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이해심

100회를 하던 200회를 하던 한번 해보자 하는 심정으로

2016.12.18강근철/49세. 1과정. 경기도 이천.

올 한 해 아직 4개월이 남은 시점에서 두 번의 퇴직이 발생하여 참담한 심정으로 이천 마음수련을 찾게 되었고 다시는 이런 것은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 일주일 집중 코스로 메인센터를 찾게 되었다.

제대로 된 빼기를 하기 위해서는 40-50회 정도를 빼야 한다는 말에 급 부담을 느꼈지만 벼랑 끝에 몰린 심정으로 100회를 하던 200회를 하던 한번 해보자 하는 심정으로 임하게 되었다. 빼기 명상을 하면서 산 삶의 기억을 반복하며 빼는 것이 지겹기도 하고 힘들기도 하였지만 매번 그동안 생각지도 않았던 기억들이 올라오고 중학교 1학년 때 친구의 이름도 보이고 생각이 나는 것이 신기할 정도로 묘한 감정을 느낄 수 있었다.

빼기를 하면 할수록 상대방의 마음을 이해하는 것이 더해감을 느낄 수 있었고 순간순간 울컥 울컥함을 느낄 수 있었다. 남을 원망하고 미워하는 49년간의 인생이었지만 모든 것이 내 탓으로 인해 생긴 오해의 연속임을 느낄 수 있었으며 우주의 원리도 차츰차츰 마음에 와 닿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여기에 오기까지 많은 반대와 오해를 받으면서 어렵게 왔지만 절심함과 절박한 심정으로 현재 나를 퇴직으로 내몰았던 내 마음의 상태를 완전히 우주의 상태로 만들어 남은 50년의 인생을 내 마누라와 내 아이, 그리고 모든 세상 사람과 즐겁게 소통하며 행복하게 살 것이다.

더보기 ∨

스스로 내린 결정에 만족합니다

2016.09.16익명/41세. 1과정. 경북 포항.

누구의 권유도, 그렇다고 강요도 받지 않았습니다.
제가 만약 어떤 누구에게 권유를 받고 이 자리에 왔더라면 일주일이란 시간이 아깝고 힘들었을 거예요. 하지만 스스로 나에게 다짐을 하고 생각을 하고 결정을 내린 것이 얼마나 값진 일을 했는지 모르겠습니다.

명상을 하면서 세상에 나빴던 기억들, 잊고 싶었던 추억들을 하나하나 떠올리면서 나를 다시 바라보는 기회가 되어서 너무 감사합니다.
변화된 점은 생각이 많던 내가 생각을 바꿀 수 있는 것. 겸손할 수 있는 마음. 나를 생각하는 것보다 다른 이를 생각할 수 있어 좋았습니다.

더보기 ∨

아내와 함께한 메인센터에서의 1주일

2016.05.26김군/37세. 1과정

예전에 1과정을 수련하고, 오랜 시간이 지나 다시 아내와 함께 오게 되었습니다.
몸이 약해져서 마음도 괴로워하는 아내를 위해 오게 된 것이 크긴 하나, 계속되는 생활변화로 저도 몸과 마음이 피곤하고, 스트레스가 많은 상황이었습니다.

1과정 수련이 약 절반 정도 지났을 무렵 아내와 저는 서로를 더 잘 이해하게 되었고, 많이 줄어들었던 웃음도 더 많아졌습니다. 그전에도 크게 사이에 문제가 있던 것은 아니지만 서로 참으면서 버티던 것이 이제는 서로가 왜 그렇게 행동하고 생각하는지 본인 스스로도 더 잘 이해하고, 상대방도 더 잘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예전에는 그냥 참아왔던 것이 이제는 이해하면서 오히려 즐길 수 있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1과정 마무리 부분에 접어들면서 서로 이해하는 것을 넘어서 이 우주를 이해하고, 그 안에서 내가 얼마나 어리석고, 힘들게 살아왔는지를 알아가게 되었습니다.
특히, 아내와 깨우침을 함께 얻고, 서로 격려해주면서 사이가 더 좋아진 것 같아 오기를 정말 잘했다고 생각됩니다.
앞으로 계속되는 여러 과정들은 메인센터 또는 지역센터에서 이어나가 새로운 깨달음을 계속 얻어가고 싶습니다.

더보기 ∨

상대방을 이해하는 마음이 늘었다.

2016.01.07불개미/50세. 1과정.

변화된 점.
크게 화를 내거나 격동하는 일이 없어질 것 같다.
내 생각하고 다르면 틀렸다고 잘못됐다고 생각하는 경향도 줄어들고
상대방을 이해하는 마음이 늘었다.
내 맘속에 찍어 놓은 마음의 사진 때문에 힘들어했다는 사실을 알고, 앞으론 그게 모두
허상이란 생각에 벗어날 수 있겠다.

느낀 점.
주변사람들 때문에 내가 힘들었다는 생각이 컸는데 나 때문에 주변 사람이 힘들었겠다는 마음이 들었다.
내 마음의 고정관념을 버리고, 우주마음이 되어서 넓은 마음으로 배려하며 살아보고 싶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