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계속 바뀌어가는 가족들의 모습에 저도 감탄할 정도였죠

2018.10.20윤재웅/28세. 1과정

항상 산 삶이 나밖에 모르고 배려심도 없고 부정적이며 극단적이었습니다.
어릴 때부터 항상 부모님과 트러블이 있었고 가족들과의 관계도 좋지 않았고 상처만 주었습니다. 그런 저를 키우시며 어머니께서 굉장히 힘들어하셨습니다.

근데 어느 순간부터 어머니께서 저를 대할 때 뭔가가 바뀌었다는 걸 느끼기 시작했고 의구심이 생기기 시작했죠. 정말 아이러니하고…… 하여튼 이상하게만 느껴졌습니다. 저에 대한 집착을 내려놓은 느낌이랄까? 그래서 한참을 고민하다 물었습니다.

“엄마 갑자기 왜 그래? 나를 그냥 포기하기로 한 거야?” 무슨 드라마도 아니고 제 질문에 엄마가 말하길 “항상 엄마의 생각대로만 널 이해한 것 같아. 많이 힘들었지?” 라고 말하더군요. 그래서 저는 “갑자기 그런 마음과 생각을 가지게 된 거야?”라고 다시 질문했습니다.

사실은 마음수련이란걸 하고 있더라구요. 가족 모두 다. 저만 빼놓고. 엄마가 한번 같이 해보지 않겠냐고 물었을 땐 싫다고 잡아 땠습니다. 하지만 계속 바뀌어가는 가족들의 모습에 저도 감탄할 정도였죠. 우리가 이렇게 화목하고 화기애애 했나 하고……

그래서 저도 용기를 내어 시작했습니다. 정말 버려지지 않을 것 같던 부정적이고 이기적인 내 마음들 삶을 돌아보면서 정말 저는 염치없고 싸가지 없고 그냥 또라이? 완전 미친놈이더군요. 제가 살면서 찍은 사진들이 계속 나를 이렇게 살아가게 만드는 걸 알았습니다. 정말 우주마음이란게 대단합니다. 절대 바뀌지 않을 나의 모든 것들이 가짜이고 필요 없는 사진이란 걸 알게 해주고 버릴 수 있도록 해준 이 모든 방법과 우주에게 감사드립니다.

더보기 ∨

많은 사람들을 사랑하고 배려하고 대가 없이 도와줄 수 있게 될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

2018.10.06방시연/36세. 2과정. 부산

버려보았다.
고요했다.
산 삶의 사진들이 떴다.
버렸다 그리고 나는 확신하게 되었다.
많은 사람들을 사랑하고 배려하고 대가 없이 도와줄 수 있게 될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
배려심 깊고 감사할 줄 알고 대가 없이 도와준 사람이 있다는 거 내가 그런 사람이 될 수 있게 기회를 준다는 것 나 또한 당신과 같은 하나인 우주임을, 알게 되었다는 것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더보기 ∨

나 혼자 힘들고 고통 받는 입장이라 생각했는데

2018.10.06심지영/47세. 2과정. 대구 마음수련 본리센터

우주의 세상입장에서 일어나는 일과 타인을 보게 되니 모든 게 내 탓임을 알게 되었으며 일어나야 될 임을 알게 되었으며, 나 혼자 힘들고 고통 받는 입장이라 생각했는데 모든 게 내가 만들어낸 결과이며 나로 인해 고통 받는 타인의 모습이 보였으며, 이 모든 게 내 탓, 가짜인 나, 내 기억에서 만든 가짜 나, 존재하지도 않으며 아무런 의미도 없는 내 탓임을 알았습니다.

처절히 나 자신을 없애야 되며 앞으로도 내 마음이 일어날 때마다 즉각 없애며 살아가야겠다 맹세했습니다. 내 마음이 없음을 깨달으며, 참마음인 우주만이 존재하며 나도, 남도 없는 것이기에 남을 아프게 해서도 안되며 내 이기심을 부려도 안됨을 알았습니다.
앞으로도 죽을 때까지 이 마음수련 명상을 열심히 하여 우주 마음으로 살도록 하겠습니다. 이 마음수련을 전하게 됨에 감사하며 전해주신 분께 감사하며 1주일간 정성껏 도와주신 도움님들께 진심으로 감사 드립니다.

