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생한 마음수련 후기, 매주 참가자들에게 들어보세요

4일째 우주를 알게 돼

2014.11.10Jorm / 63세. 1과정. 미국 플로리다주 마이애미

지난 달 1주일 한 시간 정도씩 1과정 수련을 한 적이 있었다. 도우미 분들이 연속 수련을 해야 효과적이라고 했지만 시간핑계로 일 년간 지속해도 무효과였다.

이번에도 자의반 타의반 옛 기억을 떠올리며 논산 수련원에 등록을 하고 큰 기대 없이 첫날 수련을 하던 중, 마음속 사진이 지워지는 속도가 무척 빠르다는 것을 깨닫고 흥미를 느끼게 되었고, 다음날도 지워지는 사진을 보며 연속 수련이 효과적이라는 것을 자인하게 되었다.

수련 중 사진이 끊어지기도 하고, 사진이 눈을 감아도 떠도 보이지 않는 현상도 있었지만 4일째 되는 날 우주를 알게 되고 의식에 약간의 변화를 스스로 감지하며 반딧불 같은 작은 빛을 느껴보니 태양의 빛도 언젠간 느껴보리라 다짐한다.

 

더보기 ∨

후련하고 시원하게 기억을 버렸다

2014.11.10익명 / 30세. 1과정. 서울시

처음에는 어리둥절하였고 안내하는 대로 따라가기는 했는데 어려웠다.

생각보다 빡세고 따라가기 벅찰 때도 있었다. 기억이라는 게 이렇게 많았는지.. 몰랐었고 몸과 마음이 따로 분리되어 몸이라는 사진기에 엄청난 사진들이 찍혀 있었다는 게 놀라웠다.

강사님 강의도 너무나 쏙쏙 들어오고 새로운 사실에, 이리도 쉬운 거였나, 한번 해보자. 버려보자,라는 확신이 점점 강해졌다. 한 번, 두 번, 버리는 거는 어려웠다. 그래도 도움님들의 조언으로 하나하나 더 세심히 알아가면서 방법에 대해 알아갔고 공상, 망상에 빠지지 않게 주위에 계셔주셔서 감사했다.

처음 하루 이틀은 짐을 쌀까? 어떻게 가지? 고민을 했으나, 3일째가 되면서부터 수련이 익숙해졌고 집중할 수 있었다. 너무나 많은 사진 속 감정에 복받칠 때도 있었고 이런 일이 있었구나, 사진 속 새로운 사실에 놀라기도 했었다. 기억을 버리면서 정말 후련해졌다. 도움님들의 멘트처럼 후련하고 시원하게 버렸다.

 

더보기 ∨

방법대로 버리고 나니 없구나 확인

2014.11.10고현준 / 43세. 1과정. 강원도 원주시

나를 버리고 난 후 이 글을 적는 지금 행복합니다. 또 자유롭습니다. 나를 가지고 살아 왔던 모든 것이 없는 꿈이었고 모든 것들을 버려서 벗어나서 살아있는 세상에서 살 수 있게 한 방법을 내주신 우명 선생님께 그리고 세상에게 모든 감사함을 드립니다. 마음이 있다 인정될 때는 참으로 힘들다 생각이 들기도 했어요.

방법대로, 내 입장이 아닌 입장에서 버리고나니 없구나를 확인했고 이제는 마음을 알고 버릴 수 있고 마음 없는 세상에서 살 수 있고… 고맙습니다. 다른 모든 사람들에게도 이 방법을 전달하는데 역할을 하겠습니다. 모든 주위의 분들께도 깊은 감사드립니다.

세상 모든 사람들도 참 세상에서 참으로 행복하게 사는 그 날까지 파이팅!!

 

더보기 ∨

더 이상 마음에 끌려 다니지 않기 위해서

2014.11.10정희영 / 21세. 1과정. 경기도 과천시

수련을 하면서 가장 큰 변화는 마음이 가벼워졌다는 것입니다.

어렸을 때 저는 습관적으로 내 마음이라는 말을 달고 살았습니다. 그러면서도 내 마음이 무엇인지 알지 못했습니다.

