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부부싸움

앞으로도 쭉 이 마음으로 행복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2017.07.12솔이 엄마/38세. 1과정. 메인센터.

일주일이 조금 못 되는 기간 동안 빼기 수련을 하면서 느낀 것은 지금껏 내 것이라 생각했던 것들이 아무것도 내 것이 아님!!
또한 저것이 절대! 너무 싫었기에 소름 끼치고 도리질 쳤던 모든 것이 오히려 내 것이었음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것을 인정하고 버리고 나니 지금까지 어릴 적부터 겪었던 불행 불안, 싫음, 분노 등등 부정하고 싶었던 모든 것들이 결국 내 탓으로 인해 발생된 상황이었고 다시 그것을 인정하고 버리고 나니 마음이 너무 편안해졌습니다.

부부싸움도, 산후 우울증도 내가 왜 이것으로 고민했나 싶을 정도로 아무것도 아닌 것이었음이 너무 놀랍고 놀랍습니다.
우주의 마음으로 보았을 때 나의 모습은 정말 헐벗고 보잘것없고 아무 것도 아닌 한낱 찌끄러기였고 부끄러웠습니다.

매일 “죽고싶다 죽고싶다”를 외쳤던 나는 오히려 삶에 대한 집착이 강했고 내가 낳은 아이를 사랑하지 않는다 외치던 나는 그 아이를 너무 사랑하는 엄마였습니다. 모든 수련이 끝나고 집으로 돌아가고 다시 평범한 일상이 시작되어도 앞으로도 쭉 이 마음으로 행복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마음수련을 알게 된 것에 대해 정말 감사하고 도와주신 도움님들께 정말 정말 감사드립니다. 또 평범한 일상도 감사합니다.
모든 일이 힘드신 분들께 꼭 권해드립니다.!!

더보기 ∨

남편을 바라보는 나의 마음을 알게 된 순간

2016.10.07김세람/32세. 7과정. 창원상남센터

지나가는 길에 우연히 마음수련 간판을 보고 반신반의하며 등록을 하고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때 저는 결혼한 지 3년이 되었었고 악화되어가는 부부관계로 심적으로 많이 힘든 상태였습니다. 1단계부터 방법대로 따라 명상을 해보니 그 동안 알지 못했던 아니 무의식적으로 외면하고 회피해왔던 나의 모습과 직면하게 되었습니다.

남편을 보는 나의 마음이 그 모두가 내가 세상을 보는 바로 나의 모습이었단 걸 아는 순간 이 모모든 것 버려보고 싶었습니다.
내 모습이 아니라고 떼를 쓰며 울기도 하고 남탓도 하고 나 수련 안 해도 되니 이대로 살란다 하며 고집도 부렸었습니다. 그럴 때마다 나를 도와주시고 다시 중심 잡아주신 지역 도움님과 센터 식구들 여러 도반분들 너무 감사합니다.

그 마음을 버리지 않고 평생을 살았다면 상상해보지만 생각도 하기 싫고 다시는 그 마음으로 빠지고 싶지 않습니다.
변하지 않고 수용하고 하나되는 마음으로 나를 도와주신 분들처럼 저도 그 마음으로 남은 생을 살고 싶고 살 것입니다. 내 마음만 없으면 정말 행복합니다.

더보기 ∨

원수같은 마누라가 세상에서 제일 고마운 사람으로

2016.05.18라군/55세. 7과정. 부여

식품제조(장류)를 하고 있는 나에게 한 지인이 마음수련을 하고 나서 사업을 하다보면 더 잘할 수 있을 거라고 권유하였다. 그 말을 듣고 지역센터에 등록하여 시작을 하였지만 빠지는 날이 많아 수련이 잘 안되었는데 우연찮게 손목골절 사고로 인하여 병원에 입원하게 되었다. 병문안 온 지인이 퇴원 후 물리치료를 받으면서 메인센터에서 수련을 해보라고 하여 메인센터에 등록하여 수련을 시작하였다.

당시 나는 와이프와의 관계가 너무 안 좋아 서로 미워하고, 감정 섞인 말로 서로에게 상처주고, 그 사이에서 아이들은 엄마 아빠 눈치보고 있고, 그럴수록 나 역시 집사람을 원수 대하듯 감정이 안 좋아졌다. (2~3년 동안)
내가 이렇게 언제까지 살아야 하나 하는 자괴감도 들면서 이혼하는 것까지 심각하게 생각을 해보았지만 아이들 때문에 이혼은 생각을 안 하기로 마음먹고 서로 각자 따로 살기로 하고 생활하던 중이어서 메인센터에서의 생활은 더욱 수련에 집중할 수 있었다.

7과정을 다 마칠 이 시기에 지나간 일들을 생각해보자면, 2과정, 3과정을 지나면서 그 원수 같은 마누라가 세상에서 제일 고마운 사람으로 변해있다는 것이다.
모든 것이 다 내 잘못이고, 내 탓이라는 것이 확연해지면서 이것을 알게 된 감사한 마음에 얼마나 눈물을 흘렸는지 모른다.

지금 와이프는 나에 대한 감정이 예전과 똑같이 찬바람이 쌩쌩 불지만 나는 와이프를 대함에 있어 예전처럼 미워하는 감정은 하나도 없고, 어떡하든 와이프의 감정을 따뜻하게 녹여줄 수 있도록 노력하는 일만 남았다.
언젠가는 나의 아이들과 와이프가 함께 마음수련을 하는 날이 오도록 기대해본다. 만일 마음수련을 하지 않았다면 지금의 나는 어찌되었을까 정말 생각하기 싫다.
빼기 명상 방법, 정말 고맙다.

더보기 ∨

부부싸움이 없어졌습니다

2015.11.13백안/56세. 1과정. 부산

글 쓰는 데 불안증이 오고 맘이 불안하고 해서 맘수련을 시작하였습니다.
마음수련하고 나서 생활이 변화되고 부부싸움이 없어졌습니다. 사람이 부지런해지고, 몸이 가벼워지고, 두서없는 생활도 순서별로 해지고 정신이 아주 좋아지고 있습니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