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현실도피

일상을 탈피하고 현실을 도피하기 위해서 왔습니다

2018.06.07마음짱/19세. 1과정. 마음수련 서신센터

처음에 마음수련에 들어온 계기는 일상을 탈피하고 현실을 도피하기 위해서 왔습니다. 빼기를 처음 시작할 때는 올라오는 감정들이 답답해서 잘하고 있는데 맞나 싶었는데 여기서 안내해주는 대로 따라가보니 어느 순간 깨달음이 있었습니다.

내가 왜 이제까지 아무것도 아닌 가짜 사진 때문에 얽매였는지, 그러면서 사진을 계속 버리고 닦아나갔더니 전보다 올라오는 부정적인 감정이 훨씬 덜 해져서 마음이 편해지고 수용의 폭이 넓어졌습니다. 여기 왔을 때 도움님이 긍정적인 마음을 먹으라고 하셔서 긍정적인 마음이 되 보려고 노력했는데 사진이 제대로 버려지지 않은 상태에서는 긍정적으로 보려고 애쓰는 것 자체가 스트레스 받고 저만 부정적인 것 같아 실망했는데 그것마저도 사진이라고 생각해서 죽고 버리다 보니 애쓰지 않아도 긍정적인 마음이 생긴 것 같아 행복합니다. 1과정만으로도 집착이 적어져 얽매이지 않고 자유로운데 끝까지 공부를 하면 얼마나 가짜 세상에서 벗어나 자유롭고 행복할지 기대가 됩니다.

더보기 ∨

짧은 시간을 자도 머리가 너무 개운하고

2017.09.29박다운/22세. 1과정. 서울 마곡 마음수련

명상을 하기 전에 열등감과 현실을 도피하는 마음이 강한지 몰랐습니다. 운 좋게 원하는 곳에 취업을 하였지만 3개월만에 정리가 된 후 거기서 오는 열등감과 자괴감, 허무함이 몰려왔습니다. ‘열심히 했는데 왜…? 바쁜 시기에 써먹고 버리다니 난 소모품인가?’ 라는 생각에 엄청난 짜증과 자책을 하였습니다.

명상을 하고 나니 내가 열심히 하려는 마음이 너무 강해서 일이 원하는 데로 안되자 안 좋은 마음이 몰려온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잘하려는 마음도 없이 열심히 해야 하는 일을 잘할 거야, 잘해야 해, 인정받아야 한다는 생각이 너무 컸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취업에서 뿐만이 아니라 학교에서, 친구 사이에서도 잘해야 돼, 인정받아야 돼, 사랑 받아야 한다는 나만의 열등감으로 세상을 판단하고 내 주위사람들을 피곤하게 하고 나에게 그냥 잘해주는 사람도 의심을 하고 비교를 하였습니다. 이런 열등감이 내 스스로를 조여와서 매일 스트레스 받고 불면증 아니면 하루에 16~17시간씩 자면서 현실을 피하려고 했던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일주일 동안 메인센터에서 지내면서 짧은 시간을 자도 머리가 너무 개운하고 마음도 편안하고 열등감도 많이 없어진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사소함에도 감사함을 느끼고 집에 있을 땐 짜증만 내던 내가 여기서는 웃으면서 취업에 대한 걱정 없이 지내는 것이 행복합니다.
몸의 생체리듬이 긍정적으로 좋은 기운으로 변한 것이 확연하게 느껴져 행복합니다. 이 공부를 하게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합니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