의 기간, 정말 짧은 기간 동안 나 자신을 더욱 돌아보고 자유롭게 해주는 유익한 시간이었습니다.
정말 열심히 강의해주신 김도움님, 서도움님, 다른 분들은 성함을 모르지만 수고하고 힘 써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더보기 ∨

같이 수련한 거의 모든 분들이 밝아지셨다고 느꼈다

2017.01.13너구리/20세. 1과정. 제주도

느낀점: 1과정이 중요한 과정이라시던데 정말 그런 거 같다.
마음의 변화: 우울감이 감소되었고 사람들과 있을 때 덜 불편하고 마음이 좀 더 자유로워짐.
일상생활에서 변화된 점: 밝아졌다는 소리를 들음
1과정 같이 하는 수련생 분들이 갈수록 더 해맑고 좋은 분들인 게 느껴져서 행복했다. 금요일에는 거의 모든 분들이 눈빛도 맑아지시고 처음 뵈었을 때보다 자주 웃으시고 마음이 맑아지셨다고 느꼈다.

더보기 ∨

변화된 점, 마음이 많이 단단해졌다

2016.11.14주은재/69세. 7과정. 화곡센터

<변화된 점>
예전에는 자식들에 대한 원망이 많았는데 지금은 자식들을 이해하고 양보를 많이 하게 됐다. 자식들도 엄마가 밝고 긍정적으로 변했다고 한다.
우울증도 많이 좋아졌다. 마음이 많이 약하고 불안했는데 지금은 많이 단단해졌다.

죽음에 대한 공포가 엄청 많았는데(불교에서 말하는 지옥에 대한 공포) 이젠 마음에 깨달음이 와서 언제 죽어도 상관없다는 생각이 들 정도로 자유롭고 편안하다.
엄마가 좋아진 걸 보고 둘째 딸이 센터에 와서 3과정을 공부하고 있다.

더보기 ∨

삶이 부담이고 스트레스였는데 너무나 자유로워졌다

2016.11.14강민구/30세. 7과정. 타이페이

마음수련은 제게 있어 정말로 소중한 것이 되었습니다. 처음 마음수련을 접하게 되어 어떠한 생각이나 마음을 가지더라도 항상 긍정적으로 보게 되고 ‘나’를 위해 하지 않았으면 하는 소망이 있습니다.

저는 어머니의 소개로 아무런 목적이 없이 아무런 설명도 듣지 않고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물론 수련을 하게 되면서 몸 건강, 정신 마음건강 습관이 모두 좋아졌습니다. 저는 어렸을 때에는 부모님도 진절머리 칠 정도로 활기차고 자기 존재를 드러내는 아이였습니다. 그러나 외동아들에 자존심이 강해 친구를 만나기를 점점 거부하였고 이사도 많이 다녀 초등학교 때부터 점차 혼자만의 세계에 빠져들었습니다.
혼자 하는 것이 좀더 좋았고 나의 틀과 세상에 친구 가족 회사 모든 인연 모든 일을 제게 맞추려고 하였습니다.

이런 말이 있죠? 절이 싫으면 중이 떠나라. 중이 절이 싫다? 저는 이것을 싫어도 버티라는 의미로 받아들이고 계속 버텼습니다. 사람은 원래 다 자기만의 세상을 가지고 있고 그것으로 세상을 봅니다. 그래서 절이 마냥 좋을 수는 없습니다. 그래서 세상 사는 것이 고통이고 부담이고 스트레스입니다.

그런데 여기서 그 절을 보는 나. 그 절을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생각하고 보고 행동하는지 그 절이 있다는 자체가 없어지면 진짜가 드러나게 되어 있습니다.
정말로 그리고 실제로 존재하는 그 절, 나, 돈, 사랑, 명예, 자존심, 열등감 등이 어떻게 존재하고 대처해야 되는지 알게 됩니다. 이것이 세상의 이치이고 나 자체가 세상이 됩니다.
물론 부수적으로 이런저런 모든 부담을 얹고 살아 만성피로에 혈액순환, 막혀있는 기혈, 소화불량, 비염, 기타 나쁜 습관 등에서 모두 탈피하여 너무나 자유롭게 되었습니다.