처음 시작은 아빠의 권유였지만 스스로도 언제까지 마음에 질질 끌려 다닐 수는 없겠다는 생각에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그러면서 주구장창 말해왔던 ‘내 마음이 무엇인지’ 알게 되었습니다. 그렇게 삶을 돌아보고 내 주위 사람들이 참 많이 힘들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이기적이었고, 자기중심적이었고, 고집 세고, 자존심이 세고, 자존감이 낮고, 열등감이 많고, 피해망상을 가진 내가 스스로도 싫어 몇 년이 걸리든 간에 버려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아직 참마음이 무엇인지 깨치지는 못했지만 확실한 것을 모든 일은 마음먹기에 달렸구나하는 것입니다. 늘 마음에 패배하였지만 지금부터는 마음을 바꿔먹어 더 이상 끌려다니지 않도록 열심히 공부할 것입니다.

더보기 ∨

복잡했던 마음들이 어느새 버려지다

2014.11.10번윤 / 45세. 1과정. 신제주수련원

조금 부끄러운 이야기를 하려 합니다. 마음수련원을 만난 지 어느덧 5년이라는 시간을 보냈습니다. 남들은 5년이면 다 하고도 남는다는데 저는 산 삶에 기억이 많아도 너무 많아서 오래 앉아있지도 못하고, 우선 제일 큰 문제는 이 마음수련원에 대한 의심과 믿음, 긍정, 수용을 인정하지 않았지요. 5년간 1과정을 하다 보니, 너무 지치고 돈과 시간 낭비라는 생각까지도 했지요.

근데요!! 지긋지긋하게도 이 수련원을 끊으려고 무진장 노력을 했는데 결국 제가 포기하고 그래 마지막으로 한번 믿어보자, 이 길이 내 마지막 길이다, 해서 본원으로 왔습니다. 처음에 앉아있지 못하고 공상, 망상, 미래, 온갖 생각이 나를 수련을 못하게 하더라고요. 근데 여기 온지 벌써 일주일 정말 버리지 못할 것 같은 내 인생, 내 팔자, 감정 기복이 아주 조금 조금씩 버리다보니 넋이 빠지고 텅 빈 느낌, 제일 중요한 포인트. 없다, 정말 없다!

계속 간절히 없애고 싶어요… 울고, 웃고, 머리가 아프고, 온갖 별의별 행동을 하고 참을성도 없었지만 믿고 긍정하면서 수용했습니다.

완전 완성은 아니지만 5년 시간 이제 정리하고 정말 마음 바꿔서 가짜 마음이 아닌 진짜 마음으로 나를 위해서 사는 게 아닌 남을 위해서 살아야겠다. 이 공부를 하다 보니 정말 내가 문제구나, 잘못된 나를 정말 버려야 겠다는 마음이… 그래! 이 공부는 마지막까지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본원에 계신 수습 도우미님과 도움님,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도움님이 안계셨다면, 이 힘든 수련원 내 힘으로 절대 못해요! 흑흑!! 같이 공부하신 선생님들 고맙습니다. 사랑합니다. 모두들 힘내세요! 파이팅!

 

더보기 ∨

남편을 미워했던 마음이 버려지다

2014.11.10라벤더 / 59세. 1과정. 안산수련원

도움님의 강의가 내내 공감되면서 매시간 강의시간이 기다려졌다. 나를 버리고 죽어야한다… 이론은 맞는데 잘 되지 않았다. 남편만 생각하면 거품 물고 또다시 살아나고 그게 참 어려웠다.

그럼에도 계속 할 수 있었던 건 과정을 다 마치면 내 남은 인생을 편하고 행복하게 살 수 있겠다는 생각에 때문에 힘들지만 행복했다.

목요일부터인가 내 마음이 변화하고 있음을 느끼게 되었다. 그토록 며칠 동안 남편을 버리는데 놀랍게도 그들의 마음을 이해하며 사진을 버리게 되었다. 입장이 바뀌어 사진을 버리고 있었다.

그 뒤로는 미움의 사진이 아니라 편안함 속에서 내 사진을 보게 되었다. 거품 물면서 바라보았던 내 마음속의 사진도 반성하면서 보게 되었다. 금요일 지금의 사진은 미움, 용서 사랑의 사진 속에 쑥 쑥 잘 버려지고 있다. 강사님 선생님, 그리고 모두와 함께해서 행복했습니다.

 

더보기 ∨

일주일 만에 우주마음이 되는 놀라운 방법

2014.11.10김동희 / 67세. 1과정. 의정부수련원

교육방법이 너무 잘 할 수 있게끔 해주셔서 일주일 만에 우주 마음으로 변할 수 있게 되어서 저 자신도 놀라웠습니다.

