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수용

가짜라는 것을 마음 속 확인하고 인정을 하고 보니

2018.06.21황기양/60세. 1과정. 대구 황금 마음수련 센터

먼저 고맙고 감사하게 생각합니다. 마음수련을 해보라는 권유를 받고 10년 만에 수련을 하게 되었습니다. 나이 60이 되도록 마음이 다른지 틀렸는지 몰랐고요. 인간 마음이 가짜라는 것도 처음 알게 되어서 너무 고맙습니다.

가짜라는 것을 알고 인정하기가 참 힘이 들었어요. 가짜라는 것을 마음 속 확인 하고 인정을 하고 보니 정말 수련이 잘 되었어요. 이제는 모든 것을 수용하는 것까지 수련이 되었어요. 수용이 되니까 안되던 모든 것이 도미노처럼 다 무너졌어요. 너무 기쁩니다. 수련 방법에 감사합니다. 끝까지 공부를 할 것입니다.

더보기 ∨

나를 돌아보게 해준 이러한 시간에 많이 감사하다

2017.07.27서진규/27세. 1과정. 천안 쌍용 마음수련 센터

학교를 다니면서 상당히 어려웠고 고생을 많이 했던 것 같다.
일상생활에서 나는 항상 무언가에 쫓기듯이 살아왔었고, 취업준비를 하기 위해 무언가를 해 보려고 해도 손에 잡히지가 않았다.
그러면서 항상 집에서 가족들과 많이 다퉜었고 생활을 하면서도 항상 들었던 생각은 어쩌어찌해서 취업을 하고 나름 안정된 생활을 해서 나의 40,50대가 되면 그냥 사람은 먹고 살기 위해서 온갖 고생을 하다가 그냥 결국 죽어버리고 마는 게 아닐까 하는 생각을 했었다.

가장 큰 두려움은 비참하게 살다가 그냥 원한만 남긴 채 세상에서 사라져버리는 게 아닐까 하는 것이었다.
이런 생각을 가지고 항상 불평 불만을 가지고 살았던 나였기에 항상 비현실적이라는 꼬리표를 달고 다녔다. 뭔가 학교에서 이것저것 배우고 남보다 많이 알면 괜찮지 않을까 생각도 했었지만 언제나 돌아오는 것은 비난뿐이었다.

나를 돌아보고 나니, 내 자신이 마음에서 너무나 잘나있었고, 내가 변화하는 것 자체를 자꾸 가로막고 남을 가르치려 들고, 나만이 옳고 잘났다면서 자꾸 남을 바꾸려 드니 당연한 결과였다. 그리했던 나의 마음들을 버리고 나니 정말 쓸데없는 고집을 덜 부리게 되었고 조금이나마 수용하는 자세를 갖게 되었다.

나를 돌아보게 해준 이러한 시간에 많이 감사해야 할 것같다. 참 방법이 있어서 다행인 것 같다. 빼기 방법이 없었다면 나는 이 세상에서 한 번뿐인 생을 소중히 여길 줄도 모르고 그냥 한참 전에 죽어서 없어지지 않았을까 싶다.

더보기 ∨

나와의 싸움에서 끝까지 최선을 다해서 완성자가 되겠습니다

2017.05.09마사루상/31세. 1과정. 제주.

진짜 나를 찾아서.
그동안 마음이 힘들었지만 이유를 몰랐습니다.

마음수련을 하면서, 왜 힘든 건지, 안 힘드려면 어떻게 되야 하는지 그렇게 되려면 어떻게 해야하는지에 대해 배우고 수련하게 되어 너무나도 감사합니다.
“진짜 나 vs 가짜 나” 이 싸움에서 끝까지 최선을 다하여 완성자가 되겠습니다.

*변화된 점
1. 과거에 나를 돌아보며, 나의 잘못을 좀더 정확히 알 수 있었습니다.
2. 평소에 항상 채우기만 바라던 내가 버려져, 평온함과 자유로의 초대를 받게 되었습니다. 항상 채우고, 더하던 때는 그 즐거움은 잠시뿐이거나 없었습니다.
3. 말 많이 하는 걸 좋아하던 내가 없어지고, 잘 못하던 듣기 능력을 향상시켜 줬습니다.
4. 자존감이 ‘0’이 되어 오히려 전 보다 순리대로 움직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전에 있던 불안, 걱정이 줄었습니다.
5. 상대방에게서 내 마음을 볼 수 있게 되었고, 그것에 참회하고 감사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6. 부정적이고, 의심 많던 나에게 수용을 가르쳐 주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더보기 ∨

분노조절장애가 없어졌습니다

2016.09.05박사장/27세. 1과정. 경남진주

분노조절장애(감정조절장애)로 본인이 힘들었고 나의 가족들이 힘들었고 주변의 모두가 힘들어했습니다. 하지만 단 한 번도 내 감정조절장애에 대한 관심이 없었습니다.
그런데 갑자기 이렇게 살아서는 안되겠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고 인터넷을 보던 중 마음수련에 대해 보고 이곳이 정확히 무엇을 하는 곳인지도 모르고 메인센터에 들어왔습니다.

