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행복하다

인생이 재미없다고 생각했던 내가 새로이 알게 된 것

2018.03.29정인철 / 47세, 1과정, 서울 개봉센터

내가 살아온 세상이 가짜인 줄도 모르고 그냥 이게 인생이겠거니 살아오면서 재미있다 라기보다는 참 인생 힘들다, 재미없다고 생각하며 살았다. 직장생활도 재미없고, 아내와의 관계도 다툼도 많았고 그럴 때 마다 난 늘 고함을 지르고 화를 냈다. 화가 많은 나는 언쟁을 시작할 때부터 화를 내서 무엇 때문에 내가 화가 났는지 제대로 얘기도 못하고 그렇게 소리만 지르고 끝나는게 대부분이었다.

마음수련 하면서 사람은 자기 중심적이란 말이 실감이 났다. 우리가 평소에 그런 말을 하지만 이 마음공부를 하면서 너무나도 이기적인 자기중심적인 생각으로 삶을 살아 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 일주일의 시간은 정말로 나를 되돌아보는 시간이었다. 나 외에는 다른 사람은 안중에도 없었다.

모든 것이 내 중심적이었고 다른 사람은 생각이 거의 떠오르지 않았다. 세상과 똑 같은 자기만의 세상을 복사해서 허상 세계를 살아온 나는 다시는 그와 같은 가짜 세상에 살고 싶지 않고 지금까지 살아온 나와 이별을 하고 싶다. 이 마음수련을 통해서 진짜 세상에 살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고 나는 끝까지 이 마음수련을 마칠 것이고, 이 마음으로 진짜 세상에서 다시 살 것이다.

더보기 ∨

버릴 수 있다는 게 신기하고 행복했다

2018.03.29송현아 / 50세, 1과정, 익산

우연찮게 여기를 오게 되었다. 나를 찾아 떠나는 여행! 오랜만에 참가한 프로그램이라 설레기도 하고, 기대도 되었다. 편안하면서 멋진 강사님의 설명을 시작으로 마음이 뭔지, 왜 버려야 하는지 차분히, 재미있게 설명을 잘 해주셨다. 하루 하루 나를 돌아보면서 2주 동안 내가 살면서 가졌던 마음들의 실체를 알게 되었고, 내가 상처 받고 힘들다고 했던 것들이 나 뿐 만 아니라 주변 사람도 같이 상처 받고 힘들었다는 걸 알게 되었다.

못 버릴 것 같은 삶들이, 기억들이 하나, 둘씩 버려지고 그 살아왔던 삶이 아무 뜻도 의미도 없는 가짜인 사진이라는 게 놀랍기도 했고 버릴 수 있다는 게 신기하고 행복했다. 이런 방법을 주신 분이 있어 너무 감사하고 이렇게 오게 된 기회가 너무 다행이고 고맙다. 모든 사람들이 자기 마음을 다 버리고 서로 부딪힘이 없는 세상이 되었음 좋겠다.

더보기 ∨

마음이 없다는 것을 잠깐 알고 나서 너무 편안하고 가벼워졌다

2018.02.11이백십호/21세. 2과정. 대구 시지

나는 항상 인간관계를 맺으면서도 그 속에서 공허함을 느꼈다. 항상 어렸을 적부터 우울한 속내를 내비치기 싫어서 더 웃으면서 밝은 척 하기도 했고, 사람을 대할 때 항상 저 사람이 행여나 나를 미워하진 않을까 늘 전전긍긍하면서 나 자신을 포장하면서 살아왔다.

그래서 어렸을 땐 잘 느끼지 못했지만 점점 커가면서 내 이런 모습에 혼란이 왔고, 진짜 나는 어떤 사람이고, 또 이런 포장하는 내 모습에서 언제쯤이면 벗어나서 진짜로 진심으로 살아갈 수 있을까 하는 스스로에 대한 물음과 그런 것으로 인해 여러 우울감에 빠지기도 했다.

돌이켜보니 정말 열등감 덩어리였고, 항상 사랑받고 싶어하고 질투심도 너무 많았다. 그리고 항상 주변의 환경이 나를 힘들게 한다고만 생각해왔는데 실은 내가 나를 스스로 힘들게 만들고 있던 것을 절실히 깨달았다. 그리고 항상 나 속에 갇혀 무언가를 함께 하는 것 자체에 나도 모르게 거부감이 들기도 했었다.

