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참마음이 된 것 같은 기분이고 참 세상에 가까워지는 기분이다

2019.02.16윤영준/ 52세. 메인센터

우리 아이들이 ‘겨울방학을 가족과 함께 여행을 갔으면..’ 하는 제안이 있어 속초여행을 계획하던 중 집사람이 산 좋고 물 좋은 시골 논산 메인센터에서 마음수련(명상)을 해보자는 강력한 의견에 따라 어쩔 수 없이 이곳 메인센터 마음수련(명상)을 오게 되었다. 도착해보니 왠 차들이 그런 많은지 특이한 건 주말(토요일)이며 각 지역(전국) 센터에서 이곳 메인센터로 수련을 온다는 점이었다. 차들도 사람들도 인산인해였고 첫째날 식당안에서 설거지 하시는 분은 연신 “감사합니다.” “감사합니다” 라고 하며 일을 하고 있다. 뭐가 감사한지..일하는게 감사한가 이 어려운 시국에 그래도 일이라도 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라는 외침인가 나름 생각해 보았는데 그게 바로 과정의 봉사 이었다. 몰랐을 때 어색했지만 알고 보니 대단한 경험들을 하시는 것 같았다. 우리가족 6명도 센터 도움님이 하라는대로, 1~6과정의 어려움을 극복하기로 다짐하고 마음수련(명상)에 돌입했다.

방법대로 하다보니 마음도 몸도 홀가분한 느낌이고 우리가족 6명 모두가 7과정이 되었다. 거짓된 마음, 부정적인 마음, 내 모든 생각을 버리는 참마음이 된 것 같은 기분이고 참 세상에 가까워지는 기분이다. 다음 과정은 다음기회로 미루고 내일이면 서울로 올라가야 하니 아쉽다.
이 참마음 그대로 변함없이 사회생활, 가정생활 잘 되었으면 하는 바람을 가져본다.

우리를 위해 애써주신 도움님 기타관계가 여러분들에게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메인센터의 발전을 기원합니다.

더보기 ∨

내가 어떻게 이렇게 변화가 되었는지…’버리면 되는구나’ 하는 확신이 듭니다

2019.02.09김수연/45세. 서울

15년전 처음 마음수련을 접하고 수없이 왔다갔다하며 공부를 끝내지 못했는데, 방법이 빨라지고 짧은 기간에 끝낼 수 있다는 아는 언니의 말에 가봐야지 하며 1년을 미루었습니다. 그러다가 무엇때문인지 이번 기회에 망설임없이 오게 되었습니다.

일주일 간 ‘무조건 있다 가야지’ 하는 마음이 있어서 그런지 힘들 때는 힘든 대로, 잘될 때는 잘되는 대로 그 마음 속에 빠지지 않으려 명상을 하면서 그냥 있었는데 과정도 통과하고, 감사함이 충만해지는 시간이었습니다. 몇 번이나 1~2단계를 했었는데 그 때와 너무 다르게 잔 짜증이 덜 나고, 마음이 담담해지고 조급함이나 두려움이 덜 했습니다.

곰처럼 묵묵히 꾸준히 하는걸, 젤 힘들어하는 내가 어떻게 이렇게 변화가 되었는지…
‘버리면 되는구나’ 하는 확신이 듭니다. 지역센터에 등록해서 끈을 놓지 않고 때가 될 때까지 해보겠습니다.

더보기 ∨

엄마와 여기서 보내니 정말로 행복한 5일이었다.

2019.02.09햇볕웃음샘딸/17세 충남홍성

2년 동안 쉬다가 다시 하게 되었는데, 처음에는 잘 몰랐지만 하면 할수록 마음이 가벼워지고 편안함을 느낄 수 있었다. 방법이 바뀌면서 과정 올라가는 것도 쉬워져서 지치지 않고 잘 할 수 있었다.

3일째 되는 날에는 집에 가고 싶어서 오전 시간 내내 집에 가고 싶다는 이야기만 했다. 점심을 먹고 다시 집중해서 수련을 하다 보니 그런 생각을 언제 했냐는 듯이 싹 없어졌고 마음이 너무 편했다. 어쩌다 보니 오게 됐지만 하루에도 몇 번씩 잘 왔다는 생각을 했다.

