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홀가분

홀가분한 마음과 새로운 기분

2016.12.18남기태/48세. 1과정. 창원중동센터.

마음수련 명상에 1주일 휴가를 받고 들어왔다. 명상을 하면서 나의 과거 시절을 되돌아보고 감회가 새로웠다. 직장 상관과의 스트레스, 1과정 통과 할지에 대한 부담감, 단체 수련에 잘 적응할지 걱정이 되었다. 2-3일 분위기에 적응이 안돼 힘들었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마음빼기가 되면서 하나하나씩 자신을 버리면서 홀가분한 마음과 기분이 새로워지면서 마음이 밝아졌다.

정말 마음빼기 방법이 있다는 것이 놀라웠고 감사하는 마음이 저절로 생겼다. 지역센터에서 부족했던 시간을 여기서나마 마음껏 자신의 산 삶과 생각을 버리니 우주 마음에 가까워 오면서 쉼을 누리게 되었다.

과정 통과는 못했지만 더욱 이번 계기로 마음빼기 방법에 확신이 생겼고 꼭 이 공부를 이루겠다는 다짐이 되어 감사했다. 도움 선생님과 여러 섬기는 분들께 진심으로 고마움을 전하고 좋은 시간이 되어 감사합니다.

더보기 ∨

새로운 나 자신이 되는 것

2016.05.01이종민/43세. 1과정

배우자와 사이가 너무 안 좋아져서 부부상담을 찾아보다가 우연히 알게 되어 수련을 하게 되었습니다.

마음에 대해 위로나 위안을 받을 수 있을 거라 예상했는데 의외로 마음빼기를 하면서 지난 세월을 돌아볼 수 있는 계기가 되었고, 그때의 상황들이 조금씩 이해가 되었고, 내 자신이 부족해서 그랬구나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그때의 감정들이 그대로 올라오면서 때로는 즐겁기도 때로는 마음이 아프기도 하더군요.
반복적인 빼기를 하다 보니 마음이 편안해지고, 마음의 안정도 찾는 거 같았습니다. 마음의 감정들이 올라올 때도 있지만 방법에 의해 이내 가다듬을 수 있어 좋았네요.

마음의 위로나 위안, 어느 정도의 치료가 아니라 깨끗하게 마음을 비우면서 새로운 내 자신이 되는 거 같아 마음이 홀가분해졌어요.
마음에 큰 상처를 입어 그때의 감정과 마음들이 일어나 힘들었으나 마음의 뿌리를 뽑는 2단계 있다고 하여 마음의 뿌리를 뽑아보려 2단계 신청했어요.
인생의 가장 큰 상처를 받은 시점에서 너무나 많은 도움이 된 거 같아 감사드립니다.

더보기 ∨

나의 삶을 돌아보니 반성이 되었습니다

2016.04.24김수정/50세. 2과정. 고양 화정

지금까지 살아온 가짜의 마음을 모두 다 버리니 알려주신 방법대로 진짜인 우주마음이 있네요.
가볍고 홀가분하고 시원합니다.
마음을 버릴 수 있어 너무 감사했습니다.
내 속에 이렇게 마음이 많았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버리고 나니 후련해졌습니다.
내 살아온 삶을 계속 돌아보니 왜 그렇게밖에 살 수 없었는지 알게 되어 반성이 되었습니다.
세상의 많은 사람들이 자기를 돌아보는 명상, 마음수련을 통해서 다 같이 기쁘고, 행복하게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한결같은 마음으로 최선을 다해 도와주셨던 도움님들께도 감사드리고, 방법의 위대함에 진심으로 머리 숙여 감사말씀 올립니다.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더보기 ∨

직장 휴가기간을 이용해 쉬러 온 마음수련

2016.03.27유지윤/1과정. 경남 창원시

마음수련에 대해 전혀 알지 못한 상태에서 직장 휴가 기간을 이용해 쉬러 온 상황입니다.
그래서 첫날 수련시간부터 안내하는 대로 따라갔을 뿐…

그런 중에 집중하게 되고, 내 기억된 생각을 버림으로써 나를 돌아보게 되고…
힘들고, 아팠다고 생각했던 감정들로부터 어느 정도 홀가분해졌습니다.
언제나 남을 의식하고, 인정받고 싶어 하고, 위로받고 싶어 하고, 칭찬받고 싶어 했던 나…
그런 나 자신을 발견하게 되고 그럴 필요가 없다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더보기 ∨

억지로 왔던 메인센터, 일주일이 지나고

2016.02.21이너피스/36세. 1과정.

옆사람의 권유로 억지로 끌려와서 첫날부터 하기 싫었지만, 그래 1주일만 참아보자는 심정으로 수강하게 되었습니다.
조금씩 변해가는 내 모습을 보면서 마음의 문이 열리기 시작했습니다.
일주일이 지난 지금 몸과 마음이 많이 홀가분한 것을 느끼게 되었습니다.
주위 분들에게 한번 해보라고 권유하고 싶은 곳이네요.
도움님들, 수습분들 모두 감사드립니다.

더보기 ∨

많은 생각과 마음이 버려져 나도 모르게 깜짝 놀랐습니다.

2015.12.26돌또/51세. 1과정. 포항

마음수련은 자의가 아닌 타의로 오게 되어서 밝지 않게 왔습니다. 첫 날 수련을 하면서 나 자신과 너무나 다른 접근 방식에 거부감마저 들었습니다. 우주의 마음을 제대로 알리도 없었고, 사전에 지식도 가지지 않았다보니 너무 생소하게 느껴졌습니다.

