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결심

아내에게 감사하기로 작심했다

2015.11.13강명식/73세. 1과정. 대전 유성구

나는 내가 잘난 줄 알고 살아왔는데 수련과정에서 빼기를 거듭하면서 나의 인생자체가 3류였음을 느끼고 있다. 어려서는 오줌싸개, 냉기침으로 겨울마다 천식기침의 고통이었고, 가난뱅이의 행진을 초중고시절 계속 되었구나. 교과서도 제대로 구입하지 못 할 정도였는데 노력 끝에 장교도 됐었고, 교직 23년 생활로 공직을 마무리하였다.

이번 마음수련에서는 빼기가 자신을 되돌아보는 좋은 기회였고 가족들에 대한 미안함, 주변 이웃들에 대한 죄송함들이 마음의 그림으로 드러내보니 너무나 안하무인, 좌충우돌, 뒤죽박죽 그런 자체임을 깨닫게 됐다.

이후부터는 아내에게 감사하기로 작심했고 자녀들에게 더욱 따뜻한 사랑을 베풀기로 크게 다짐하여 본다. 이제부터는 나로 하여금 속상할 일이 없는 남편으로써 아비로써 더욱 겸손, 깊은 애정과 사랑으로 대할 작정이다.
남은 인생은 아내와 자식들에게 좀 더 잘하겠다고 크게 결심하고 갑니다. 도움 선생님들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더보기 ∨

이렇게 고요함의 평정심을 찾게 될 줄이야

2015.11.06일백일/48세. 1과정. 대구

온 세상의 모든 고통이라는 고통은 모두가 내 것인 것처럼 나에게 위협을 주면서 나를 삶의 굴레 속에 얽매이게 했습니다.
항상 긴장감과 억울함, 치밀어 오르는 분노로 하루를 시작하고 하루를 마무리했던 것 같습니다.

나 아니면 안 된다는 생각이 가슴 깊이 뿌리박혀 있어서 늘 불평불만을 토로하면서도 그렇게 이끌며 살아온 것 같습니다. 지금 이 시점에서 나를 냉철히 돌아보고 모든 것은 내 마음 속에 있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왜 그토록 내 자신만 믿고, 왜 그렇게 힘든 시간을 보냈는지….지나간 시간들이 아깝고 아쉬운 마음이 큽니다.

이렇게 나의 마음이 고요함의 평정심을 찾게 된다고 크게 기대도 안했지만, 결과는 무서울 정도로 전율을 느끼게 합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마음 비우기” 정말로 그 무슨 표현보다도 간결하고 명료하지만 결코 쉽게 얻어진다라고 여기면 안 될 것 같습니다.
지금 이 순간의 이 마음! 이 결심! 을 잊지 않겠습니다.
삶의 터닝포인트가 되었습니다. 고맙습니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