한 달에 한 번씩이라도 꾸준히 다니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다.
평소에는 엄마한테 불만만 말하기 바빴는데, 5일간 엄마와 여기서 보내니 정말로 행복한 5일이었다. 설연휴 때문에 더 길게 못 있어서 아쉽고 다음에 올 땐 일주일을 채우고 가고 싶다. 이번에 메인센터와서 학원을 여러 개 빠지고 밥먹고 명상하는 것 밖에 없었는데도, 학원다니는 것 보다도, 뜻 깊고 좋은 시간들이었다고 생각이 들었다.

더보기 ∨

진정한 자유. 행복을 위한 초석을 다질 주 있었던 기회에 감사하다

2019.02.09이무형/39세. 전주

마치 감옥에 갇혀 자유를 박탈당한 것처럼, 이제껏 내가 만든 가짜 세상에 갇혀 고통받았다는 걸 깨달았다. 이번 7박 8일의 마음수련을 통해 진정한 자유, 행복은 내가 만든 틀을 부수고 나와 진정한 세상의 큰 마음으로 새롭게 태어나는 데 있다는 것을 알게 된 것이다. 이제 삶의 모든 순간에 나만의 세상을 꺼내 드는 대신, 참 세상의 마음으로 임할 수 있을 것 같다. 진정한 자유. 행복을 위한 초석을 다실 주 있었던 기회에 감사하다. 앞으로 계속 남은 삶 동안 마음수련에 정성을 다 하리라 마음먹었다.

더보기 ∨

어떻게 마음을 버릴 수 있는가! 마음 버리는 방법을 알려주는 곳이 있다.

2019.02.09오렌지/49세. 메인센터

마음을 빼라, 버려라 하고 많은 사람들이 조언이라고 해 주지만 그 누구도 마음을 뺀 사람을 본 적이 없다.

종교도 명상센터도 수 많은 종류의 마음을 다스린다는 곳들도 마음을 버리라고만 하지, 방법을 알려주는 곳은 한 곳도 없었다. 당연한 것 아닌가 물건도 아니고, 만질 수도 볼 수도 없는 마음을 어떻게 버릴 수 있겠는가.

하지만 딱 한 곳 마음수련은 어떻게 하면 마음을 버릴 수 있는지, 마음을 버리는 방법을 알려주는 곳이다. 그것도 너무나 쉬운 방법으로…어린아이도 할 수 있는 이 방법을 만나게 된 것에 너무나 감사하다. 모두가 쉽게 말하는 마음 버리는 일을 실제로 와서 경험해보시기를 바란다.

이제 100살 넘게 사는 시대다.

100년이 넘는 인간의 인생 중 단 7박 8일을 내 자신에게 투자하기 싫다면 평생 그 고통과 짐을 지고 살 각오를 하고 살면 된다.

늦어서 그렇지 안 되는 사람은 없다. 마음버리기!!!!

더보기 ∨

마음도 몸도 가벼워져서 다시 호탕하게 웃고 있는 나를 보게 된다

2019.02.09이은규/ 38세. 인천

살았구나!!!!

처음 마음빼기를 해보고 마음 속으로 외친 한마디였다. 이런 저런 일로 가슴 안에 원망, 분노, 화로 가득 차서 내 자신, 주변사람 세상 모두에게 화가 나서 여기저기 상처주고 찌르고 다녔다. 도저히 살 수가 없었다. 다들 쉽게 마음을 비우라 이야기한다 너무나 잘 안다. ‘그까이꺼 비우면 된다.’

그런데 어떻게 하지?

마음수련에 와서 그 방법을 배웠다 처음에 너무 간단해서 과연 될까? 싶었는데, 빼기가 되었다.  나를 돌아보게 되고 ‘내 안의 찌꺼기, 가짜세상 속, 내 안의 세상 속에 갇혀 살았구나!’ 라는 것을 느끼게 되면서 마음도 몸도 가벼워져서 다시 호탕하게 웃고 있는 나를 보게 된다. 힘들 때면 친절히 내 일처럼 도와주시는 도움님들이 계시니 망설이고 계시는 분들에게 일단 걱정 말고 와 보시라 권하고 싶다.

