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말로만 듣던 마음 비우기, 일상생활을 하며 할 수 있다니

2014.07.31최정욱 / 45세. 5과정. 미아 마음수련회

직장생활을 하던 중 우연히 마음수련 책자를 보았다.
혹시나 하고 찾아가 보았는데, 사람들이 명랑하고 도움님들이 친절해서인지 수련이 재미가 있었다. 다행히 시간이 여유로운 일을 하고 있어서, 오전 일찍부터 3~4시간씩 수련을 하는데, 일상생활을 하며 계속 빼기를 하니까 의식이 점점 커지는 게 느껴지고 모든 걸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바라보게 되는 것 같다.

다른 지역수련회에 비해 미아수련회는 오래되어서 그런지 수련생들이 항상 많다. 알게 모르게 서로 좋은 에너지를 주는 것 같다.

더보기 ∨

이곳이 나를 돌봐줄 유일한 곳이구나…

2014.07.31손경옥 / 42세. 5과정. 미아 마음수련회

반복되는 삶, 남편의 술과 도박, 시댁 식구와의 갈등…. 나도 모르게 한 인터넷 검색… 마음수련 세미나 발견… 세미나 듣고 마음수련 시작… 다른 건 모르겠고 그저 나를 잘 돌봐줄 곳이라는 생각이 들었던 것 같다. 나에게 다른 방법은 없었으니까.

매일 오전이면 꼭 와서 수련을 하는데, 생활 속에서 나의 변화가 느껴진다. 부딪힐 때마다 마음수련을 하며 힘든 마음을 빼낼 수 있어서인 것 같다. 주변 사람들이 편해 보인다고 한다. 남편도 아들도.

더보기 ∨

이제 시댁 다녀와도 안 힘들어요^^

2014.07.31박영실 / 54세. 8과정. 미아 마음수련회

마음이 힘들다 보니 몸도 아프고 삶의 의욕도 없이 무기력증까지 왔다.
아는 분 소개로 미아마음수련회에 왔는데, 현관문을 여는 순간 앞에 발코니가 훤히 보이고 넓은 하늘이 보이니까 그것만으로도 마음이 확 트이는 것 같았다.

주부이다 보니 특별한 일이 없으면 오전에 와서 오후 3시 반까지는 수련을 한다. 수련할수록 잡념이 없어지고 가족 간에 부딪힘도 없어지는 것 같다. 맏며느리다 보니 수련 전에는 시댁만 갔다 오면 몸이 아팠는데, 지금은 시댁에 다녀와도 힘이 안 든다.

더보기 ∨

밤늦게까지 부담 없이 수련할 수 있어요

2014.07.31전형상 / 46세. 2과정. 미아 마음수련회

아는 분의 권유로 미아수련회에 가보았다. 어색할 수도 있었는데, 모두들 부담 없이 대해주셔서 편안하게 수련을 시작할 수 있었다. 나 같은 경우는 주로 저녁에 시작하여서 밤 열시나 열시 반경까지 한다. 하는 일이 야간일이라, 일하러 가기 전까지 하는 것이다.

보통은 밤늦게까지 있으면 눈치 보일 거라고 생각하는데, 전혀 안 그렇다. 오히려 밤늦게 일하러 가는 나를 더 챙겨준다. 수련하면서 마음이 가벼워지고 예전에 크게 보이고 고민스럽던 일들이 점점 작아지거나 없어지는 느낌이다.

더보기 ∨

우리 동네에 마음수련회가 있어서 고마울 뿐

2014.07.31박영희 / 81세. 8과정. 미아 마음수련회

책을 읽어 보고 뭔가 될 것 같은 마음이 들어서 시작했다. 오후에 와서 저녁때까지 수련하고 간다. 생활하면서 즉시즉시 마음을 버리니까 마음에 남지 않고 누구를 만나도 그냥 반갑고 친근감이 생기는 것 같다.

특히 우리 수련생들끼리 젊은이나 늙은이나 서로가 도와주려고 하니까 좋은 것 같다. 동네에 이런 수련원이 있다는 건 참 고마운 일이다. 감사합니다.

더보기 ∨

나의 십대를 힘들게 했던 열등감, 이제 너랑은 끝~!

2014.07.31정우제 / 19세. 8과정. 마산 마음수련회

중3 때부터 나름대로 스트레스를 받았다. 걱정이 되셔서 엄마가 동네 수련회에 다녀보라 권했다. 수련원에 갔는데, 사람들 모두가 편안해 보였다. 그 뒤로 학교에 다니면서 별다른 일이 없을 땐 꾸준히 수련을 하고 있다. 수련하기 전의 나는 열등감이 굉장히 많았던 것 같다.