하지만 수련을 하면서 내가 너무 내 틀 안에 갇혀 이기적인 삶 속에서 정말 헛짓 하면서 살았다는 것을 깨달았다. 내 인간관계는 항상 진심이 없었고 내 틀 안에서 옳다 그르다를 판단했다는 것을 깨달았고, 비로소 함께 한다는 것의 소중함을 깨달을 수 있었다.

그리고 나를 힘들게 한 모든 것들이 가짜인 사진이었고, 마음이 없다는 것을 잠깐 알고 나서 너무 편안하고 가벼워졌다. 억눌러 놨던 깊은 감정을 꺼내서 버림으로써 항상 복잡하던 머리 속이 맑아지고, 조금 더 많이 행복해졌다는 생각이 든다.

감사함은 좋은 사람과 일주일 동안 함께 수련한 점과 항상 주변에서 도와주시는 여러분들이 있어 감사하다.

더보기 ∨

나를 사랑하게 되었고 다른 사람까지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2017.02.10강상훈/24세. 1과정. 충주 마음수련

마음수련을 하기 전, 저는 온갖 공상과 망상, 잡생각에 사로잡혀 걱정투성이인 부정적인 아이였습니다. 인생의 허무함과 걱정에 잠도 못 이루는 상태였습니다.
그런데 마음수련원 첫날, 도움님의 생각버리기(사진 버리기) 강의를 듣고 ‘아, 내가 여태껏 사진 속에 살고 있어 진짜 세상을 보지 못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때부터 사진 버리기 수련을 통해 점점 저의 마음을 닦여졌고, 행동과 얼굴로 닦여진 마음이 드러나기 시작했습니다. 명상하는 것이 너무 즐겁고, 생활, 박 먹는 것, 심지어 화장실 가는 것까지 즐거워졌습니다.

내 마음이 참마음이 되니 마음의 여유가 생기고 다른 사람의 심정이 곧 내 마음이고, 우주 마음이라는 것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마음수련원에 있으면서 가장 크게 느끼게 된 것은 ‘사랑’입니다. 나를 사랑하게 되었고 다른 사람까지 사랑하게 되었습니다.
‘사랑’을 배우게 되고 느끼게 해주신 도움님들과 같이 수련을 한 선생님들께 감사의 인사를 드리고 싶습니다. 정말로 감사드립니다

더보기 ∨

전에는 100% 괴로웠던 마음이 10% 정도로 줄어들었다

2017.01.18산중의 아침/20세. 1과정. 제주시청 마음수련

명상을 하며 이것저것에 구속돼 있던 마음이 전에는 100% 괴로웠다고 치면 이젠 10% 정도로 줄어들었다. 다른 사람들이 지나가거나 같은 공간에 있는 것 자체가 신경이 무의식적으로 지나치게 쓰여서 묶여있던 마음이 이렇게나 자유로워질 수 있다는 것이 정말 기쁘고 행복하고 방법에 감사하다는 마음이 저절로 들었다.
일주일 전에 내 모습은 하룻동안 기분이 90%는 생각이 너무 많고 눈치보고 긴장하느라 쓸데없는 곳에 에너지를 많이 썼는데 요샌 이렇다 저렇다 자잘하게 신경쓰지 않아도 절로 편안하고 행복하다.
선하고 악하고 간에 사람이 정한 기준에 관계없이 마음의 사진 찍은 것 자체가 헛되고 가짜임을 알면 감정 소모가 줄어들텐데 그동안 스스로나 내 주변인들을 볼 때나 그 쪼매난 내 아집으로 틀을 만들어서 꿈속에서 꿈인 줄 모르고 헛짓거리 했다는 생각이 들었다.

과거에 내 힘든 사진들을 어찌해야 할지 몰라서 심리상담, 종교, 뇌 과학 관련 독서 등등 나름 벗어날려고 노력했으나 이거고 저거고 간에 더하기는 다 부질없다는 것을 쌔빠지게 노력해도 변하지 않는 내 인생 패턴을 보며 깨달았었다. 그렇게 절망과 좌절에 빠져있던 내게 ‘너도 그런 뫼비우스의 띠를 벗어날 수 있다’는 희망을 준 것이 바로 마음빼기 명상이다. 이 명상은 전국, 세계의 청소년들에게 꼭 필요하다고 말하고 싶다. 힘든 상황에 처한 사람에게도 권하고 싶고 내가 왜 사는지 의미를 모를 채 무작정 앞만 보고 달리는 이들에게도 추천하고 싶다. 자신을 돌아볼 뿐만 아니라 그 마음을 버리고 진정으로 벗어나는 방법이 있기 때문이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