마음수련, 마음빼기 방법에 감사하다.

더보기 ∨

나무보다는 숲을 볼 수 있게 된듯한 느낌을 받았지요

2019.02.09오수생/. 29. 양재

세상이 시키는대로 사회가 바라는대로 공부를 열심히 하고, 좋은 대학을 가고, 마음을 알아주는 친구들도 있고, 원하던 직장을 다니게 되었습니다. 행복을 느끼기도 했지만, 행복한 마음에는 이내 공허함으로 가득 차게 되는 것을 느꼈습니다. 그런 공허함이 싫어서 친구들을 더 많이 만나고, 더 많이 여행하고, 더 많이 소비하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그것으로는 내 공허함을 채울 수 있을 것 같진 않았습니다.

어렸을 적 아무것도 모를 때에도 친구들이 너무 소중해서 친구들과 멀어지게 될 때, 힘들었고 무엇인가 쥐고 있었던 것 같은데 열어보면 다 세어나가는 것 같았습니다. 어머니의 권유로 청소년 캠프를 다녀오게 된 뒤로, 영문도 모른 채 똑같은 상황이 일어나도 그 상황이 객관화 되는 것을 느꼈습니다. 다시 말해 나무보다는 숲을 볼 수 있게 된 듯한 느낌을 받았지요. 그 덕분인지, 대학생활과 직장이 힘들 때에도 다시 찾게 되는 것이 마음수련 이었습니다. 내 맘이 조금 살만한 것 같으면, 내 잘난 맛에 마음수련을 까맣게 잊고 시시각각 마음대로 기억을 생각하고 마음을 수 없이 먹어 댔습니다. 버리는 건 없고, 채우기만 하고 있으니 누가 보아도 이상한 것 아닐까요. 내 틀에 갇혀서 이 사람 저 사람 구분하고 나는 되고 너는 안되고 이러면 안 될 것 같은데 방법이 없으니 그러고 살았습니다.

지금 5번째! 살기 위해 마음수련을 다시 시작했습니다.
더 이상 힘들게 살고 싶지 않아 이번에는 끝까지 해보려고 합니다.

더보기 ∨

과정을 지날 때 마다 참회를 하고 감사한 마음이 일어났습니다.

2019.02.09김동희/28세. 군산

첫날 마음수련에 대한 강의를 들었을 때 이해가 되면서도 잘못 왔나?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1과정, 2과정, 3과정을 등을 거치면서 많은 의구심이 생겼지만 모든 생각을 버리고 일단 하라는 대로만 해보고 그래도 궁금하면 물어보자라는 생각으로 명상에 집중했습니다.

과정이 지날 때 마다 깨침이 있고, 궁금증이 풀리며 참회를 하고 감사한 마음이 일어났습니다. 28년의 시간을 되돌아보고 가짜인 내 마음세계에 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정말 감사합니다.

더보기 ∨

부정적이었던 생각들이 빼기 명상을 통해서 많이 가벼워진 것을 느꼈다

2019.02.02권은시/31세. 서울

일상생활과 사회생활을 하는 동안 마음이 답답하고 부정적인 생각들로 가득해서 많은 스트레스를 받고 있었다. 이곳에서 마음수련을 하면서 빼기 명상을 하고 그 동안 내 마음에 있던 답답하고 부정적이었던 생각들이 빼기 명상을 통해서 많이 가벼워진 것을 느꼈다. 마음수련은 내 생각과 감정에 갇혀서 내 스스로를 괴롭히고 있었음을 알게 해주었고, 나를 다시 돌아보게 되는 계기가 되었다.

더보기 ∨

실연의 아픔이 많이 해소되었습니다.

2019.02.02골뱅이/46세. 메인센터

실연으로 정신적 고통이 심해지고 있을 때쯤, 지인의 소개로 명상 수련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도착 첫날부터 빼기 명상을 시작하여, 100%로는 아니지만 마음에 많은 안정을 취하게 되었습니다. 앞으로도 명상을 더 해보아야 되겠지만 현재상태로도 실연의 아픔도 많이 해소되었습니다.

앞으로도 많은 분들이 이곳에 와서 치유되었으면 합니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