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가벼운마음

피곤함은 사라지고 밝아지는 것을 스스로 알게 되다

2019.03.20꾸준/ 61세. 메인센터

후기를 쓰는 오늘로부터 39년 전 나는 군대를 입대하였습니다. 참 공교롭다는 생각이 들지만
마음수련으로 변화가 시작되는 날짜와 같은 것은 나에게 되돌아 갈수 없는 중요함을 갖게 합니다.
여행 중 마음수련을 후배에게 얘기들을 때 논산 메인센터가 집중하는데 좋을 것 같아 신청을 하였습니다.

밤12시까지의 명상시간…
집에 있다면 피곤함에 뻗어 있거나 술, 친구, 각종 매체(TV, 폰)도 힘들었을텐데…
이곳에서는 하루하루 지나면서 도리어 피곤함은 사라지고 새로움과 밝아지는 것을 스스로 알게 되었습니다.
허상에서 벗어나서 좋았고 앞으로 수련하게 될 과정들에 대한 기대에 가득한 시간들에 행복을 느낍니다.
마음수련을 권해준 후배들에게 감사하고 과정마다 애써 주시는 도움님들 수습도움님께 깊은 감사드립니다.
끝까지 마음수련을 하겠다는 마음을 다져봅니다.

– 몸의 변화: 과식과 술을 이곳 식단으로 인해 자제할 수 있어서 몸이 가벼워졌습니다.
– 마음의 변화: 무엇인가를 하기 위해 초조한 마음으로 준비, 확인하던 것에서 벗어날 수 있었습니다.

더보기 ∨

가벼운 몸과 마음, 머리로 세상을 살고 싶습니다.

2019.03.05가벼운 마음/ 24. 부산

마음수련을 하면서 가짜인 ‘나’에 대해 잘 알게 되어 버릴 수 있었고 나는 나만 알고 믿음도 없고 사랑도 없는 삶을 살아왔다는 것을 절실히 느꼈고 인정하기에 버릴 수 있었습니다.
또한 일상에서도 빼기 방법을 적용하려고 노력하고 덕분에 잡생각은 조금 줄어들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눈치도 조금 덜 보게 되고 편안해진 것 같습니다.
이것만 해도 큰 변화인 것 같습니다.

사실 우주마음이 너무나 넓디 넓어서,
아직도 내가 그렇게 될까 믿지 못하고,
되고 싶다고 절실하지도 않습니다. 그런데 그렇게 살면 정말 행복할까?
그렇게까지 나는 다 버려야 할까? 그런 생각입니다.
하지만 일단 해보려고 합니다.

매일 명상을 하며 가벼운 몸과 마음 머리고 세상을 살고 싶습니다.
마음은 넓고 버리는 가벼움! 그래도 제가 여기까지 이곳까지 올 수 있도록 도와 주신 많은
도움님들과 함께 하신 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더보기 ∨

불안한 마음을 떨쳐낼 수 있는 방법이 있음에 세상 놀랍고 감사했습니다.

2019.01.21Sky / 31세. 메인센터

처음 어떤 기준을 가지고 사람들을 대하는 내 태도를 바꾸고자, 그리고 진정한 인생무엇인가 죽음에 대한 두려움들로 가득한 내 마음을 떨쳐버리고 싶어 부모님의 권유로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명상을 하면서 ‘ 내 삶이 굉장히 헛되구나’라는 것을 다시 한번 느꼈고 이런 불안한 마음을 떨쳐낼 수 있는 방법이 있음에 세상 놀랍고 감사했습니다.

평소 ‘죽음’, ‘사라짐’에 대한 막역한 공포로 주변 이들에게 ‘ 이 짧은 시간 잘 해줘야겠다, 즐겁게 살아야겠다’ 많은 생각을 했지만 근본적인 어둠은 사라지지 않았습니다.
1단계 기억된 생각버리기부터 이제 막 올라온 7과정까지 강의를 듣고 빼기 명상을 하며 마음이 차분해짐을 점점 느꼈고 참마음으로 살 수 있기를 알게 되었기에 정신도 한결 가벼워짐을 느낍니다

매일 엄습하던 불안들이 점점 밝은 빛으로 바뀌며 안정된 생활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아직 완전한 참마음이 되지 않았지만 그 길을 알기에 일상에서도 꾸준히 수련하며 닦아갈 수 있어 기쁘고 행복합니다.

더보기 ∨

마음수련을 통해서 버리는 방법을 배우고 감사하게 되다.

2019.01.21사띠 / 51세. 메인센터

마음수련 명상을 하면서 느낀 점은 쉽지 않다는 것이다.
명상은 가만히 앉아서 있으면 되는 줄 알았는데 비우는 것도 쉽지가 않았다.
그만큼 쌓아온 마음이 많아서 그런 것 같다.

나는 상담심리학을 전공하고 일선에서 상담사로서 일을 오랫동안 해왔고 종교도 가지고 있어서
사는 것에 대해서 많이 알고 있다고 자만했었다. 지혜는 없고 지식만 있었다.
들은 것이 많아서 명상 3일차 까지는 강의 내용에 대해서도 분별과 의심이 올라오기도 했다.
하지만 방법대로 하다보니 마음이 하루하루 가벼워졌고 몸도 가벼워졌다.
식사도 매 끼니 마다 평소보다 많이 먹었는데도 하루 종일 앉아서 명상해도 소화가 너무 잘되었다.

마음수련에 왔을 때는 아픈 아이 때문에 마음에 무거운 짐을 안고 왔다.
빨리 내가 마음이 넓어지고 커져서 아이를 도와야하겠다고, 명상단계를 넘어가는 것에 욕심을 부렸던 것 같다. 하지만 7단계까지 마치고 나니 내가 마음에 지고 있는 짐과 큰 아이에 대한 마음, 걱정 그런 것은 진짜가 아니었다. 내 마음에서 그렇게 보이고 있을 뿐…..그것에 대한 확신이 드니 마음이 안심이 된다.
아이는 반드시 좋아질 것이라는 믿음도 든다.

대학생캠프에 참석했던 아이들이 명상하는 것을 보니 신기하기도 하고 소망도 생겼다.
그리고 내 30대에서 현재까지 시집, 친정과 갈등 그 사이에서 미움과 원망으로 살아온 내 모습이 보였고 그것이 아이에게 나쁜 영향을 주었음이 보여 참회하였다. .
집단상담에서 지도자는 나를 보고 가족간의 매듭을 풀라고 했고 스님도 참회를 하라고 했지만
나는 그 방법을 몰랐다. 그래서 자꾸 다른 사람에게 물으러 다니고 기도하러 다니고 바깥에서 구하려고 바빴는데 마음수련을 통해서 그 방법을 배우고 알게 되었다.
감사하다.

더보기 ∨

마음이 가볍고 많은 사람들과 함께 행복해지고 싶다.

2019.01.07안혜리 / 45세. 부산해운대

지인의 소개로 2017년에 자기돌아보니 1박 2일 캠프로 마음수련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잘못살고있고, 행복하게 살고 있다는 것도 착각이었고 허상이였구나라고 느끼면서 그 세상 속에서 1년 넘게 또 그리 살고 있었다는 것을…
이번 빼기 명상 수련을 통해 많은 것을 배우고 빼고 갑니다.

마음이 너무 가벼워졌습니다.
이 마음수련은 계속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내가 아닌 우주의 마음으로 많은 사람들과 같이 더불어 행복해지고 싶습니다.
앞으로 지역센터에서 더 빼고 더 빼고 더뺴고..
더하지 않는 삶을 살겠다는 다짐을 하게 됩니다.
감사합니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