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참사랑

정말 행복한 이 마음을!!

2018.10.20이예지/28세. 2과정. 서울 목동 명상센터

지금까지 나는 마음에 이끌려 살았다. 이 명상을 알기 전엔 항상 불안하고 조급하고, 내 인생이 나 자체로 만족하지 않고 무언가가 있어야지만 내가 남들보다 더 잘하고 더 뛰어 나야만 행복할 수 있다 생각했던 내가 부끄러웠다.

사실 이 명상을 하며 가장 힘들고 가장 좋았던 건 나를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이라는 점이다. 내가 보기 싫어 생각을 일부러 안하고 내 모습을 부정하고 포장한 나를 발견했을 때 정말이지 발가벗은 느낌이고 내가 이렇게 어리석음을 깨달았다. 내가 지금까지 갖췄던 모든 일은 그저 나만을 위한 일이었구나를 느꼈다.

나의 이중적인 태도에도 너무 놀라웠고, 사실 처음엔 왜 마음 가진 자가 잘못인지 나의 마음을 일으키게 한 사람이 잘못이 아닌가 생각했다. 시간이 지나고 점차 그런 생각을 한 내가 부끄러웠다. 가짜이고 죽었는데 무엇이 중요한가, 마음이 없음을 처음 들었을 땐 ‘뭐야 로봇같이 감정이 없어지나? 좀 이상한데? 생각을 하였다.

근데 과정이 지나고 내가 진짜 세상의 마음인 우주와 하나가 되고 ‘마음이 없음’을 말하는 뜻이 무엇인지를 깨달았다 진짜 참행복? 내가 말할 수 있는 단어는 이게 가장 적합한 것 같다. 정말 마음이 없고 내가 우주와 하나이고 내가 우주를 느껴본 사람은 알게 될 것이다. 정말 행복한 이 마음을!!

나는 계속 이 공부를 하여 참행복과 참사랑을 할 것이다. 마음이 올라오는 것도 있지만 내가 알아야 빼기가 되니 그 과정도 이제 재미있다. 이 명상과 이 방법에 대해 너무나도 감사한다. 처음으로 감사함을 진실로 느꼈다.

더보기 ∨

와이프, 아이들, 어머니, 장인 장모님께도 참사랑을 실천하겠습니다

2016.09.16이윤열/45세. 1과정. 경기도

아이들 둘을 청소년 캠프에 보내면서 와이프와 둘이서만 휴가를 보내기가 미안해서 1과정 캠프를 입소했습니다.

큰 기대는 하지 않고 왔는데 하루 이틀 사흘쯤 지나고 강의 듣고 명상을 통해 과거 일들을 계속 회상을 하니 내 부끄러운 행동들이 참 많았구나 생각이 들었습니다.
내 중심적으로 대했고 잘못을 했을 땐 때려서라도 벌을 주어서라도 고쳐 줘야 한다 생각하고 대했는데 둘째 아이는 바람대로 되지 않았는데 그것이 내가 참사랑으로 대하지 않았고 지혜롭게 대하지 않았기에 그런 것 같아 가슴이 아팠습니다.

아이들뿐 아니라 와이프나 어머니 장인 장모께도 참사랑을 실천하지, 아니 어떤 것이 참사랑이고 참 효도인지도 알지 못하고 있었구나 생각 되어졌습니다.
돌아가서 이번에 가르침을 잊지 않고 계속 새기면서 보다 내 주변 사람들에게 진정한 마음을 주려고 노력하겠습니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