들어온 첫 날부터 장시간 앉아서 나를 버리고 내 살아온 삶의 기억을 버려야 한다. 우주의 마음을 가져야 한다는 도움님의 강의와 쉼 없이 이어지는 명상에 짜증도 났습니다.
3일차가 지나며 말로 형용할 수 없는 변화를 느꼈습니다.

그 변화는 내 안의 분노가 어디 있는지 찾을 수 없고 나를 버리는 수련을 즐기고 있었습니다. 그리고 짜증나고 거슬리던 주변의 환경까지 모두 수용되며 내 마음이 그 동안 정말 이 작은 점보다 좁았다는 것도 인지하였습니다.

그리고 미래에 대한 욕심 때문에 내 주변을 제대로 돌아보지 못 하고 내가 진정으로 살며 챙겨야 할 가치를 놓치고 있었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우연히 찾아온 마음수련이지만 앞으로 죽을 때까지 내 자신을 버리는 수련 본래로 돌아가는 수련을 멈추지 않고 나의 변화가 세상의 변화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더보기 ∨

아들의 문제가 아니라 내 문제였다

2015.12.05가을바람/47세. 7과정. 부산 냉정센터

살아오면서 왠지 모를 허전함과 공허함이 있었고 사람들과 어울려 지내기보다 혼자 있는 게 더 편했었고, 자연과 동식물에 관심이 더 많은 삶을 살아 왔었다. 집안에서 처음으로 연애결혼이라는 것을 했는데 아이가 생기지 않아 부모님께서 늘 걱정을 하시게 되었고, 배가 부른 여자들이 너무 부럽게 느껴지면서 소위 말해 과학의 힘을 빌어 쌍둥이를 얻었다.

하늘이 준 선물이다라고 생각을 하면서 직장도 다녀야하는 부담에 큰애인 아들을 시댁에서 키워주겠다는 말에 아들을 맡기게 되었었다. 15개월 만에 아들을 데려와서 함께 키웠었고 쌍둥이들이 어느덧 자라 초등학교에 입학을 하면서 대인관계로 인해 본격적으로 고민을 하게 되었다. 아들이 힘들어 하면 모든 게 내 탓이었고, 키워 주지 못한 데 대한 죄의식마저 들게 되었다.

그래서 상담도 데리고 다니면서 애를 써 왔지만 쉽게 해결되지 않았고 하늘이 준 선물이 급기야 내가 왜 애를 낳아서 고생을 하는지, 왜 내게 이런 자식이 태어났을까 후회와 함께 항상 부족한 아들이 내 자존심을 긁고 원망스러웠다. 아이의 중학교 담임선생님 권유로 수련을 하면서 모든 게 아들이 문제가 아니고 내 문제이고 내 꼴을 보기 시작했다. 내 마음의 틀에 아들을 넣으려고 했고 있는 그대로 아들을 단 한 번도 봐 준 적이 없었고 수용할 줄 모르고 있었다.

수련을 계속 할 수 있는 것도 아들이 조건이 되었고, 사람 마음을 다루는 학문이 최고의 학문이라 생각해서 전공 이외에 상담공부도 많이도 해 왔건만 다 부질없는 짓이었다. 수련을 통해 수용과 감사하는 맘을 배우게 되었고 지금 여기까지 오게 해 준 큰 우주의 섭리 앞에 고개가 숙여지고 이렇게 도와준 모든 분께 감사하며, 또 감사하며 끝까지 마음공부를 마칠 수 있기만을 다짐합니다. 감사합니다.

더보기 ∨

모든 게 다 내가 먹은 마음 때문이었다

2015.08.22희운/34세. 1과정. 서울 석촌센터

1과정수련을 하면서 자기를 돌아볼수록 내가 얼마나 잘못했는지를 여실하게 알아가게 되었습니다.
이 모든 게 다 제가 살면서 쌓아온 마음 때문이었고 어느 누구 탓도 세상 탓도 아니었습니다.
저는 그 마음으로 세상을 바라봤고 세상과 담 쌓고 세상을 대했습니다. 그 결과는 불 보듯 뻔합니다. 그 마음 그대로 저에게 돌아올 수밖에 없었습니다.

세상 일체를 수용하는 위대한 우주마음, 감사함으로 충만된 그 마음, 모두와 함께 하는 그 마음, 그 참마음이 무엇인지 알게 해준 방법에 감사하고 도와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저를 돌아보고 감사함을 잊지 않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하고 감사하고 또 감사합니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