공부, 외모, 가족관계, 친구관계 등등 열등감에 사로잡혀 스스로를 주눅 들게 했고 힘들게 했었다. 하지만 수련을 하면서 내 안의 열등감들이 사라져갔다. 이제 열등감과는 끝이다! 지금은 내 주위에 있는 모든 것들에 감사하며 진짜 내가 무엇을 필요로 하는지 안다.

더보기 ∨

퇴근하면 수련원으로 고고! 직장 스트레스 다 날아가요

2014.07.31차혜성 / 33세. 7과정. 마산 마음수련회

대학을 졸업하고 취업공부(공무원)를 준비하면서 많은 스트레스를 받고 있던 중에 누나의 권유로 수련을 하게 되었습니다. 처음 들어섰는데, 많은 사람들이 화기애애하게 저녁식사도 하고 계셨고, 알콩달콩 이야기를 주고받는 게 진짜 가족처럼 느껴지더군요.

그 뒤부터 시작해서 취업 후에도 계속하고 있는데, 퇴근하면 무조건 수련원으로 갑니다. 대인관계 등 직장에서 스트레스를 받아도 수련으로 하루를 정리하고 나며 다음날이 마치 새로운 날처럼 사람들과의 관계도 새롭게 느껴져 하루하루가 즐겁습니다.

더보기 ∨

남편 잃은 슬픔 이겨내게 해준 친정집 같은 곳

2014.07.31정OO / 46세. 5과정. 마산 마음수련회

하루아침에 날벼락처럼 하늘나라로 가버린 남편!
사별 후 삶에 대한 의미도 의욕도 찾을 수 없어 하루하루를 지옥 속에서 살아가고 있었다.
그런 와중 친구의 간절한 바람으로 수련원을 찾게 되었다.

처음 수련원의 문을 열고 들어오는 순간, 낯가림이 심한 나의 성격에도 마치 친정집에 들어서는 듯한 따뜻하고 편안함을 느꼈다. 덕분에 꾸준히 수련을 할 수 있게 된 것 같다.
지금은 모든 걸 완벽하게 해야 하는 예민한 성격, 낯가림, 밤에 잠 못 자는 것들이 해결되어 편안하다.

더보기 ∨

이혼할 뻔했는데 마음수련 덕분에…

2014.07.31배영남 / 56세. 8과정. 마산 마음수련회

삶이 힘들고 이혼하고 싶을 때, 마음수련 안내 책자를 봤다. 이 수련 한번 해보고 결정하자 싶어 수련을 하게 됐다. 일단 사람들이 너무 친절하고 수련 공부도 재밌어서, 참 좋았다. 그 뒤로 점심 먹고 와서 2~3 시간 하고, 저녁 먹고 또 가서 수련하는 식으로 하고 있다.

미운 사람이 많아서 수련했는데, 수련하니까 미움도 원망도 없어졌다. 참, 우리 수련원은 옥상에 올라가면 바다가 잘 보인다. 잠깐씩 쉴 때면 바다 보면서 수련생들끼리 수다도 떨고, 텃밭도 있어서 가지, 오이, 호박, 토마토도 길러 먹기도 한다.

더보기 ∨

불안한 마음 버리게 해주는 집처럼 편안한 곳

2014.07.31진달래 / 41세. 6과정. 마산 마음수련회

대학 졸업 후 세상에 눈을 뜨게 되었고 남들보다 늦게 출발한 부담감으로 누구보다 열심히 노력했다. 그런데 나의 뜻대로 되지 않았고 오히려 수렁덩이에 빠진 기분이었다.
그러던 중 가까이 지내던 주변 선생님의 소개로 큰 기대는 하지 않고 시작하게 되었는데 이렇게 좋을 줄은 몰랐다.

한마디로 가족 같은 분위기다. 다른 단체와는 달리 가족처럼 챙겨주고, 늘 따뜻하게 맞이해 주니, 기분 좋게 매일 가게 된다.

오전에 집안일을 해놓고 1~2시간 정도 거의 매일 와서 수련한다. 주말에는 좀 더 길게 하려고 한다. 열심히 살아도 뭔가 불안하고 이래야 되나 저래야 되나 늘 고민이 많았는데 이제는 고민하지 않고 세상에 나를 맡길 수 있어 참 행복하고 편안하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