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재미있다

나를 돌아보고 빼기하는 재미있는 명상

2016.06.09백광태/58세. 2과정. 창원 상남센터

마음수련을 하기 전에는 어떻게 1주일을 버틸 수 있을까하는 걱정이 앞섰던 게 사실이다. 근골격계 질환이 많은 나는 더욱 그랬다.
그러나 수련을 해가면서 마음이 버려지고 없어지면서 마음이 없음을 확인하는 시간이 다가오면서 재미를 느낄 수 있었고, 천천히 돌아본 나는 너무나 자기중심적이고, 이기적이고, 열등감과 자존심으로 채워진 본래의 나가 아닌 가짜 나임을 확연히 알게 된 점이 무엇보다 큰 수확이 아닐까 생각합니다.
더불어 감사합니다라는 말이 저절로 나오는 의미 있는 기간이었습니다.
그동안 이끌어주신 도움님의 안내와 그 외 수습도움님들의 도움에 무엇보다 감사를 드립니다.

더보기 ∨

참 자신을 발견해가는 과정이 재미있다.

2016.02.06se6233/28세. 1과정. 경기도 성남시

이번에 마음수련 1단계에 참여하게 되면서 여러 가지를 경험하게 되었습니다. 우연히 마음수련 책자를 읽게 되었고, 가볍게 휴가 왔다고 생각하면서 1단계 수련을 참여하였습니다. 막상 참여해보니 너무 생소하였지만, 평소에 살펴보지 않았던 나 자신에 대한 마음을 돌아보는 좋은 계기가 되었습니다.

힘든 일들을 겪을 때마다 너무 괴로워서 방어차원에서 잊고 묻어두려는 경향이 생겼었는데, 마음의 사진을 버리는 과정에서 자꾸 발견해가면서 ‘이런 상태가 있었구나.’ ‘난 이렇게 살아왔구나.’ 이런 식의 반성과 위로를 하기도 하였습니다. 버리면서 참 자신을 발견해가는 과정 중에서 더디고 느릴 수도 있지만, 그 과정을 진심으로 느끼고 경험하려 노력했습니다. 물론 나의 산 삶을 돌아보는 횟수를 채워나가고, 돌아보는 속도가 올라갈수록 재미도 있었습니다.

1단계를 완수하거나 마음의 사진을 많이 버리진 못했지만, 살아가면서 경험하기 힘든 색다르고 좋은 경험을 하게 되어서 좋았습니다. 좋은 분들과 좋은 에너지와 좋은 추억을 얻게 되어서 좋았습니다. 다들 남은 시간까지도 수련 잘 마무리 짓길 바랍니다. 파이팅!

더보기 ∨

감사의 인사를 정중하게 올리고 싶습니다.

2015.10.21라바/25세. 1과정. 경남 진주센터

일단은 너무 아쉽다. 일주일이라는 기간이 길기도 하였지만 짧기도 하였다. 그리고 주위 경관을 둘러보았다. 산으로 둘러싸여 좋고, 바람, 새, 곤충 특히 해가지는 해질녘이 감명 받았다.
솔직히 재미있었다. 처음 오기 전엔 삶의 고단에 찌들어 있었다. 물론 아무 생각 없이 왔다.
계룡산의 정기를 받아서인지 아침이 상쾌하고 좋았다.
눈으로도 보고, 마음으로도 보고, 오감으로도 느낄 수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느낀 점. 머리가 맑아지고, 청아해졌다.
아쉬움이 남지만 도움님들 그리고 선생님들 무지 사랑하고 감사의 인사를 정중하게 올리고 싶습니다. 이대로 가지만 다음기회에 시간이 된다면 또다시 참가하고 싶다.
모두 다 고생하셨고 이루고자 하는 일 성공하길 진심으로 바라겠습니다.
사랑합니다.

더보기 ∨

괜히 왔나? 했었는데 이제 마음수련을 즐기면서 하고 있다

2015.09.25김준우/21세. 1과정. 서울

처음에 와서 강의를 듣는데 전혀 이해가 되지 않고 집중 또한 되지 않았다.
이상한 얘기를 하는 것 같은 느낌이 들고 의심이 커져갔다.
강의를 듣고 수련을 하고 또 개인상담과 개인수련을 했을 때 자꾸 막 이상하게 가슴이 답답해져갔다.

하루 이틀 처음 했을 때는 ‘이게 정말 되나?, 되고 있는 거야?, 괜히 왔나?’ 이런 생각들이었는데 정말 도우미선생님께서 잘 설명해주시고, 또 잘 알려주시고, ‘믿어보자’라고 생각이 들면서 점점 괜찮아지고 되가고 있었다. 처음 왔었을 때보단 많이 좋아졌지만 더 해야한다는 생각이 든다. 지금도 여전히 잘 되고 있다. 강의도 처음, 두 번, 세 번, 네 번, 매번 들을 때마다 들리는 게 달라진다. 댄스도 계속 추고 또 앞에 나가서 추기 시작하니까 재미있어졌다. 그냥 즐기게 됐다. 마음수련도 즐기면서 하고 있다. 많이 좋아지고 있는 걸 느낀다.

계속하면 감사함을 느낄 수 있을 것 같다. 열심히 더 해야겠다. 나를 열심히 버리면 하나하나 알게 된다는 걸 알게 되었다.
마음을 빼고 보니까 내가 거짓인 걸 알게 되고, ‘내가 정말 가짜구나, 진짜 내가 마음에 사진 찍은 걸로 살아 왔구나’라는 생각이 들면서 깨우쳤다.
정말 나를 버리고 나면 내가 우주구나라는 게 와 닿아지고 있다. 감사함을 느낀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