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집착버리기

요 근래 내가 한일중에서 가장 잘한 일 같아서 아주 뿌듯하다

2018.09.15유태경/50세. 2과정. 전주 인후

힘들게 힘들게 2과정을 마치고 3과정 수련을 메인센터에서 1주일 지역에서 한달 정도 했지만 수련을 할수록 버려야 할 내가 점점 더 살아남을 느끼게 되고 거기에서 오는 암담함을 이겨낼 수가 없었다. 분명히 살아있는 참세상을 봤고 진정 어린 참회 속에서 내가 진짜로 가짜 삶을 살고 있다는 것도 느꼈었는데 또다시 원점으로 돌아온 것 같은 막막함…… 그리고 나는 안될 것 같은 부정적인 생각들이 나를 괴롭혔다.

그래서 고민 끝에 다시 2과정 수련을 하게 되었는데 요 근래 내가 한일중에서 가장 잘한 일 같아서 아주 뿌듯하다. 지나온 삶을 다시 한번 솔직하게 용기 내서 정리해볼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나는 안될 거라는 부정적인 생각이 항상 뇌리에서 떠나지 않아서 그것 또한 스트레스였는데 다시금 용기 내서 다음단계로 나아갈 수 있는 힘이 생겼다. 집착을 버렸을 때 오는 그 편안함을 어떻게 말로 표현할 수 있을까? 모든 것이 다 감사한 일이다.

그동안 믿지 못했던 내 자신을 반성하면서 다시는 약해지지 않으리라 굳게 다짐해본다. 나를 변할 수 있게 해준 수련방법에 최고의 감사를 드리고 진심 어린 강의와 상담으로 많은 걸 깨닫게 해주신 도움님들에게도 깊은 감사를 드린다. 세세한 부분까지도 지성으로 챙겨주신 수습 도움님들께도 정말 감사드리고 같이 수련한 도반님들도 큰 힘이 되어준 것 같아서 고맙기 그지없다. 모든 것이 감사할 뿐입니다.

더보기 ∨

사소한 집착의 마음에서 벗어나다

2018.04.25솜사탕/22세. 1과정. 논산 메인센터

메인센터 오기 전까지만 해도 과거에 집착이 강한 편이었습니다. 본인은 긍정적인 사람이라고 생각을 많이 해왔었지만 명상을 하면서 그렇지 않았다는 것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이 모든 것이 과거에 대한 집착으로부터 왔다는 것을 알고 도움님들의 말씀대로 그저 믿고 명상하는 방법을 따라 했습니다.

메인센터에 오게 된 이유는 스트레스에 찌들어 있던 나 자신에게 힐링의 시간을 주자는 생각을 하고 왔던 것이 컸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강의 도중 말씀 하신 도움님의 “쓰레기를 버리려고 왔는데 금 덩어리를 발견하고 가는 것과 같을 것이다.” 라는 말씀을 듣고 정말 한 번 제대로 해봐야겠다는 마음을 먹게 되었습니다.

그 결과 명상을 하면서 길지 않은 내 22년 인생을 되돌아보니 가지고 있지 않아도 될 쓰레기를 한 더미 쥐고 있었다는 것을 느꼈고 버리는 방법을 통해 버리다 보니 어느 순간 “내가 왜 그렇게 집착을 해왔을까?” 의문이 들었고, 우주 마음을 깨치게 되었습니다.

솔직히 일주일 동안 방법을 따라하면서 내가 하는게 맞나? 의심도 많이 했었고 참마음을 알기까지 시간이 꽤 걸렸지만 명상을 제대로 한 번 끝내고 보니 속이 후련해졌고, 사소한 집착 마저도 없어진 기분이었습니다. 이런 명상 방법을 진작에 알았다면 좋았겠다, 라는 생각을 무수히 한 것 같습니다. 시간이 된다면 2과정을 통해서 완전히 깨끗하게 마음을 버리고 싶습니다. 명상을 이끌어주신 도움님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고 싶네요.

더보기 ∨

부모님에게 못할 짓을 많이 했구나

2017.01.28김은하/24세. 2과정. 수원 마음수련.

1단계가 통과되고 마음의 사진이 많이 없어졌다고 생각했었는데 막상 2단계 올라와서 해보니까 아직 나에게 마음이 많이 남아 있구나를 느꼈다. 첫주는 솔직히 강의도 반신반의하고 수련할 때는 자기 바빴다. 어차피 2주 있을 거라 생각하고 나태하게 있었던 것 같다.
목요일쯤 도움님과 상담을 하고 이래선 안 되겠다라는 걸 깨닫고 졸리면 계속 서서 명상을 했다.

나는 다른 것보다 부모님에 대한 마음이 많았던 것 같다. 엄마에게 미안했던 것, 아빠한테 고마웠던 마음들이 많이 올라왔다. 2주차에 도움님 강의를 들으며 이 모든 마음이 가짜라는 것을 깨닫고 정말 많이 버리려 노력했다. 특히 진짜 내가 부모님께 못할 짓을 많이 했구나를 깨달았다. 엄마가 나를 집착하는 것만큼 내가 엄마를 놓지 못해 참 속상했다. 하지만 모든 걸 버리니까 엄마도 아빠도 내 마음에서 보는 게 아니라 엄마, 아빠 있는 그대로 볼 수 있어 행복하다. 수련을 도와준 도움님들과 같이 일주일 동안 함께 수련한 모든 분들께 감사하고 꼭 끝까지 가고 싶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