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행운

내 안의 기적이 일어났다

2018.10.13장재이/50세. 1과정. 마음수련 대구 칠곡센터

단 한순간이라도 완성된 모든 분들의 웃음과 미소를 나도 짓고 싶다.
꿈 같은 그 행복을 한번이라도 느끼고 싶다.
내 삶의 엄청난 변화는 이미 지역센터에서 수련을 하면서부터 시작이 되었다.
내 안의 기적이 일어났다.
사람들은 아마도 잘 모를 것이다.
이 수련을 맞닥뜨린 그 순간에 기적이 시작되고 그리고 자신이 선택된 엄청난 행운아 라는 것을 말이다.
모든 도움님들,
무엇보다도 마음수련 방법을 만든신 우명 선생님께
감사의 보답을 드리겠다고 다짐해본다.

더보기 ∨

마음수련은 나 같은 사람은 필요 없다고 생각했는데

2015.08.13이태교/41세. 1과정. 대구

입회 바로전날 수련회 갈 때도 ‘안 가면 안될까?, 가보면 별거 아닐꺼야. 그래도 일주일 해외여행 가는 것보다 싸니 가볼까?’
평소에 사람 마음이 이렇게 간사하다고 남들한테 말하지만 정작 내 마음은 더 간사하면 간사했지 남들보다 둘째가라하면 서러워 할 정도였다는 걸 알았다. 이 마음도 수련하고 나니 알게 되었지 나는 안 그런 척 남들을 손가락질하며 살았다.

산 삶의 기억을 버린다는 건 어렵지 않았지만 기억이 잘 나지가 않았다. 하루, 이틀 버리면 버릴수록 새로운 사실이 드러났다. ‘이런 것까지 생각나나’ 할 정도다. 똑같은 수련이지만 매번 느끼는 감정은 달랐다. 울다가, 웃다가, 기쁘다가, 화나다가 만감이 교차했다.

처음에는 마음을 버리는 것이 나의 삶에 대한 기억만 버리다가 나중에는 평소에 철학과 종교에 대한 나의 관념까지 버리기 시작하니 내 삶이, 이때까지 살아온 삶이 잘못했다는, 잘못 생각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변화된 점은 세상이 아름답게 보인다는 것과 몸이 새털같이 가벼우며 날아갈 것 같다.
마음수련은 나 같은 사람은 필요 없다고 생각했는데 모든 사람들이 마음수련을 필요로 한다. 내가 마음수련을 만난 건 일생일대 큰 행운이었다. 무엇과도 바꿀 수가 없는 축복이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