사람들을 엄청 배려하고 마음에 두고 점잖은 척을 해서, 항상 무슨 일을 하든 효율적으로 제가 원하는 일을 하지 못했던 것도 바뀌었습니다.
세상을 내 마음대로 되지 않음을 인정하고 내가 세상이 되어 움직인다면 그것 자체가 행복이고 모든 일이 순리대로 이루어지는 것입니다.
정말로 이번 기회를 가볍게 보지 말고 내 자신을 벗어나고 이길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행복하세요^^

더보기 ∨

4년 만에 다시 시작하게 된 마음수련

2016.08.23김은지/31세. 7과정. 강원도 춘천 석사 센터

스물다섯이 끝나갈 무렵 엄마의 성화에 못 이겨서 일주일만 하자고 마음수련 메인센터에 들어왔었다. 한창 미래를 생각하고 있을 때라 설렘도 있었지만 그보다는 부담감과 두려움이 더 컸는지라 메인센터에 있으면 아무 생각 할 필요가 없다는 생각에 계속 머물렀던 게 10개월이 됐다.

어렸을 적에 우울함이나 허망함, 원망 등 나이에 비해 가슴에 한이 참 많았는데 명상을 하면서 그 마음에서 벗어날 수 있어서 좋았다. 원래부터 마음 편히 살았던 것마냥 당연한 것이 되어 버렸는지 마음수련이 힘들었다는 마음에 그 뒤로 4년 정도를 쉬었다.
해보고 싶었던 것들을 하고 살았지만 지금 내가 하고 있는 것들이 아무 의미가 없다는 걸 알고 있었기에 오히려 그 생활이 더 덧없게 느껴졌다. 나는 운이 참 좋았는지 너무 늦어버리기 전에 다시 마음수련을 시작하게 됐다. 처음보다 더 힘들고 뛰쳐나가고 싶은 생각이 수백 번도 더 들었지만 마음수련 밖에 할 수 있는 게 없다는 생각에 끝까지 버틸 수 있었던 것 같다.

마음수련은 그저 힘든 마음이 없어지고 살기 편해지는 공부가 아니란 걸 알고 나니 내가 이 공부를 만나게 됐다는 게 참 감사하고 신기하기도 하다. 어떤 마음이 들 때마다 그 마음으로부터 자유로워질 수 있고 인간으로서 가지는 인생에 대한 모든 궁금증을 이곳에 와서 풀 수 있어서 좋았다. 앞으로 내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 알게 됨에 감사하다.

더보기 ∨

쿨한 척, 배포 큰 척이 없는 자유인으로

2016.06.23신윤아/47세. 1과정. 경상남도

수련 전(과거)
1. 쿨한 척
2. 배포 큰 척
3. 모든 것에 완벽해야 함
4. 교양 있는 척
5. 많이 아는 척

수련 후(현재)
1~5까지가 없음.

가지지 않은 마음으로 ‘자유인’ 되기.

더보기 ∨

지금보다 좀 더 좋은 방향으로 갈 수 있다

2016.06.02최성은/26세. 2과정. 부산 화명센터

이 수련을 하면 지금보다 좀 더 좋은 방향으로 갈 수 있다라는 생각을 강의 시간에 종종 했었습니다.
좀 더 얼굴도 밝아지고, 세상의 이치라는 것에 대해서도 다시금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지금 생각하면, 어느 상황에서건 전체적으로 생각하지 않고, 저만 생각했었구나라는 반성도 많이 했습니다.
조금 더 저의 생각이 자유롭게 된 기분입니다.

더보기 ∨

세상으로부터의 자유, 오로지 나에게만 집중한 시간

2016.05.01김주일/42세. 1과정. 경기 용인시 수지

일단 휴대폰을 반납하고 시작한 수련이 세상에 얽매이지 않게 하고 자유로움을 느낍니다.
바삐 돌아가는 일정이라 그런지 집, 남편, 아들 생각 근 1주일동안 하지 않은듯합니다.
세상으로부터의 자유를 제대로 느끼고, 만끽하고, 남 의식하지 않고, 오로지 나한테만 집중한 이 시간이 참으로 새로웠습니다.
빡빡한 일정이었지만 우주가 본래의 나임을 안 순간 가슴에서 표현 못할 펑 뚫리는 느낌, 깜깜한 세상에서 빛을 만났듯 기뻤습니다.
이 느낌이 빡빡한 일주일에 보상이구나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남은 일정도 마무리 잘하고, 돌아가서도 꾸준히 수련 정진해야겠다 다짐합니다.

