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착각

‘난 그래도 괜찮은 인간이야~’ 라고 착각하고 살았다

2018.01.15조혜경/48세. 2과정. 부산 미남

마음수련 메인 센터에서의 일주일간 체험은 나에게 새로운 삶을 사는데 축복의 선물을 안겨줬다. 여태까지의 삶도 남들이 보면 너무 성격 좋고, 긍정적이고, 밝다고 하는 지인들 덕에 ‘난 그래도 괜찮은 인간이야~’ 라고 착각하고 삶을 살았다.

특히 나의 오지랖에 남편과 아이들에게 내가 하고싶은 말을 서슴지 않고, 내가 생각하는게 훨씬 많이 아는 거라고, 도움될 거라고 훈계하면서 나의 부끄러운 삶을 돌아보게 만든 수련이었다.

특히 메인 도움님의 그 한마디. “지극하게 버리라.” 정말 나에게 필요한 소중한 말씀 덕분에 2과정의 우주의 마음을 체험할 수 있었다. 열심히 살아온 삶 속에 뭔가의 알 수 없는 답답함을 수련원에서 시원스레 그 답을 찾아서 내 인생의 최대 감동 그 자체였다.

새롭게 태어난 오늘, 인간마음 허상을 걷어 버리면, 없애버리면, 그리고 나를 계속해서 버리다 보니 우주의 마음을 체험했다. ‘난 원래 우주였구나.’ 내가 누군지도 모르고, 허상세계에 갇혀 그 고통을 온 몸으로 받으며 스트레스, 욕 나오는 성질, 욱하는 기질, 정신 없이 얘기 해대는 잔소리, 알 수 없는 불안이 결국 내가 찍어 놓은 가짜 사진이었다니!

이 마음수련은 남편에게도 딸에게도 꼭 추천해서 손잡고 함께 하고 싶다. 지금도 자기 자존심을 완전히 내려놓지 않은 삼수생의 아들이 일주일 더 수련을 통해 활짝 웃는 얼굴로 아들이 우주였다는 사실을 꼭 확인해보는 걸 기대해본다.

내가 소중한 우주라는 걸 통해 행복함을 안겨주는데 있어 우명 스승님의 방법에 감사 드리고, 메인 도움님, 보조 도움님 그리고 친절한 수습도움님들 정말 정말 감사 드립니다. 사랑합니다.

더보기 ∨

나의 기억들은 편집, 각색된 것이었다

2017.06.27주은영/38세. 1과정. 태안 마음수련원

살아온 삶을 반복적으로 보면서 내가 만든 허상 세계 속에서 힘들어하면서 살아온 모습이 보였다. 그리고 내 틀 안에서 세상과 사람을 판단하고 이미지 상을 그려왔다는 것도 이제 알게 되었다.

내가 기억하고 있는 기억이 다른 즐거운 일도 있었는데 내가 상처받고 힘들어하던 일들 가지고 편집, 각색한 이야기였다는 것도 보였다.
내 생각에 빠져서 현재 일어나고 있는 일들을 보고도 못 보고 듣고도 못 들은 채 살아가고 있다는 것도 알게 되었다.

앞으로의 마음수련 과정도 내 생각을 버리고 말씀을 잘 듣고 잘 따라야 하겠다는 다짐을 하게 된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