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로소 마음이 쉽니다

구선애 / 주부. 서울 동작구 상도로

삶의 의미와 행복을 찾은 주부의 마음수련 후기

산다는 것은 수많은 처음을 만들어가는 끊임없는 시작입니다
-신영복의 시 <처음처럼> 중에서
 
마음수련을 하기 전, 겁이 많은 저에게는 수많은 처음을 마주한다는 것이 참으로 두려운 일이었습니다. 하지만 지금 이제와 다시 접한 이 시는 설렘으로 다가옵니다.
저는 남편과 딸의 권유로 마음수련을 하게 되었습니다. 마음수련이 가져다준 그 기적 같은 선물을 안고, 오늘도 나는 입원 중이신 어머님을 뵌 후, 마음수련 센터로 향합니다.

몸만큼 아팠던 내 마음을 돌아보다

연로하신 시어머님이 병상침대에서 보내는 외로운 긴 투병과 팔십 평생의 기억. 그 번뇌와 수만 가지 생각으로 인해 편히 쉬지 못하시는 괴로움을 보면서, 이 명상을 하지 않았더라면 어머님의 모습이 바로 미래의 내 모습이었겠구나 생각하게 됩니다.
 
나이가 들어간다는 것은, 더해지는 마음과 유한한 물질의 몸으로 하루하루 더 쇠약해짐이고 병듦이고 결국엔 소멸되어지는 허무한 마무리였을 텐데, 명상을 한 후로는 언제나 처음 맞는 새날이고 시작만이 있는 삶이 되다니…
이렇듯 지나간 날도 없고 앞으로 올 날도 없이 지금 현재를 살 수 있다는 것을, 불과 2년 전만 해도 알지 못했습니다.
 
신앙과 다른 길일까 봐 처음부터 마음수련이 하고 싶었던 건 아니었습니다.
오랜 기간 몸이 아팠기에 뭔가를 시작한다는 게 두렵기도 했고 귀찮기도 했습니다.
그저 오십 줄에 들어서면서 내가 어떻게 살았나 산 삶을 돌아보는 시간이 너무나 의미 있었다는 남편 말과, 명상을 통해 달라진 딸의 모습에, 그렇게 난생처음 ‘나’라는 사람을 돌아보게 된 것입니다.
 
마음이 무엇인지를, 사람의 심리작용이 어린 날부터 한평생 어떻게 움직여 가는지를, 현재 나의 상태는 그런 기억들의 결과물이란 것을, 얼마나 과학적이고 체계적으로 가르쳐주던지 처음 접하는 내용도 놀라웠지만, 그 ‘나’가 누구인지를 처음 안 순간의 놀라움이란 뭐라 표현할 수가 없습니다.
 
병명도 모르는 채 암 병동에서 치료를 받아야 할 만큼 고통스러웠던 온몸의 통증들.
뼈들이 굳었고 휘었고 굽어진 채로 사는 동안 그 병증은, 마음과는 상관없는 과도한 일들과 잘못된 수술 탓으로만 알았었습니다.
그런데 마음수련을 하며 알게 된 것은, 나의 몸만이 굽고 휘어진 것이 아니라 내가 쓰고 있었던 마음들의 모양새가 바로 그러했다는 것이었습니다.

내가 쓰고 있었던 마음들의 모양새가 바로 그러했다

인정과 칭찬에 집착하면서 무엇이든 너무나 열심히 했었던 나
오래 투병하면서 아내로 엄마로 며느리로 역할을 다하지 못한다는, 나 혼자 만들어놓은 내 마음속 책임과 의무의 나라에서 위축과 자책으로 온갖 짐을 지고 가던 나.
몸에 대한 염려와 애탐으로 과거와 미래를 들락거리느라 단 한 번도 현재에 있어보지 못했던 나.
길가에 핀 들꽃은 담장 너머 멋진 장미를 부러워하지 않고 하늘을 나는 새나 산속 토끼는 오늘 뭘 할지 내일은 또 뭘 할지 고민 없이 그냥 사는데 매순간을 그냥 살지 못했던 나.
온갖 시비와 틀 잣대 기준들이 너무 많아서 딸을 힘들게 하고 스스로도 고단했던 나.
 
나를 돌아보는 일은 시한부 인생의 영화를 보듯이 괴롭고 아팠지만 그게 진짜 내 모습이 아니라는 게 얼마나 큰 희망이었는지…. 모든 게 내 마음세계에 찍어놓은 사진과 같은 것이었고, 그것들은 마음빼기 방법에 의해 시원하게 버려졌습니다.
그렇게 우주인 본래의 나를 확인해가던 모든 순간순간은 지금도 가슴 뛰는 경이로움입니다.
 
내 몸 내 마음이 나라고 굳게 믿으며 살았던 그 익숙한 것들을 버리는 이별이 결코 쉬운 건 아니었지만 그래서 더 소중했던 시간이었고 가짜를 버리는 이별 안에서 드러나는 진짜와의 만남은 너무나 자유로웠고 더없이 평화로웠습니다.
 
명상 효과-마음수련을 하며 내 아픈 몸을 돌아보게 되다

비로소 마음이 쉽니다…

했다 하는 열심히 한 내가 없어서 결과가 더 좋았고, 책임과 의무의 짐에서 벗어나니 할 수 있는 것만 기쁘게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병에 대한 걱정도 없고 힘들다 하는 마음을 버리니 더 건강해졌습니다. 가만히 있어도 머릿속을 떠다니는 번뇌와 생각들이 없으니 저절로 집중력이 생겼고, 시비 잣대 틀을 벗으니 세상이 있는 그대로 보였습니다.
 
특히나 존재만으로도 충분히 아름다운 딸의 모습이 제대로 보이기 시작했다는 게 큰 기쁨이었습니다. 서로 다름을 인정치 못해서, 거슬리던 소란한 소리가 사라지고 따뜻하고 조용한 대화만 남으니 그 행복한 소통과 수많은 변화들이 꿈만 같습니다.
 
숱한 가짐과 바람들을 풍선 놓듯이 놓아버리니 얼마나 홀가분하던지 그건 잃음이 아니라 하늘을 얻는 순간이기도 했습니다. 그저 몸 건강해지고 아무 어려움 없이 힘든 삶에서 편해지는 정도가 아니라, 인간이 태어난 목적과 이유와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명확하고도 명쾌하게 답을 내려주었습니다.
 
사람들이 바라는 마음의 평화는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음이 아니고 일체의 내 마음이 없을 때이며, 한량없는 자유로움이란 언제 어느 때고 어디를 갈 수 있는 움직임이 아니라 진정으로 마음이 쉬는 때입니다.
모두가 그토록 원하는 명예와 성공은 쉼 없이 애만 쓰는 노력에 의해서가 아니라 이 마음수련을 마침으로써 저절로 내 마음에서 얻어지는 것이었습니다.
 
침대에 누워 지내던 시간에서 휠체어로, 목발로, 마침내 두발로 서고 먼 나라 미국 하늘을 날며 여행을 하기까지, 정말 뜨겁고도 먼 시간을 돌아 돌아 마침내 여기 있음이 너무나 감격스럽습니다. 그동안 항상 격려와 지지를 해주셨던 양가 부모님, 우리 가족 그리고 걸음걸음 부축해주고 이끌어주고 도와주셨던 사랑하는 수많은 인연들에게 너무나 감사합니다.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