더보기 ∨

나를 버리고 나니 대자유입니다

2016.04.24린흰/63세. 2과정

명상 방법에 감사합니다.
그런대로 꿋꿋이 잘 살아왔노라고.
하늘에 한 점 부끄럼 없이 살아왔다고 누군가에게까지 말 했었는데
지나온 산 삶을 계속 되돌아보다 보니 나만의 자존심 때문에 그 많은 시간을 고통과 스트레스로 보내고, 책임지고 살지 않는 사람들 때문에 나의 청춘이 흘렀고, 내 삶이 사과 한 부분처럼 썩어 들어가 전체가 썩어버렸다고 원망과 미움으로 가득 찬 세월들은 내 탓이었습니다. 내 욕심에서… 남에게 잘 보이고 싶고, 잘나 보이고 싶어 참고 지내온 세월들 나의 욕심이지요. 옛 자기를 버리고 나니 이렇게 대자유입니다.

더보기 ∨

괜찮은 척 하기 싫었다. 이제는 자유를 느낀다.

2016.04.10김규대/33세. 1과정. 경남 창원시

어떠한 계기로 논산메인센터에서 하는 ‘자기돌아보기’ 1박 2일 프로그램을 오게 됐고, 그간 살아왔던 내 인생을 처음으로 돌아보는 첫 문을 열어보게 됐습니다. 그동안 잘 살아왔다고 생각하지는 않았지만 제 인생은 남들과 비교해도 나이에 비해 굴곡진 삶이었습니다. 하지만 매순간 그 놓인 상황을 지나온 뒤, 그곳에 그 당시에 있었던 나를 외면하고 살아왔습니다.

그 기억이 너무 끔찍했기에, 그 기억이 너무 아프기에, 또 화가 치밀고 걷잡을 수 없었기에 저는 ‘나는 그 상황을 극복했고, 이젠 아무렇지 않으며 앞으로 살아갈 내 인생을 위해 분노도 미움도 없다’라며 자기 최면을 걸고 살아왔습니다. 고인 물은 썩는다라고 했던가요. 없어진 것이라고 믿었던 그 감정들이 이 후 삶을 살아오며 곳곳에서 영향을 끼쳤습니다. 물론 악영향이죠.

제 주변인은 모르겠지만 저는 어렴풋이 느낄 수 있었습니다. 잠재되어 있던 감정들이 어떠한 조건에 반응하여 마구마구 분출한다는 것을, 또한 일상생활 곳곳에 우울감이나 무기력함이 지배하고 있다는 것을. 남들 앞에선 활짝 웃으며 아무렇지 않은 척, 괜찮은 척 하지만 실상 전혀, 매우 안 괜찮았습니다.
안 괜찮은데 괜찮은 척, 더 이상 하기 싫었습니다.

하던 일을 멈추고 여기 논산 메인센터를 찾아왔습니다.
메인센터에 와서 수련을 한 지, 오늘로 7일째, 저는 현재 내 속에서 답을 얼핏 본 듯합니다.
현재, ‘나’로 태어나 내 삶을 지금, 현재를 살아가게 하지 못하는 것은 과거 그 당시에 일어났던 사건들도, 그 사람들도 아닌 바로 나 자신, 내 마음, 내 마음속 사진이었습니다. 이것은 그 당시 사건에 대해서 감정과 함께 내 마음속에 찍어둔 허상이었으며 다른 누구도 보지 못하고 나만 알고 있으며, 심지어 그 허상에 감정을 덧붙인 것들이었습니다. 이것들이 내 삶을 좀 먹고, 내 발목을 붙잡으며, 어깨를 쳐지게 하고, 마치 줄매단 꼭두각시 인형놀이를 하고 있었단 것을 깨달았을 때, 비로소 여기서 벗어나 잠깐 자유를 맛봤습니다.

앞으로 그 잠시 봤던 자유를 내 것으로 만들려면 더욱 노력해야 할 것이고, 정진해야겠지만 저는 끝까지 가보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내면에 순수하고 깨끗하며 시비가 존재하지 않는 본래가 있고, 그것이 다른 사람을 통해서도 나오고 있다는 반증들을 볼 때 나 자신과의 싸움이 힘들고, 어려워도 끝까지 한번 가보렵니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