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괜찮은 척

괜찮은 척 하기 싫었다. 이제는 자유를 느낀다.

2016.04.10김규대/33세. 1과정. 경남 창원시

어떠한 계기로 논산메인센터에서 하는 ‘자기돌아보기’ 1박 2일 프로그램을 오게 됐고, 그간 살아왔던 내 인생을 처음으로 돌아보는 첫 문을 열어보게 됐습니다. 그동안 잘 살아왔다고 생각하지는 않았지만 제 인생은 남들과 비교해도 나이에 비해 굴곡진 삶이었습니다. 하지만 매순간 그 놓인 상황을 지나온 뒤, 그곳에 그 당시에 있었던 나를 외면하고 살아왔습니다.

그 기억이 너무 끔찍했기에, 그 기억이 너무 아프기에, 또 화가 치밀고 걷잡을 수 없었기에 저는 ‘나는 그 상황을 극복했고, 이젠 아무렇지 않으며 앞으로 살아갈 내 인생을 위해 분노도 미움도 없다’라며 자기 최면을 걸고 살아왔습니다. 고인 물은 썩는다라고 했던가요. 없어진 것이라고 믿었던 그 감정들이 이 후 삶을 살아오며 곳곳에서 영향을 끼쳤습니다. 물론 악영향이죠.

제 주변인은 모르겠지만 저는 어렴풋이 느낄 수 있었습니다. 잠재되어 있던 감정들이 어떠한 조건에 반응하여 마구마구 분출한다는 것을, 또한 일상생활 곳곳에 우울감이나 무기력함이 지배하고 있다는 것을. 남들 앞에선 활짝 웃으며 아무렇지 않은 척, 괜찮은 척 하지만 실상 전혀, 매우 안 괜찮았습니다.
안 괜찮은데 괜찮은 척, 더 이상 하기 싫었습니다.

하던 일을 멈추고 여기 논산 메인센터를 찾아왔습니다.
메인센터에 와서 수련을 한 지, 오늘로 7일째, 저는 현재 내 속에서 답을 얼핏 본 듯합니다.
현재, ‘나’로 태어나 내 삶을 지금, 현재를 살아가게 하지 못하는 것은 과거 그 당시에 일어났던 사건들도, 그 사람들도 아닌 바로 나 자신, 내 마음, 내 마음속 사진이었습니다. 이것은 그 당시 사건에 대해서 감정과 함께 내 마음속에 찍어둔 허상이었으며 다른 누구도 보지 못하고 나만 알고 있으며, 심지어 그 허상에 감정을 덧붙인 것들이었습니다. 이것들이 내 삶을 좀 먹고, 내 발목을 붙잡으며, 어깨를 쳐지게 하고, 마치 줄매단 꼭두각시 인형놀이를 하고 있었단 것을 깨달았을 때, 비로소 여기서 벗어나 잠깐 자유를 맛봤습니다.

앞으로 그 잠시 봤던 자유를 내 것으로 만들려면 더욱 노력해야 할 것이고, 정진해야겠지만 저는 끝까지 가보기로 마음먹었습니다. 내면에 순수하고 깨끗하며 시비가 존재하지 않는 본래가 있고, 그것이 다른 사람을 통해서도 나오고 있다는 반증들을 볼 때 나 자신과의 싸움이 힘들고, 어려워도 끝까지 한번 가보렵니다.

더보기 ∨

수많은 마음들로 나 자신조차 속이며 살았었구나

2016.04.04수련할까?/23세. 1과정. 경기도 부천시

막상 몇 시간동안, 가만히 앉아서 수련을 하는 것이 처음에 쉽지 않았습니다.
오래 앉아있는 것이 힘든 것이 아니라 왜 굳이 과거에 안 좋았던 기억들을 떠올려야 하며, 행복하고 추억으로 남은 기억들을 왜 버리라하는지 이해가 가질 않으면서도 한편으로는 이것이 정말 나에게 도움이 될까하는 의문이 들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이왕 시간을 내서 하기로 한 거 한번 도움님의 멘트에, 도움에 수련을 계속했습니다. 그런데 하다 보니,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나의 산 삶을 되돌아보니 참 거짓된 삶을 살았구나. 내 마음속에서만 상대방들을 안 좋게 혹은 좋게 바라보았고, 온갖 다가오지 않은 미래에 대한 걱정과 스트레스, 심지어 나 자신까지 속이며 살았던 거 같습니다.
안 힘든 척, 안 외로운 척, 쎈 척, 아무렇지 않은 척··· 내, 본래의 나를 숨기고, 그 위로 온갖 마음들로 내 스스로를 속였구나를 한번 느꼈습니다.
수련을 하면서 이 명상은 정말 되는 방법이다라고 느끼면서 나 자신도 내 마음이 사뭇 차분해지고 편안해졌습니다.

감사합니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