더보기 ∨

욕심 많고 이기적인 나를 보니 참 허망하고 가여웠다

2018.09.29김민희/1과정. 서울 마음수련

마음수련원에 온 지 일주일이 되었다. 들어올 때 참으로 무거운 마음과 걸음으로 찾아왔다. 여기 온지 7일만에 마음이 편하고 감사함이 계속 올라오는 것이 참 행복하고 고마울 따름이다. 우선 이런 명상을 알려주신 분들 모두에게 참으로 감사 드립니다.

마음빼기수련을 알려주었다. 마음빼기란 참 생소하면서 쉽고도 어렵다. 쉬운 것은 입력된 사진만 빼면 되니 쉽지만 오랫동안 앉아서 풀 가동 되니 어깨와 몸 살기 몸이 힘들었다. 그리고 나 자신을 버려야 한다는 것도 쉽지 않았다. 아무리 버려도 나는 현실에 살아있고 진짜 버려 지지 않았다. 버려도 버린 척만 했다. 버린 척한 것도 몰랐지만 6일째 되는 날 나 자신이 진짜 버려졌다.
버리고 보니 얼마나 감사한지 알게 되었고 힘든 사람, 미운 사람이 고맙게 느껴지기도 했다. 그리고 몸도 마음도 가벼워지고 모두가 우주이니 어떠한 상황도 받아들이게 되었다. 욕심 많고 이기적인 나를 보니 참 허망하고 가여웠다.

하지만 늦었더라도 내 마음이 없어지니 뭐든지 믿고 맡길 수 있고 무엇이든 지켜보고 있는 그대로 받아 들일 수 있는 볼 수 있는 눈이 생겼다. 올 때는 1과정으로 왔는데 나는 계속 머물면서 나머지 명상도 마칠 것을 약속한다. 아니 참 나가 그렇게 하도록 이끌어 주리라 믿는다.

더보기 ∨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 나의 실체를 볼 수 있었다

2018.09.22주윤정. 2과정. 서울

지난 2과정 시간을 돌이켜보면 느껴오는 모든 생소한 감정으로부터 애써 외면하고, 도망치고, 들키지 않으려 했던 시간이었던 것 같습니다.
주체적이고, 상식적이라고 생각한 나의 모든 것이 부정되는 것을 참을 수가 없었던 것 같습니다. 시간이 지날수록 점점 드러나는 나의 실체에 고통스러워 도망치려 했지만 그 또한 마음대로 되지 않았던 하루하루 였습니다.

1과정에서 느꼈던 세상의 널려 있던 진리들이 통폐합되는 듯하고 We are the universe 라는 결론과 함께 전지적 관찰자 입장이 뭔지를 확실히 알게 해준 벅참 은 잠시 2과정은 그냥 고통의 시간이었습니다.
감사! 그냥 감사할 뿐입니다.

반전에 반전을 거듭한 나의 실체를 볼 수 있었다 하는 사실에 감사할 따름입니다.
도망치려는 저를 부드러운 카리스마로 집요하게 잡아주신 메인 도움샘 진심 감사드립니다. 감정을 들키지 않으려 톡톡 대던 저를 친언니 같이 보듬어 주신 도움샘 감사드립니다. 묵묵히 뒤에서 도와주셨던 다른 도움샘 모두 감사드립니다. 같이 공부한 도반샘들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기적같은 방법에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더보기 ∨

원인은 누구도 아닌 바로 나 자신이었다

2018.09.15민경희/55세. 2과정. 메인센터

명상을 하기전의 나는 마음속에 분노와 억울함과 배려 받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했다. 그래서 늘 잘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행동하다가 아무것도 아닌 작은 일에도 화를 내고 했다.

그러고 있는 내 꼴이 정말 싫어서 혼자는 매일 똑 같은 방법만 쳇바퀴 돌듯이 똑같은 짓만 하고 있었다. 그래서 명상을 하고싶다고 생각을 늘 하면서 살아오던 중 이곳 마음수련을 알게 되어서 딸과 같이 왔다가 나라는 존재가 어떤 존재인지 정말 보기도 싫고 짐승보다도 못한 나를 보게 되었다. 그러면서 주변사람에게 분노 억울함 서러움 외로움 같은 감정을 느끼다가 좀 더 마음을 더 깊이 따라가다 보니 원인은 누구도 아닌 바로 나 자신이었다.