하지만 도움이의 설명과 노력으로 이해가 되어서 지금은 알 것 같습니다. 마음을 버리고 버리다 보니 나도 모르게 너무나 많은 생각과 마음이 나와서 버려지게 되어 자신도 모르게 깜짝 놀라게 되었습니다. 매일 되는 수련에 비우기를 하다 보니 어느 정도 개운하다는 느낌을 제대로 받아 홀가분함을 느낍니다.

더보기 ∨

나를 따돌렸던 친구들에 대한 분노가 버려지다

2015.12.17조대인/21세. 1과정. 왕흥

나는 이유 없는 불안감과 분노감과 소외감 때문에 마음수련에 처음 왔었고, 다 처음에는 이유가 뭔지는 몰랐지만, 자꾸 마음의 사진을 버리다보니 찾게 되었다. 바로 고등학교 때의 집단따돌림 때문이었다.

친구가 없었으니 친구가 없을 것이라는 불안감과 소외감 그리고 가해자들에게 분노감을 느낀 것이었다. 처음에는 그 마음을 버리기가 어려웠지만 자꾸 버리다보니 왠지 홀가분해지고, 다른 사람들도 이해하고 싶은 마음이 올라오는 것이다.

더보기 ∨

이렇게 간단한 방법으로 마음 버린다는 것이 기적

2015.11.24신경수 / 47세. 1과정. 서울 목동센터

‘마음수련을 마음 편하게 해보다.’
1과정 수련은 최초의 수련 과정이지만 마음수련 전체 과정의 축소판이라 할 만큼 중요한 단계라는 생각이 듭니다. 이전에 무분별하게, 탐욕스럽게, 시도 때도 지금까지 쌓아온 마음들을 이렇게 쉽고 간단한 방법으로 짧은 시간에 없앨 수 있다는 것은 그 자체로 기적적인 일일 것입니다.

비록 묵은 과거의 마음의 사진들을 떠올리는 것은 지겹고 버거울지라도, 아무리 힘들어도 그 과거의 사진들을 집어먹었던 사건사고의 충격
고통과 그것들을 마음에 품고 지금까지 생각하며 살아온 고통에 비한다면 조족지혈, 차마 힘들다 할 수 없는 일입니다.

그러므로 1과정의 마음수련 방법과 그 수련 기간은 즐겁고 상쾌하고, 홀가분해지고 편안해지는 시간의 연속입니다.

수련 기간 이런 저러 핑계로 부지런하지 못했지만, 성의를 가지고 수련에 임하였을 때 반드시 나의 마음들이 없어진다는 점을 재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더보기 ∨

집사람이 간다기에 동행한 마음수련

2015.08.22이상부/40세. 1과정. 포항

집사람이 간다기에 도대체 이상한 곳 아닌가 싶어 동행을 했습니다. 첫째 날부터 의심을 품었습니다. 그래도 왔으니 작심삼일이라고 삼 일만 있어보자.

둘째 날 마음만 더 무거워진 것 같아 기분이 안 좋았는데 그래 이왕 시작한 거 해보자 맘 먹고 따랐습니다.

그리고 월요일 지나 화요일 마음속 사진 지우기를 하는데 뭔가 홀가분하고 맘이 편해지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그래서 지금껏 마음수련을 하고 있는데 잘 왔구나 싶은 생각이 드네요.
일주일이지만 마음수련을 떠나 집에 가서도 여기서 맘 먹은 만큼이라도 생활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더보기 ∨

답답함과 우울함, 생각이 많이 사라졌어요

2015.04.15최송아 / 31세. 1과정. 충북 청주

처음 마음수련이라는 것을 알게 된 것은 작년 여름 같은 직장의 친한 언니에게 들어 알게 되었다. 그때는 단순한 호기심, 흥미가 생겨서 기회가 되면 한번 해봐도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러다가 작년 연말부터 올 1월, 2월 들어서 너무 마음이 힘들고 괴로운 일들로 인하여 잠도 잘 못자고 우울한 마음과 심란함에 이러다가(평소 밝고 활발한 성격이라고 나름 자타 공인했던) 성격 마음 몸 다 버리겠다 싶어 이 답답함과 우울함에서 탈출하고 싶었다. 그러던 중 마음수련이 떠올랐다, 그리고는 바로 마음수련 1과정 수련에 들어오게 되었다.

처음엔 현실의 도피처로 생각하는 마음만 들었고 정말 후련하게 나아지겠다는 다소 큰 기대를 가지고 들어왔는데 처음 적응하기에는 너무 어려웠다. 강의를 들을 때는 재미도 있고 이해도 잘되고, 아! 정말 열심히 해서 나도 우주마음이 되어야지 결심도 섰는데 마음을 빼는 일이 영 쉽게 되지 않았고 마음을 되돌아보는 과정에서 복잡함과 심란함이 다시 북받쳐 오를 때도 있었다.

그럴 때마다 수습 도움님들이 때때로 관심 가져주시고 상담도 해주시고 개인수련도 해주셔서 너무 감사했고, 잘 되는 것 같다가 안 되는 것 같다가 하루에도 몇 번씩 마음이 널뛰기를 하곤 했다. 마음과 의지 같아서는 휴직하고 쭉 눌러앉아 앉아서 마음수련을 계속 하고 싶기도 한데 내일이며 일상으로 돌아갈 생각을 하니 다소 불안함과 아쉬움이 남는다.

그래도 처음 이곳에 들어올 때보다는 답답함 우울함, 번뇌는 많이 사그라졌고 그것들이 전부 가짜라는 것도 알게 되었으니, 더 이상 그것에 휘둘려 몸과 마음을 상하게 하지 말아야지 생각이 들고 처음 기대하고 왔던 것처럼 마음이 확~ 후련해지거나 잊게 되거나 답답했던 일들이 싹 다 잊혀진 것은 아니지만, 마음수련 지역센터에 가서도 쭉 이어가고 싶다. 그래도 꽤 많이 홀가분해진 것 같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