감기까지 와서 힘들었지만, ‘하면 된다’는 견뎌낼 수 있는 힘을 만들어주셔서 고맙습니다. 감사합니다. 끝까지 해보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게 해주심을 감사드립니다.

더보기 ∨

마음의 짐을 내려놓았던 휴식 같은 시간들

2014.11.10김종회 / 51세. 1과정

바쁘고 힘든 일상 속에서 스트레스를 너무 많이 받아 몸이 점점 아파 와서 이대로 계속 스트레스에 노출되면 몸이 더 망가질 것 같아서, 또 마음을 비우면 모든 짐을 내려놓을 것 같아서 친구의 권유로 추석연휴를 이용해서 마음수련회를 오게 되었습니다.

하루 종일 너무 많은 시간을 앉아서 오로지 수련만을 하는 것이 맨 처음에는 적응이 안돼서 힘들었지만 마음을 비워가는 과정에서 몸이 훨씬 가벼워짐을 느꼈습니다. 아직까지는 참마음, 참 우주를 느끼기에는 부족한 면이 많으나 일주일간 좋은 경험을 하고 갑니다.

더보기 ∨

빼기의 진가를 알게 되다

2014.11.10윤성민 / 28세. 1과정. 명일수련원

지역수련회로 시작하였지만 직장으로 인해 밀도 있는 공부가 어려워 본원 수련을 시작하게 되었다. 지역수련회에서 빼기를 경험해보면서 마음이 빠지는 것을 알게 되었지만 빼기양이 작아 큰 변화를 느끼기 쉽지 않았다.

하지만 이곳에서는 먹고, 자는 것 이외에 빼기만 하기에 빼는 방법을 빨리 익숙하게 배울 수 있었고, 매일매일 딱 필요한 강의와 도움님들이 새로 잡아주시는 방향 덕분에 제대로 다시 할 수 있었다.

항상 자신을 바꾸고 싶은 마음은 강하였으나, 잘되지 않았고 내 의지만을 탓했었던 것 같다. 강의를 들으면서 왜 그런지 알게 되었고, 사진을 찾아버리면서 지금 나의 행동, 감정 등이 사진에 좌우된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빼기를 하면서 한결 마음이 편안해졌고, 가끔 졸음이 오기도 했으나 몸도 가벼워진 것 같다. 사회생활을 해보면 빼기의 진가를 더 잘 알게 되겠지만, 더 이상 마음속에 감정의 짐을 담아두지 않을 수 있겠구나, 하는 자신감이 생겼다.

더보기 ∨

정말 꿈같은 사진 세상에 살았구나

2014.11.10신경숙 / 46세. 1과정. 서울 목동수련원

지역수련원에서 8월 한달 여를 수련하고 진척에 벽을 만났다. 일종의 병목현상인데, 누가 해결해 줄 수 없는, 내 스스로가 해결해야 할 숙제였다. 하지만 마음수련 자체에 대해서는 매우 신뢰하는 마음은 변함없다. 왜냐하면 생활 속에서 이미 수련의 효과를 느끼고 있고, 그것만으로도 이미 만족하고 있으니까.

본원의 수련 첫날 강사 도움님의 구수한 입담과 논리적이고 체계적인 설명이 무척 마음에 들었다. 다만 ‘1과정 확인’이라는 관문이(?) 주는 압박이 실로 엄청났다. ‘1과정 확인’이라는 시험관문만 없다면 정말 좋겠다, 라는 생각을 많이 했다.

결론적으로 본원 수련 일주일 동안 진척된 수련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1)마음수련, 특히 1과정 방법에 관한 한은 확고히 해박해졌다. (강사 도움님 덕분)

2)마음수련은 마음먹기에 달렸다를 확실히 체험

3)마음수련을 하면 항상 즐겁고 행복하고, 그래서 그 어떤 일도 감사히 처리할 수 있겠다는 확신 (모든 도움님들의 활동과 지도 열정을 통해)

4)끝으로는 개인의 삶이 얼마나 덧없는가를 깊이 체험하고 내가 정말 꿈같은, 사진 세상에 살았구나를 느꼈다.

더보기 ∨

Share on FacebookTweet about this on Twitter