이곳 마음수련을 만들어주신 분께 진심으로 머리 숙여 감사를 드린다. 그리고 같이 명상한 도반님들께 너무 감사하고 도움님들께도 머리 숙여 감사한다.
앞으로 힘들게 한 것만큼 정말 내 안의 우주를 찾았으니 참 우주로 살아가려고 끊임없이 노력하고 비우고 우주를 위하는 마음으로 살아가려고 많이 보고 비우고 할 것이다 다짐하면서 이 엄청난 행운에 감사, 감사할 뿐이다.

더보기 ∨

이번처럼 나를 적나라하게 본 적이 없는 것 같다

2018.05.03민경선/60세. 1과정. 마음수련 수원센터

과거를 회상하면서 하나 하나 과거의 행동과 생각을 없애 나가는 과정에서 이번 명상 기간처럼 자신을 적나라하게 바라본 적이 없는 것 같다. 너무 도움이 됐다.
우주와 내가 하나가 되는 방법이 단순하면서도 구체성을 띄는 것이 놀라웠다. 하나가 되는 순간 너무나도 기뻤다. 내가 먼저 변화하고 착하게 살아야겠다고 느꼈다. 마음으로 느꼈으면 행동을 꼭 걸맞게 해야겠다. 처음에는 명상하는 시간이 길어 힘들 것 같았으나 하면 할수록 참세상을 알아가는 재미에 빠져들어 힘든 줄 모르겠다.

더보기 ∨

뭔가 막연해 보이던 것이 명쾌 해지는 느낌이었다

2018.05.03곽대호/36세. 1과정. 경기도 고양시

어느 순간부터 마음이 위축되어 있고, 뭔가 답답하고 생각이 많아지면서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느껴지던 차에 평소 관심있던 명상을 배우고자 논산 메인센터에 다녀왔습니다. 마음이 생성되는 과정과 그 마음이 우리에게 끼치는 영향을 논리적으로 설명을 들으니 뭔가 막연해 보이던 마음수련이 명쾌 해지는 느낌이었습니다.

수련을 통해 마음을 조금씩 비워내면서 내가 어릴 적부터 살아온 인생을 되돌아보며 정말로 많은 반성과 참회를 하게 되었습니다. 나의 아무 생각 없이 한 언행의 습관들이 지금의 나를 만들었고 앞으로는 정말 조심해야 되겠다고 다짐 또 다짐을 하였습니다. 마음수련을 통해 마음을 비우며 몸과 마음이 점점 가벼워졌고, 세상의 위대함을 배웠습니다. 평생을 마음수련을 할 것입니다.

더보기 ∨

나는 정말 착하게 살아왔다고 생각했는데

2018.04.25전양수/58세. 1과정. 마음수련 서귀포 센터

마음수련을 하기 전에는 나름 선량하게 살아왔다고 생각했다. 일주일 동안 내 안에 있는 마음을 빼기 하면서 정말 내가 옳다고 믿었던 생각, 마음들이 하나도 그렇지 않다는 것을 알았다. 모든 것이 내 중심적이었고 나만을 위한 행동과 말이었다.

내 안에 있는 마음들을 알려주시는 방법대로 버리다 보니 내 모든 마음이 거짓이고 가짜인 사진이어서 실제로 버려졌다. 비로소 내 마음의 본래의 마음을 알게 되어서. 세상만사 이 모든 사람들도 결국 하나였고 똑같았다. 이 마음수련을 꼭 끝까지 해서 참마음이 되어서 세상 사람들을 위한 삶을 살아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방법을 주신 분께 참으로 감사하다.

더보기 ∨

상대방의 입장에서 보면 나의 모습이 이랬구나…

2018.04.13차익한/46세. 1과정. 양재 마음수련 센터

일상생활에서의 변화는 지역센터와 메인센터에서 수련을 시작하면서 누구나 그렇듯 처음에는 어떤 변화가 있었는지 정확히 알 수 없었지만, ‘빼기’가 계속 되면서 나도 모르는 사이 내 중신이 아닌 상대방의 생각을 한번 더 하게 되었습니다.
우주 마음에서 바라본 일상은 너무나 사소한 감정과 내 중심만으로 바라보면서 서로에게 안좋은 감정을 표출했던 것 같습니다. 상대방의 입장에서 보면 나의 모습이 이랬구나 생각하니 앞으로 좀 더 열심히 수련을 해서 ‘완성’의 단계에 도달하고 싶습니다. 내 본래의 모습을 찾고 살아있는 새로운 삶을 살아 나아가고 싶습니다. 모두에게 감사한 마음이 듭니다. 감사합니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